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4 (금)

  • 맑음동두천 17.2℃
  • 맑음강릉 26.8℃
  • 맑음서울 17.7℃
  • 맑음대전 19.7℃
  • 맑음대구 26.0℃
  • 맑음울산 22.4℃
  • 구름많음광주 20.7℃
  • 맑음부산 23.0℃
  • 맑음고창 ℃
  • 구름많음제주 19.6℃
  • 흐림강화 15.1℃
  • 맑음보은 18.1℃
  • 맑음금산 18.3℃
  • 구름많음강진군 21.1℃
  • 맑음경주시 23.0℃
  • 구름조금거제 20.2℃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교실 창가에서] 청소년은 미성숙한 존재인가

청소년은 아직 학문적, 정서적으로 성장이 완성되지 않은 마냥 ‘미성숙한 존재’라는 의식을 전환해야 한다. 이는 현업에서 생활지도를 실행하는 처지에서 볼 때 교육의 본질적인 목표를 구현하는 데 배치되는 사고이기 때문이다.

 

어른의 편협한 시각이 문제 키워

현실에서 교사가 학생들을 미숙한 존재로 간주해 발생하는 부작용이 많다. 우선 미숙한 학생들이 성인인 교사의 말에 무조건 따라야 한다는 생각이다. 그래서 학생들의 사고를 낮게 취급하는 경우가 다반사다. 학생들은 미숙하고 그런 학생들을 성숙한 인간으로 키우는 것이 교사의 역할이라고 한다면 거기엔 자연히 성숙한 정도에 따라서 위계가 생기게 된다. 그리고 그 성숙도에 따라 점수를 부여하게 된다. 학교생활기록부 또한 이런 관점에서 관리가 되기 마련이다.

 

나이가 어리다고 나이가 많은 사람보다 미숙하다고 말할 수 있을까? 인간의 존엄은 태어나는 그 순간부터 주어진 것이고 그것이 어떤 방향으로 나아갈 것인지는 어떤 교육을 받느냐에 따라 달라질 뿐이다. 인간 존엄성은 자기를 실현하게 하는 힘, 자유를 성취하게 하는 힘, 윤리적인 시민으로 자라나게 하는 힘에서 지켜질 수 있다.

 

오늘날 청소년을 바라보는 시선은 편협한 측면이 많다. 그들은 꿈이 없고 무기력하여 온통 실망스럽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다. 하지만 과연 그들이 무기력하기만 한 것인가? 그렇다면 왜 그들이 그렇게 무기력하게 되었을까?

 

기성세대인 어른들이, 우리 사회가 그렇게 만든 것이라는 생각이다. 진득하게 기다릴 줄 모르는 어른들의 조급함, 내 아이만 잘되면 된다는 학부모의 이기심, 오직 경쟁 논리에 의해 남을 짓밟고 먼저 성공해야 한다는 출세 의식, 꿈과 끼를 무시하고 편협한 직업관에 의한 진로 교육, 대학 교육을 받아야 사람이 사람답게 된다는 학벌 의식, 실수나 실패를 포용하지 못하는 교육제도, 주입식 교육의 관성에 따라 질문과 토론이 배제되어 배움을 촉진하지 못하는 수업, 포노 사피엔스로 상징되는 디지털 문명을 따라가지 못하는 교육방식 등등 우리는 청소년들이 제대로 기를 펴지 못하고 무기력하게 살아가게 만드는 원인을 제공하고 있다.

 

열린 마음으로 바라봐야

그렇다면 어떻게 이를 극복해야 할까? 무엇보다도 어른들은 열린 시각으로 청소년을 바라봐야 한다. 즉, 기성세대는 청소년들에게 자신의 길을 찾아가도록 묵묵히 바라보면서 엇나가지 않도록 조언을 해주고 격려와 칭찬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 어른이 볼 때 청소년은 무한정 어려 보이나 그들은 험난한 세상에서 스스로 설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그런 능력을 스스로 발견할 때 비로소 공부에 대한 열정도 타오를 수 있고 난관에 봉착했을 때 헤쳐 나올 수 있는 지혜도 스스로 터득한다.

 

상급학교 진학에만 목숨 걸고 그들의 꿈과 끼를 평가절하해서 진정으로 하고자 하는 것을 어른의 관점에서 무시하거나 강요하는 어리석음을 범하지 말아야 한다. 어른이 바로 서야 청소년이 올바로 성장하고 발전한다. 청소년은 그들의 성장에 맞는 생각과 행동으로 세상을 경험하면서 살아갈 뿐이다. 결코 미성숙한 존재가 아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