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9 (일)

  • 맑음동두천 9.6℃
  • 맑음강릉 15.8℃
  • 황사서울 12.0℃
  • 황사대전 13.0℃
  • 황사대구 16.9℃
  • 황사울산 17.1℃
  • 황사광주 13.8℃
  • 황사부산 16.6℃
  • 맑음고창 10.6℃
  • 맑음제주 18.1℃
  • 맑음강화 11.4℃
  • 맑음보은 11.1℃
  • 맑음금산 11.1℃
  • 맑음강진군 14.6℃
  • 맑음경주시 17.6℃
  • 맑음거제 17.2℃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대한민국 정체성 부정하는 편향교육, 바로 잡을 것”

[초대석] 정경희 국민의힘 의원 국가란 같은 역사 공유한 ‘기억의 공동체’…정체성 집단 통일 수업에 북한 미화 도서 활용토록 한 서울시교육청 ‘더불어 사는 민주시민’ 교과서 등 이념·편향교육 우려 미국 역사학자…교과서 분석하다 한국사 전향, 정치입문 “교육은 자율성과 균형적 시각이 생명…바른 교육 당부”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정경희 국민의힘 의원을 만난 지난달 30일. 의원실 책상에 켜켜이 쌓인 책더미가 눈에 들어왔다. 바로 전날인 29일, 정 의원이 북한 체제를 미화하는 책들을 통일 교육 자료로 선정한 서울시교육청을 지적했던 사실이 떠올랐다. 그는 “관련 도서들을 전부 직접 입수해 분석하고 자료를 만드느라 방이 어수선하다”고 운을 뗐다. 서울시교육청이 이달부터 통일교육주간을 맞아 학교에 ‘2021 교실로 온 평화통일’ 사업을 진행한다. 관내 초·중·고 40곳에 36종의 도서와 22종의 교구 등 ‘꾸러미’를 지원해 7월 방학 전까지 교과수업 등 평화·통일교육에 활용토록 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일부 도서에서 북한 체제를 일방적으로 선전하거나 미화하는 내용이 여럿 발견되면서 문제가 불거졌다. 정 의원은 “이건 대한민국의 정체성을 흔드는 문제”라며 “학생들에게 편향되고 왜곡된 역사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어떤 표현들이 문제가 되나. “‘(북한 사람들은) 자유와 민주주의를 구가하며 살고 있었다’고 서술돼 있다. 유엔과 국제사회가 북한 인권침해와 반인권범죄를 규탄하는 ‘인권결의안’을 19년째 채택하고 있는 상황에서 북한이 무슨 자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