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흐림동두천 3.2℃
  • 구름많음강릉 7.7℃
  • 서울 4.4℃
  • 구름많음대전 5.0℃
  • 맑음대구 2.0℃
  • 구름많음울산 6.0℃
  • 흐림광주 6.2℃
  • 구름조금부산 5.4℃
  • 흐림고창 6.2℃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5.6℃
  • 흐림보은 1.8℃
  • 흐림금산 5.1℃
  • 맑음강진군 2.3℃
  • 흐림경주시 1.5℃
  • 구름많음거제 8.0℃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선생님도 쉬는 시간] 승진과 관계없이, 오늘에 집중한다면

얼마 전, 친한 선배님께 전화가 왔어요. 며칠 동안 곰곰이 생각해 보셨대요. 제가 승진될지, 안 될지 말이지요. 고민해 본 결론은? ‘승진이 힘들다.’ ​

 

“넌 승진이 안 돼. 얼른 장학사 시험 봐.”

일반 승진은 안 될 것 같으니 전문직 시험을 보라는 선배님의 말씀. 혼자만 알고 있을 때는 별 생각이 안 드는데 누군가 사실을 말해주면 마음이 싱숭생숭해요. 열심히 했었어요. 피겨스케이팅 점수처럼 쪼잔한 한 달 0.012점의 승진 가산점 받으려고 영재학급도 열심히 했지요. 연구학교를 하면서 매일 4~5시간 자면서 영어 교재도 만들고, 교육청에서 부르시면 마다하지 않고 무엇이든 열심히 일하곤 했어요. 그래서 내심 승진이 빨라질 줄 알았어요. 혼자 생각에만요. 
 

그런데, 웬걸? 승진 규정이 바뀌어버렸어요. 그것도 작년에 말이지요. 그동안 열심히 달렸었는데, 모아 놓았던 피겨스케이팅 점수는 한순간에 쓰레기통으로 직행. 청약에 비유하자면 가점을 열심히 모았는데, 가점제가 달라져서 분양은 남의 일이 되어버린 것이지요. 승진도 분양처럼 약간(?)의 운이 작용해 주어야 해요. '될놈될'(될 놈은 뭘 해도 된다)의 세계, 바로 승진의 세계가 아닌가 싶어요. 
 

선배님의 전화를 받고 ‘장학사 시험 준비를 해야 할까?’ 살짝 고민하다가 말았어요. 시험공부를 하느라 퇴근 후에 공부해야 하고, 만약에 합격하게 되면 5년을 교육청에서 보내야 하죠. 거의 7~8년은 힘든 생활을 해야 해요. 그래서 깔끔하게 포기하기로 마음을 먹어요. 승진을 안 해서 나중에 누군가 '나이 먹은 선생님'이라 싫어할 수도 있을 거예요. 그래서 자존감을 키우기로 마음먹어요. ‘스스로 떳떳하고 자신 있다면 다른 사람 시선은 신경을 쓰지 않을 수 있으니까’라는 마음을 가지려고 하는데 그게 될까 싶기도 해요. 모르겠어요. 나중 일은 나중에. 지금을 즐겁게 살고 싶어요. 학교에서도 마음 편하게 할 말 하고, 집에서도 아이들과 즐겁게 생활하고, 새벽에 일어나서 좋아하는 책을 읽으면서. 그럼, 후회는 없을 테니까요.
 

앞날이 어떨지 모르겠어요. 안개 속을 바라볼 수 없듯 앞날도 바라볼 수 없으니까요. 안개 속에서 웃고 있을지, 울고 있을지 가늠할 수는 없지만, 지금은 그냥 웃으며 살고 싶어요. 그런 지금이 모인다면 안개 속에서도 웃게 되지 않을까요?

 

알려고 묻지 말게, 안다는 건 불경한 일
신들이 나에게나 그대에게나 무슨 운명을 주었는지,
레우코노에여, 점을 치려고도 하지 말게.
더 나은 일은, 미래가 어떠하든, 
주어진 대로 겪어내는 것이라네.

유피테르 신께서 그대에게 주시는 게, 
더 많은 겨울이든, 마지막 겨울이든.
지금, 이 순간에도 티레니아해의 파도는 
맞은 편의 바위를 깎고 있네.

현명하게나, 포도주는 그만 익혀 따르고, 
짧은 인생, 먼 미래로의 기대는 줄이게.
지금 우리가 말하는 동안에도, 
인생의 시간은 우릴 시기하며 흐른다네
제때에 거두어들이게(Carpe Diem), 
미래에 대한 믿음은 최소한으로 해두고.

 

- 호라티우스

로마 공화정 말기의 시인, 호라티우스의 말처럼 포도주는 익혀 따르지 않는 게 좋겠어요. 일단 지금에 만족하는 것. 그것이 가장 필요한 마음이 아닐까 싶어요. 승진은요? 되면 좋고, 아니면 말고요. 승진이 어떻게 되든, 오늘에 충실한 마음은 우리를 조금 더 충만하게 만들어줄 거예요.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