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2 (일)

  • 흐림동두천 19.7℃
  • 흐림강릉 23.0℃
  • 흐림서울 20.9℃
  • 구름많음대전 26.1℃
  • 구름많음대구 25.2℃
  • 구름조금울산 26.5℃
  • 구름많음광주 27.7℃
  • 구름조금부산 26.9℃
  • 구름조금고창 27.9℃
  • 맑음제주 29.7℃
  • 흐림강화 20.8℃
  • 구름많음보은 23.6℃
  • 구름많음금산 26.1℃
  • 맑음강진군 27.1℃
  • 구름많음경주시 27.6℃
  • 구름많음거제 25.3℃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월요논단] AI 교육 윤리 강령에 담아야 할 것들

마크 안드리센은 2011년 월스트리트 저널에 기고한 '왜 소프트웨어가 세상을 집어삼키고 있나?'라는 칼럼에서 소프트웨어가 중심이 되는 사회의 중요성과 변화에 대한 대응 방법을 이야기했다. 불과 11년이 지난 2022년 현재의 세계는 그 칼럼 제목에서 '소프트웨어'라는 단어를 '인공지능'으로 변경해도 전혀 어색하지 않은 모습이 됐다. 인공지능이 이끄는 기술의 발전과 변화가 사회의 모든 분야에 인공지능과의 융합을 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안전한 인공지능을 위해

 

교육도 예외가 아니다. 인공지능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계의 노력이 시작되며 AI에 대한 이해와 개발 그리고 활용 능력 신장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단기간에 수행하는 모든 사업이 그렇듯, 문제는 인간에 관한 것 즉, 윤리적인 부분이다.

 

AI가 획기적으로 발전하고 여러 분야에 활용되면서 나타나는 윤리적인 문제는 책임성, 투명성, 신뢰성, 안전성, 공정성, 오남용, 개인정보·사생활 보호 등이다. AI를 주도하는 기업과 기관, 학회 등은 인공지능 윤리 기준을 만들어 안전한 인공지능을 개발·활용하도록 노력하고 있다. 교육부는 2021년 ‘교육을 위한 윤리헌장’ 시안을 발표했고, 과기정통부는 ‘인공지능윤리교육 총론’ 초안을 내놨다. 인공지능 이해 교육과 활용 교육에 발맞춰 가치교육을 균형 있게 다루고 확산하려는 노력이 고무적이다.

 

이에 교육에서 인공지능 윤리 강령에 포함될 고려사항을 몇 가지 제안하고자 한다. 우선, 인공지능에 대한 이해와 가능성, 한계성에 대한 실제적인 역량을 갖출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해야 한다. 인공지능 기술 자체가 아니라 개발자, 활용자, 도입자의 시각에서 교육의 활용 영역을 명확히 구분하고, 교수학습활동과 정책수립, 행·재정 업무지원 등에 AI를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기준 제시도 필요하다.

 

아울러 윤리 강령은 교육의 주체인 교사와 학생, 학부모를 중심에 두고 개발해야 한다. 정책입안자와 행정가의 편의와 책임 회피를 위한 기준이 돼서는 안 된다. 누구나 이해하기 쉽고 실생활에 바로 실천할 수 있도록 작성해야 한다.

 

인공지능 융합기술은 고도의 기술과 많은 자본을 필요로 한다. 그래서 전문적 기술을 가진 소수와 경제력 있는 기관에 의해 좌우될 우려가 있다. 산업시대 기술 발전은 양극화 현상을 초래했고 이에 따른 다양한 윤리적 문제로 사회적 고통이 심각했다.

 

공교육 변화가 해법

 

이를 해결한 것이 공교육 시스템이다. 교육을 통해 기술을 따라잡고 윤리적 문제의 합리적 해결방안을 제시하며 번영의 토대를 마련했다. AI와 디지털 혁명이 주도하는 현재, 우리는 디지털 기술을 압도할 새로운 교육의 혁신이 필요하다. AI의 윤리적 기준을 제대로 세우고 실천을 할 때 디지털 기술이 양산하는 혜택을 모든 사회구성원이 누리며 번영을 꿈꿀 수 있다. 그 답은 바로 우리 교육의 변화에 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