2021.10.20 (수)

  • 맑음동두천 5.5℃
  • 구름많음강릉 10.8℃
  • 맑음서울 8.0℃
  • 맑음대전 7.8℃
  • 맑음대구 9.5℃
  • 맑음울산 10.7℃
  • 구름많음광주 9.5℃
  • 구름조금부산 13.2℃
  • 구름많음고창 9.6℃
  • 흐림제주 14.2℃
  • 맑음강화 7.1℃
  • 흐림보은 3.0℃
  • 구름조금금산 3.3℃
  • 흐림강진군 10.1℃
  • 맑음경주시 10.2℃
  • 구름많음거제 12.0℃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배너

배너



학운위 심의·교사채용 위탁은 ‘사학완박’
사학은 자율이 생명이다 사립학교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로써 논란이 됐던 사립교원 신규채용은 교육청에 위탁해야 하며 그동안 자문기구였던 학교운영위원회는 심의기구로 권한이 격상됐다. 정부와 여당은 사학의 건전한 운영과 공공성을 명문으로 법 개정의 당위성을 설명했지만 사학 측은 자율성을 훼손하고 자주성과 독립성을 침해한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개정안에서 가장 문제가 되는 조항은 교원 임용 강제 위탁이다. 사립교사 채용을 시도교육감에게 의무적으로 위탁하는 내용이다. 경기도 일부 사학에서 발생한 교사 불법 채용이 법 개정의 도화선이 됐다. 그러나 사학 측은 사학의 인사권은 고유 권한이며 헌법상 기본권에 속하는 것이라고 주장한다. 사학 운영의 자유를 강제하는 조항으로 도저히 받아들 수 없다는 것이다. 학교운영위원회 심의기구도 마찬가지다. 학교운영의 예·결산 심의권을 학교운영위원회에서 심의하게 돼 이사회 등 재단 운영의 핵심 축은 존재 의미가 없어진다고 했다. 학교운영위원회 심의기구화는 이미 노무현 정부에서 사학법 개정을 추진할 때부터 제기됐던 내용이다. 당시에도 사학 측은 법인의 기본권을 침해하는 위헌적 내용이라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