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1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월요논단] 심각한 청소년 중독 예방교육 시급해

최근 5년간 마약 사범이 증가했다. 이와 함께 서울 강남의 학원가에서는 기억력과 집중력에 효과가 있다면서 마약 음료를 학생들에게 사용한 사건이 발생하며 학교 현장은 혼란에 빠졌다.

 

2022년 검찰청 마약 10대 단속 현황에 따르면 15세 미만 41명, 15~18세 291명, 19세 149명 등 총 481명(전체 1만8395명)이었다. 무엇보다 충격적인 것은 10대 청소년 마약 사범이 급증하고 있다는 것이다. 10대 마약 사범은 10여 년 전인 2012년 38명에 비해 무려 12.6배가 증가했다. 최근엔 10대들이 주축이 돼 마약을 운반하거나 판매하다 적발되기도 했다.

 

청소년 마약 10년 새 12.6배 증가

청소년기는 신체적, 정신적 변화가 급격히 일어나면서 정체성의 혼란과 감정적 어려움, 반항과 방황을 겪을 수 있고, 비행이나 약물남용에 빠지기 쉽다. 청소년의 약물남용은 가정과 학교생활의 문제, 학업 성적의 저하, 건강 문제 발생, 사고와 법적 문제에 연루되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문제에 연루되는 청소년들이 흔히 남용하는 약물은 첫째 ‘나비 약’이라고 불리는 식욕억제제나 ‘몸짱 약’이라고 불리는 근육 강화제 등이 있다. 이는 무분별한 미디어에 노출되는 외모지상주의의 영향이기도 하다. 두 번째는 ADHD 치료제다. ADHD 치료제가 성적이 오르는 기적의 약이 아님에도 집중력을 키우는 약물이라고 오용되고 있다. 세 번째는 텔레그램을 통해 유통되는 신종마약 합성 대마이다. 합성 대마는 주로 수요자가 자발적으로 구입하는 것이 아니라, 공급자가 돈을 벌기 위해 속여서 액상으로 유통하고 있다. 대마초는 더 강력한 마약류로 이끄는 관문, 즉 ‘게이트 드럭(Gate drug)’이다. 그러므로 단 한 번의 경험도 큰 영향을 끼친다. 네 번째는 펜타닐이라는 마약성 진통제다. ‘병원에서 처방받은 효과 좋은 약이다’, ‘생리통에 직방이다’라는 말로 청소년들을 유혹한다.

 

이젠 청소년을 유혹하는 중독 예방 교육을 위한 고민이 필요하다. 학교에서 이뤄지는 마약류를 포함한 약물 오·남용 예방 교육은 7대 안전교육과 학교보건법 제9조에 실시하도록 명시돼 있다.

 

보건과 교육과정은 2007년 체계적인 보건교육 실시를 위한 학교보건법 개정으로 2008 보건교육이 고시되면서 도입됐고, 2009 및 2015 개정 교육과정, 2022 개정 교육과정에서 중·고등은 고시됐으나 초등 보건교육 과정이 고시되지 않았다.

 

초등 보건교육 과정 고시 마련해야

건강생활 습관이 형성되는 초등학교 시기부터 의약품의 바른 사용법, 약물 오남용 예방 교육, 흡연·음주, 약물 오·남용의 폐해에 대해서 체계적인 교육이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또한 마약에 노출되기 쉬운 청소년들의 자아 존중감 향상 기술, 거절 기술, 스트레스 대처 기술, 건강 의사소통 기술, 미디어 문해력을 가르칠 수 있는 체계적인 보건교육이 중요하다. 그러기 위해서는 초등학교 보건교육 과정이 고시돼야 한다.

 

효과적인 중독 예방을 위해서는 건강생활 습관을 길러야 하고, 건강생활 습관은 초등학교 시기에 형성된다. 그러므로 초등학교 시기부터 중독 예방에 대한 보건교육을 실시하며 건강생활 습관을 길러줘야 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