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8 (화)

  • 구름조금동두천 11.8℃
  • 구름많음강릉 16.3℃
  • 맑음서울 15.5℃
  • 구름많음대전 13.5℃
  • 흐림대구 17.1℃
  • 흐림울산 16.9℃
  • 흐림광주 15.8℃
  • 흐림부산 19.0℃
  • 흐림고창 ℃
  • 흐림제주 17.8℃
  • 구름조금강화 16.8℃
  • 흐림보은 11.8℃
  • 흐림금산 11.6℃
  • 흐림강진군 15.9℃
  • 흐림경주시 17.3℃
  • 흐림거제 18.7℃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현장

日 독도 침탈 행위 즉각 중단하라

교총, 일본 외교청서 강력 비판
더 이상 역사에 죄 짓지 말아야

 

 

일본 정부가 16일 ‘독도는 일본 땅’이라고 주장하는 ‘2024년 외교청서’를 각의 의결한 데 대해 한국교총은 같은 날 입장을 내고 “대한민국 고유 영토 영유권 침탈 행위를 반복하는 일본에 대해 전국 교원과 함께 분노하며, 즉각적인 중단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교총은 “과거 역사에 대한 진정한 반성조차 없이 이웃 국가의 고유 영토를 침탈하는 외교 행위는 동북아 평화와 공동 번영에 결코 도움을 주지 않는 일”이라며 “일본 학생 등 미래 세대에게 잘못된 역사 인식을 주입해 양국 간 갈등을 대물림하는 죄를 짓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정부에 대해서도 “일본의 무한반복적 역사 왜곡과 독도 침탈 행위에 대해 우리 스스로 무뎌진 것은 아닌지 반성해야 한다”며 “역사 왜곡에 대해 강력히 대응하고 독도 지키기에 앞장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교총 관계자는 “우리 학생들에게 일본의 만행을 분명히 인식시키고, 독도 교육을 충실히 해야 한다”며 “독도 사랑이 곧 나라 사랑이라는 올바른 역사의식을 학생은 물론 모든 국민이 가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날 일본 가미카와 요코 외무상이 발표한 외교청서에는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주장과 한국 대법원이 강제동원 피해 소송에서 일본 피고 기업에 배상을 명령한 판결에 대해서도 수용 불가 입장이 담겼다. 일본 외교청서는 매년 4월 최근 국제정세와 일본 외교활동을 기록한 백서다. 일본은 지난달에도 독도 영유권 주장을 담은 중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켰다.

 

한편 외교부는 이날 미바에 다이스케 주한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초치했으며, 대변인 성명을 통해 “일본 정부가 발표한 외교청서를 통해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되풀이한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이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