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0 (수)

  • 구름많음동두천 2.7℃
  • 구름많음강릉 7.9℃
  • 맑음서울 5.2℃
  • 맑음대전 4.8℃
  • 맑음대구 7.3℃
  • 맑음울산 8.9℃
  • 구름많음광주 7.9℃
  • 구름많음부산 10.6℃
  • 구름조금고창 6.4℃
  • 흐림제주 13.8℃
  • 맑음강화 4.7℃
  • 흐림보은 2.0℃
  • 흐림금산 2.4℃
  • 흐림강진군 8.9℃
  • 구름조금경주시 7.2℃
  • 구름많음거제 10.4℃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교실 창가에서] 아침 운동의 이유 

인간은 잠을 자면서 회복과 충전을 한다. 이때 체온과 심박수는 딱 죽지 않을 만큼 최저치로 내려가는데, 근육은 수축되고 뇌와 신경도 둔화된다. 아침에 눈을 뜨고 이내 유연성이나 뇌 반응 검사를 한다면 필경 최악의 기록을 받아들게 될 것이다. 냉장고에서 사과를 꺼내려다 양파를 집거나 둔해진 악력 탓에 달걀을 떨어뜨려 아침부터 액땜을 치른 일은 비단 필자만의 경험은 아닐 것이다. 이렇게 낮아진 신체 활성도가 종일 이어지면 맥 빠진 하루가 되지 않겠는가. 효과적으로 활력을 이끌어 낼 그 무엇이 필요하다. 활기찬 하루를 보장할 그것. 바로 ‘아침 운동’이다. 퍼낼수록 차오르는 우물   지금의 일터로 옮겨오기 전만 해도 편도 40분 거리를 자전거로 출퇴근했다. 페달질로 신체를 충분히 깨워놓은 날은 오전 내내 피곤함 없이 상쾌했고 업무를 볼 때도 생산성과 효율성이 높아지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혹자는 ‘아침에 운동하면 체력이 고갈돼 나머지 하루가 더 힘들 것’이라고 생각할지 모르겠다. 그런데 아침 운동을 꾸준히 실천하면 분명 생각이 달라질 것이다.   우리의 체력은 마치 우물 같다. 과거 시골에는 공동 우물이 동네마다 있었다. 신기하게도 퍼내면 퍼낼수록 맑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