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4 (화)

  • 흐림동두천 21.1℃
  • 흐림강릉 22.1℃
  • 서울 22.4℃
  • 대전 22.1℃
  • 흐림대구 24.6℃
  • 흐림울산 25.4℃
  • 구름많음광주 25.0℃
  • 구름많음부산 24.4℃
  • 구름많음고창 25.3℃
  • 맑음제주 24.6℃
  • 흐림강화 20.5℃
  • 흐림보은 22.3℃
  • 구름많음금산 21.8℃
  • 구름많음강진군 24.3℃
  • 흐림경주시 24.8℃
  • 구름많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여·야, 진보·보수 떠난 ‘패러다임 시프트’로 한목소리 희망

유기홍 국회 교육위원장-정성국 한국교총 회장 특별대담 상반기 이어 후반기도 위원장 재선출…"정책국감 이끌 것" 교원 정원감축, 생활지도법, 학급당 학생 수 등 현안 공유 참정권 지나치게 제한 말고 정치적 목소리 허용 가능해야 대학원 진학, 편입 등 자기개발 지원…사기진작 노력하자

21대 상반기 국회에 이어 후반기에도 교육위원장을 맡게 된 더불어민주당 소속 유기홍 위원장. 상반기와 후반기 모두 동일인이 재선출된 경우는 1950년대 이후 70여 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그만큼 국회와 당 차원 안팎에서 교육에 대한 유 위원장의 전문성을 인정하고 있다는 의미일 것이다. 국정감사 시작을 6일 앞둔 지난달 29일, 정성국 한국교총 회장과의 특별대담에서 그는 교육위원장으로서 맞는 두 번째 국감을 "정쟁이 아닌 정책 국감으로 풀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내비쳤다. 특히 "학급당 학생 수 감축과 지방교육재정교부금 문제, 느린 학습자와 장애학생 특수교육 등 현장의 이슈들이 더 많이 다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교총 등 교원단체 차원의 협력을 당부했다. 교육에는 여야로 가르기 어려운 문제가 많고, 최근 교육현장을 대변하는 교원단체들의 주장에 보수·진보 차이가 거의 없어진 만큼 ‘패러다임 시프트’를 통해 한목소리로 접근하자며 통합과 포용도 강조했다. 그는 최근 현장의 가장 뜨거운 이슈 중 하나인 교원 정원감축을 화두로 던졌다. 유기홍(이하 유)=정부가 내년 유·초·중·고 공립교원 수를 올해보다 3000명 가까이 줄이기로 했다. 1970년대 이후 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