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7 (화)

  • 맑음동두천 30.9℃
  • 맑음강릉 31.0℃
  • 맑음서울 32.2℃
  • 맑음대전 31.5℃
  • 구름조금대구 29.5℃
  • 구름조금울산 29.9℃
  • 맑음광주 30.0℃
  • 맑음부산 31.1℃
  • 맑음고창 31.0℃
  • 구름조금제주 30.6℃
  • 맑음강화 31.1℃
  • 맑음보은 28.9℃
  • 맑음금산 28.6℃
  • 맑음강진군 29.9℃
  • 맑음경주시 29.7℃
  • 구름조금거제 29.2℃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알아서 하라니 하고 싶어진 장학

“저는 외식을 하지 않고 배달음식도 먹지 않습니다.” “와! 어떻게 외식을 안 하고 살 수가 있어요?” 거리를 두고 둥글게 둘러앉은 좌중에서 감탄사가 쏟아졌다. 자율장학 사후협의회가 이렇게 흥미진진할 수가! 그렇다. 믿기지 않겠지만 이 장면은 자율장학 사후협의회 모습이다. 교장선생님께서 특별한 자기소개를 제안하셨다. 자신이 잘하는 걸로 자신을 소개하되, 아주 소소한 자랑거리를 말하는 자기소개였다. ‘벌레를 손으로 잘 잡습니다’ ‘지저분한 걸 잘 참습니다’ 등 동학년 선생님마다 정말 사소한데 생각보다 대단한 결과를 가져오는 자랑거리들을 가지고 있었다. 협의회를 시작할 때, 교장선생님께서 말씀하셨다. “수업을 논하기 위해서는 서로에 대해 잘 알아야 하는데 우리는 서로에 대해 잘 알지 못하는 상황이니 잠깐 본 수업을 가지고 논하기는 어렵습니다.” 이 말씀이 꼭 봄바람 같았다. ‘수업을 논하기 위해서는 서로에 대해 잘 알아야 한다’라는 점에서 한 번, ‘잠깐 본 것으로는 부족하다’에서 한 번씩 훈풍이 불었다. 아주 사소해서 누구도 눈치채지 못했던 나만의 장점을 말하는 자기소개라니. 숭고한 장학 신봉자들은 ‘아니, 수업에 대해 논해야 할 동료장학 사후협의회에서 무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