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2 (금)

  • 맑음동두천 5.0℃
  • 구름많음강릉 10.2℃
  • 맑음서울 8.5℃
  • 맑음대전 7.7℃
  • 구름많음대구 11.1℃
  • 구름조금울산 10.6℃
  • 맑음광주 10.4℃
  • 맑음부산 11.7℃
  • 맑음고창 6.2℃
  • 구름조금제주 15.2℃
  • 맑음강화 6.5℃
  • 맑음보은 4.6℃
  • 맑음금산 4.8℃
  • 맑음강진군 10.1℃
  • 구름많음경주시 8.6℃
  • 구름조금거제 9.9℃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정책

서울 초교들 원격학습도우미 예산 ‘비상’

서울교육청, 지난해 ‘단축수업’ 기준 배정
예산증액 없이 ‘등교확대’ 결정돼 발생

약 30교 부족 호소 "2개월 만에 초과"
추경만 바라보지만, 빨라야 5월 중순

시교육청 관계자 "재발 방지 노력할 것"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서울시교육청의 현실과 동떨어진 예산 배정 탓에 관내 일부 초등학교들이 원격학습도움실 운영에 차질을 빚고 있다. 시교육청과 학교 등에 따르면 올해 1학기 분으로 학교에 교부한 ‘원격학습도움실 운영 도우미’ 비용은 1실 당 200만 원이다. 그러나 이 예산은 단축수업 위주로 운영된 지난해 기준이다. 등교가 확대되고 정상수업이 늘어난 올해 예산 부족을 호소하는 학교들이 나오고 있다.


시교육청 초등교육과 측은 "아직 정확히 집계되지 않았지만 교육지원청 별로 2~3교가 관련 예산 부족 현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원격학습도우미는 주 15시간미만 봉사자로 위촉하도록 돼있다. 1실 운영 시 1명의 도우미를 활용한다면 하루 3~4시간 정도 가능하다는 계산이 나온다. 오전수업 정도 담당하는 수준이다.


오후수업까지 맡아야 한다면 1명의 도우미가 더 필요하다. 생활임금 기준 2명 위촉 시 2개월이면 예산 초과다.


지금 상황에서는 추경을 바라볼 수밖에 없지만 언제 이뤄질지, 초과 예산을 메워줄 수 있을지는 알 수 없다. 이에 원격학습도움실의 수요가 많은 학교의 경우 애타는 마음에 발만 동동 구르고 있다. 시의회 일정이 제대로 진행된다 하더라도 빨라야 5월 중순이다. 예산이 초과되면 다른 비용을 전용해야 하며, 이 경우 예산의 변동이 생기므로 돌봄의 질 저하를 우려할 수밖에 없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일단 내년 대책을 위해 운영법 변경을 모색해 이와 같은 상황이 다시 벌어지지 않도록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