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4 (월)

  • 구름많음동두천 20.3℃
  • 흐림강릉 22.1℃
  • 흐림서울 22.7℃
  • 구름많음대전 23.3℃
  • 맑음대구 23.6℃
  • 구름조금울산 24.6℃
  • 구름많음광주 23.1℃
  • 구름많음부산 23.7℃
  • 구름조금고창 23.4℃
  • 구름많음제주 24.3℃
  • 맑음강화 20.8℃
  • 흐림보은 21.9℃
  • 구름많음금산 21.9℃
  • 구름많음강진군 22.7℃
  • 구름많음경주시 22.3℃
  • 구름많음거제 22.5℃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선생님을 위한 마음 챙김 철학] “버티고만 있어도 나아가는 것”  

“6월의 고비, 나는 무능한 교사일까?” 떠드는 아이는 수업을 힘들게 한다. 반항하는 친구는 하루 종일 선생님을 심란하게 한다. 무기력한 학생은 이보다 더 어렵다. 악평이 무관심보다 차라리 낫다고 하지 않던가. 뭘 하든 반응이 없는, 언제나 스마트폰만 찾는 아이들, ‘최소성취보장제’ 덕분에 이런 친구들은 선생님들의 최고 관심 학생이 되곤 한다. 그들은 언제나 모든 일에 심드렁하기에 성적이 바닥에 다다랐을 터. 그래도 교사는 아이들을 일깨워야 한다. 이는 보통 어려운 일이 아니다. 학교도 겨우 나오는 판인데, 이 아이들에게 공부 의욕을 어떻게 불어넣는단 말인가. 장마와 더위가 찾아드는 6월은, 선생님에게 무기력과의 싸움이 본격화되는 시기다. 무관심·짜증·신경질 섞인 얼굴을 마주하고 있자면 자괴감이 밀려든다. “나에게 선생님이 맞는 직업일까? 나는 무능한 교사 아닐까?”라는 의문이 꼬리를 물고 떠오르기도 한다. 이런 고민에 휩싸이신다면, 경영 사상가 다니엘 핑크(Daniel H. Pink)의 동기이론을 살펴보셨으면 좋겠다. “PBL, 효과 만점인 영혼의 MSG” 다니엘 핑크는 줄기차게 ‘동기 3.0’을 이야기한다. ‘동기 1.0’은 먹고 자는 일 같은 생존욕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