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0 (월)

  • 맑음동두천 15.8℃
  • 구름조금강릉 18.3℃
  • 맑음서울 19.9℃
  • 맑음대전 20.1℃
  • 맑음대구 18.0℃
  • 맑음울산 19.2℃
  • 구름조금광주 20.6℃
  • 맑음부산 20.3℃
  • 맑음고창 20.7℃
  • 맑음제주 22.8℃
  • 구름조금강화 18.8℃
  • 맑음보은 15.8℃
  • 맑음금산 16.0℃
  • 맑음강진군 18.1℃
  • 구름많음경주시 15.9℃
  • 구름조금거제 19.5℃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특집 - 기후의 역습...내일은 늦다

더보기

기후교육, 어떤 시민을 길러낼 것인가?

기후의 역습...내일은 늦다 지난여름 한반도가 지글지글 끓었다. 열돔 현상 때문이란다. 대서양 건너 북미 서부도 대가뭄으로 대지가 타들어가고 있다. 반면 라인강이 범람하고 서유럽이 홍수에 잠겼다. 수백 명이 사망하는 초유의 재난이 닥쳤다. 올해 지구촌을 휘감고 있는 기후위기가 심상치 않다. 기후를 현상으로 부르던 시대가 지나갔다. 이제는 기후위기란 단어가 익숙하다. 기후위기는 천천히 진행되는 특성이 있다. 그래서 심각성을 인식하기 어렵다. 혹자는 성인들을 고통스럽게 하는 ‘침묵의 살인자’ 당뇨병을 연상케 한다고 했다. 참고 견디다 보면 나아지겠지 하는 안이한 인식이 지구를 더욱 병들게 한다. 그래서일까? 온실가스의 증가로 인해 지구조절시스템이 붕괴되어 기온 상승 등으로 인해 인간 삶이 힘들어짐은 물론이고 가뭄, 장마, 식량부족, 물 부족, 해수면 상승 등 문제들이 가속화되어도, 인류의 멸망이 재촉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와도 절박함은 여전히 덜하다. 하지만 기후위기는 다음 세대에게 우리가 물려주는 최악의 재앙일 수 있다. 지구생태계에 비상한 관심을 두지 않는다면 우리는 공멸할 수밖에 없다는 사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