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4 (일)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특집 - AI 디지털교과서 어디까지 왔나

가르치고 배우고 … AI 교과서가 확 바꾼다

챗GPT가 나타나기 전까지는 인공지능이 그다지 실감 나게 느껴지지는 않았을 것이다. 과학기술계에서나 하는 얘기로 치부했을지도 모르겠다. 디지털 전환과 인공지능시대의 도래를 알리는 여러 징후가 포착되었지만, 학교 사회에서 인공지능을 도입하는 것에 대해서는 소극적이거나 부정적인 반응이 대부분이었다. 인공지능을 학교에 어떻게 도입해야 할지 몰랐기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이제는 인공지능을 얘기하지 않고는 미래교육을 논할 수가 없다. Open AI가 다양한 인공지능 기능들을 일반인들도 쉽게 볼 수 있도록 보여주었기 때문이다. 일주일이 멀다 하고 새로운 기능들이 쏟아지는 인공지능 응용기술들을 보고 있노라면 인공지능이 인류 전체의 지능을 넘어서는 기술적 특이점 시대가 예상보다 앞당겨질 수 있겠다는 생각도 하게 된다. 바야흐로 인공지능이 주도하는 신문명의 시대가 전개된 것이다. 물론 기술적인 면만으로 인간의 생활을 송두리째 변화시키기는 쉽지 않다. 인간이 그 기술을 수용하여 생활방식의 변화를 통해 기술이 생활 속으로 들어와야 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인공지능과 인간의 상호관계가 얼마나 편리하고 매력적으로 설계되고 운용되느냐에 따라 생활방식·사무환경·교육방식은 변화하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수원도심 한가운데 이런 비경(祕境)이 있다니?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 너도 그렇다- 「풀꽃」 나태주 필자는 자연을 좋아한다. 그중에서도 숲을 좋아한다. 1년에 30회 정도 부부산행을 한다. 산행을 하며 야생화 매니아들을 보게 되었다. 묵직한 카메라를 들고 야생화에 엎드려 이리 찍고 저리 찍고 수십 장 찍어댄다. 어떤 매니아는 조명까지 비추어 가며 사진에 공을 들인다. 가까이 가서 야생화 이름을 물어보았다. ‘노루귀’라고 정확히 알려준다. 그들과 이야기를 나누어보니 그들이 야생화에 빠지는 이유를 조금은 알 것 같다. 그 이후 우리 부부는 해마다 봄이면 야생화를 찾아다니게 되었다. 가장 자주 찾는 산이 수원의 광교산과 칠보산.광교산에서는 족도리풀을 보았고 칠보산에서는 칠보치마를 본 적이 있다. 벌써 20년 전 이야기다. 안양 수리산의 병목안, 안산 수암봉, 남양주 천마산과 축령산 등을 찾는다. 병목안에서는 천남성과 변산바람꽃, 수암봉에서는 괭이눈과 노루귀, 천마산에서는 얼레지와 현호색, 축령산에서는 노랑제비꽃과 얼레지 군락을 보았다. 한 번 다녀오면 일주일 이상 야생화가 아른거린다. 수도권 봄철 산행 최고의 산행지다. 그런데 얼마 전 깜짝 놀랄 일이 생겼다. 수원시내 수인산업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