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7 (화)

  • 맑음동두천 30.9℃
  • 맑음강릉 31.0℃
  • 맑음서울 32.2℃
  • 맑음대전 31.5℃
  • 구름조금대구 29.5℃
  • 구름조금울산 29.9℃
  • 맑음광주 30.0℃
  • 맑음부산 31.1℃
  • 맑음고창 31.0℃
  • 구름조금제주 30.6℃
  • 맑음강화 31.1℃
  • 맑음보은 28.9℃
  • 맑음금산 28.6℃
  • 맑음강진군 29.9℃
  • 맑음경주시 29.7℃
  • 구름조금거제 29.2℃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선생님도 쉬는 시간] 시각차에는 ‘소통’ 백신이 필요해

“선생님, 우리 학교는 1년 동안 담임 선생님이 두 번이나 바뀌셨는데, 학교는 도대체 왜 그러는 거죠?” “담임 선생님이 아프셨나요?” “병가를 쓰신다고 들었는데, 그래도 담임 선생님이 바뀌시면 안 되는 거잖아요. 정말 학교가 너무 한 것 같아요.” 학부모 원격 강연이 끝난 후 질의응답 시간. 어느 학부모님의 말씀에 말문이 콱 막혔어요. 학부모 처지에서는 담임 선생님이 바뀌는 게 좋지 않지요. 1년 동안 아이를 맡아서 가르쳐주시는 선생님이 바뀐다면 아이도 적응하기 위해서 힘이 들 테니까요. 종종 강연하다 보면 주제가 학교폭력이든, 아이의 공부법이든, 아니면 아이와의 관계 맺기이든, 질의 응답시간에는 학교와 관련해서 불만 섞인 목소리를 들려주시는 분들이 계세요. 풀리지 않는 답답함을 누군가에게 토로하면 어느 정도 해소되기 때문일 거예요. 질문을 주신 분의 상황을 자세하게 들어보니 담임 선생님이 불쌍하더군요. 담임을 맡으셨고, 학기 중에 수술하셔야 해서 입원을 하시고 병가를 쓰셨는데 민원을 받으면서 마음고생까지 하시게 되었으니 말이지요. 선생님도 학부모도 답답하기는 마찬가지예요. 두 입장 간의 대립. 그래서 두 입장 모두 답답하고 속상할 때, 우리는 어떻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