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12 (금)

  • 구름많음동두천 10.8℃
  • 흐림강릉 6.9℃
  • 구름많음서울 12.4℃
  • 대전 9.0℃
  • 대구 9.6℃
  • 울산 9.9℃
  • 흐림광주 10.3℃
  • 흐림부산 10.2℃
  • 흐림고창 9.3℃
  • 박무제주 10.7℃
  • 구름조금강화 12.4℃
  • 흐림보은 8.0℃
  • 흐림금산 8.1℃
  • 구름많음강진군 10.5℃
  • 흐림경주시 9.3℃
  • 흐림거제 9.8℃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정책

도성훈 교육감 직무수행 지지도 꼴찌

‘교장공모 비리’ 뒤늦게 입 열어
지지도 2개월 연속 최하위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도성훈(사진) 인천시교육감은 교장공모 비리가 수면 위로 떠오른지 거의 일주일만에 시민, 교직원에게 사과를 했다. 최측근 보좌관이 공무집행방해 등으로 경찰에 입건된 뒤였다.
 

도 교육감은 11일 입장문을 내고 “지난해 12월 진행된 공모 교장 선발 과정에서 위법 행위가 있었다는 내용을 올해 1월 제보를 통해 인지했다”며 “즉시 감사관에 엄정한 조사를 지시한 결과 위법한 정황이 있는 것으로 판단돼 1월 중순 수사기관에 수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를 미리 말씀드리지 못한 것은 의혹을 감추려는 것이 아니라 관련 법령 규정상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 비공개하도록 돼 있기 때문”이라며 “향후 수사에서 위법 행위가 확인되면 수사 결과를 즉시 밝히고 관계자에 대해 엄중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덧붙였다.
 

시민들은 너무 뒤늦은 사과라는 반응이다. 이미 도교육감이 사실을 알고 있으면서 쉬쉬하다 측근이 입건되자 뒤늦게 입을 연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도교육감은 그동안 크고 작은 논란을 자초하면서 리더십에 이미 흠집난 상태다. 도 교육감은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가 최근 공개한 지난달 전국 17개 시도교육감 직무수행 지지도 여론조사 결과(시도별 500명씩)에서 2개월 연속 최하위에 머물렀다. 
 

도 교육감은 지난해에도 5차례나 꼴찌를 기록하는 등 2년 연속 최하위권에서 반등하지 못하고 있다. 피복비 예산으로 정장을 사입고, 개인 휴대전화 비용을 받는 등 전례없는 논란에 지지도는 추락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