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0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학교경영

[도서관 수업] 문해력을 성장시키는 아침 독서 동아리 

 

책이 좋다는 이유 하나로, 또는 좋아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친구를 따라 독서 동아리에 우연히 가입한 학생들이 제법 있다. 그중 독서 동아리에 들어온 한 아이가 책 읽기에 욕심을 내기 시작한다. 친구와 서로 경쟁하듯이 책을 빌리고 선생님께 어떤 책을 추천받을까 묻기도 한다.

 

도서관에서 빌린 책을 담는 가방도 따로 마련했다며 얼굴을 붉히던 여학생, 10분이 너무 짧다며 더 많은 시간을 원하던 남학생, 이 모든 변화는 그리도 책을 읽지 않는다는 고학년 학생들의 독서 동아리 활동에서 일어난 일이다. 친구가 책을 읽기 시작하자 어쩔 수 없이 점심시간에 도서관까지 따라왔다가 나중에는 스스로 도서관을 찾는 학생의 뒷모습에서 나는 책의 깊은 영향력을 느낄 수 있었다. 함께 읽는다는 것은 함께 성장하는 것이고 함께 읽는 것은 강한 힘을 가지고 있다.

 

함께 읽는다는 것은 함께 성장하는 것
사서교사는 학교도서관에서 이용자의 독서 수준, 관심 분야 및 취향에 따라 이용자 맞춤형 독서 프로그램을 내실 있게 운영할 수 있다. 초등학교 고학년을 대상으로 하는 독서 동아리 활동은 문해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되는 프로그램 중 하나로 강력히 추천한다.

 

학교도서관에서 매일 아침 진행하는 독서 동아리는 교사와 함께 정해진 시간 동안 10분간 책을 읽는 프로그램이다. 아침 독서 운동의 4가지 원칙인 ‘모두 읽어요, 날마다 읽어요, 좋아하는 책을 읽어요, 읽기만 해요’를 따라, 다른 활동 없이 몰입하여 독서하는 시간으로 진행된다. 다른 활동 없이 운영한다는 운영 원칙을 조금 변형하여 예외로 특별한 활동을 하는 날을 주 1회 추가하여 아침 독서 동아리 활동을 진행해 보았다. 


독서 동아리에 참가하는 학생들은 아침 독서 시간이 끝난 후에 바로 책을 빌리는 시간을 가질 수 있어, 독서 습관을 형성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 아침 독서 동아리에 꾸준히 참가한 학생은 1년간 최대 대출 권수가 600권이 넘는 경우부터 100권이 조금 넘는 경우까지 다양한 양을 보여주었다. 5·6학년 학생들의 연간 개인 도서 대출 권수가 10권에 미치지 못하는 것을 고려해 보면, 아침 독서 동아리가 학생들의 독서 루틴을 구축하는 데 큰 도움이 됨을 확인할 수 있다.


문해력을 높이는 데 있어 어휘력의 확장, 쓰기 활동과 더불어 다양한 분야의 책을 꾸준히 읽는 것은 매우 중요한 활동이다. 아침 독서 동아리 활동 조건으로 선발하는 독서 토론 동아리에서는 아침 독서 동아리에서 활동한 넓게 읽기에 이어 깊이 있는 읽기 활동을 진행해 볼 수 있다. 독서 습관을 잡는 매일 아침 독서 활동과 더불어 주 1회 독서 토론 동아리 활동으로 문해력 향상을 이룰 수 있다. 이런 독서 동아리를 학교별·학급별로 더 많이 만들면 학생들의 문해력은 더욱더 성장할 수 있을 것이다.


지금부터 아침 독서 동아리에서 해볼 만한 다양한 활동으로 몇 가지 아이디어를 소개하려고 한다. 사전 준비로서 ‘아침 독서 동아리를 위한 편의성 개선’, ‘독서 멘티-멘토 프로그램’, ‘모둠 중심 온 작품 읽기’, 주 1회 특별한 날로 지정하여 운영하는 방법으로 ‘북토크’, ‘다양한 텍스트 읽기’ 등, 이러한 다양한 활동들을 통해 학생들은 계속해서 문해력을 향상할 수 있다. 다양한 활동에 참여할수록 학생들의 독서 능력과 이해력이 더욱 발전한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새교육에 있습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