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6 (금)

  • 구름많음동두천 28.3℃
  • 구름조금강릉 31.0℃
  • 구름많음서울 29.2℃
  • 맑음대전 29.8℃
  • 맑음대구 29.5℃
  • 맑음울산 30.7℃
  • 맑음광주 29.1℃
  • 맑음부산 32.3℃
  • 맑음고창 29.7℃
  • 구름조금제주 29.7℃
  • 구름많음강화 28.6℃
  • 맑음보은 26.5℃
  • 맑음금산 25.5℃
  • 맑음강진군 29.2℃
  • 맑음경주시 29.8℃
  • 맑음거제 30.2℃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수문장은 바로 나! 골문은 내가 지킨다”

아이스하키 국가대표 골리 꿈꾸는 성도현 선수 평소 침착한 성격 덕분…안정적인 수비가 장점 협동과 이타심 중요한 종목…인생 가르침 얻어 재단 장학금으로 스틱 등 장비 부담 덜어 ‘감사’ “지도자 돼 어려운 후배들에게 재능기부 할 것”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빙상에서 고무로 만든 원반인 ‘퍽’을 스틱으로 쳐 골대에 넣는 경기 아이스하키. 빠른 스피드와 격렬한 몸싸움, 특유의 박진감 넘치는 게임이 강렬한 몰입도를 선사한다. 겨울 스포츠의 꽃이라 할 수 있을 만큼 화려한 경기 뒤에는 언제나 든든하게 골문을 지키는 ‘골리(goalie)’가 있다. 서울 광성고에서 학생선수로 활동하고 있는 성도현(3학년) 군의 포지션도 ‘골리’다. 그는 현재 연세대 아이스하키부 진학을 목표로 훈련에 매진하고 있다. 축구나 다른 종목에 비해 아이스하키에서는 골리의 비중이 60% 정도로 큰 편이다. 2시간 30분 정도 진행되는 경기 동안 60~90개 정도로 많은 슈팅이 날아오기 때문에 집중력이 필요하고 퍽을 안정적으로 막아내는 평정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팀의 가장 뒤에서 선수들과 소통하며 모든 상황을 인지하고 최종 수비수의 역할을 해야 하기에 리더십도 요구되는 그야말로 ‘만능 플레이어’가 필요한 자리다. “시합 끝나고 나서 ‘네 덕분에 이겼다’는 말을 들을 때 가장 뿌듯해요. 팀 내에서 무언가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다는 자부심도 들고요. 그만큼 책임감도 큰데 평소 침착하고 조용한 성격 이라 실수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