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2 (토)

  • 흐림동두천 3.2℃
  • 구름조금강릉 3.8℃
  • 구름많음서울 2.9℃
  • 맑음대전 3.3℃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5.2℃
  • 구름조금광주 5.2℃
  • 맑음부산 4.8℃
  • 구름조금고창 4.3℃
  • 구름조금제주 7.8℃
  • 구름많음강화 3.6℃
  • 맑음보은 2.6℃
  • 맑음금산 2.9℃
  • 맑음강진군 5.8℃
  • 맑음경주시 5.0℃
  • 맑음거제 4.6℃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현장

“행복한 인생은 ‘나’ 이해와 ‘다름’ 인정에서 시작되죠”

‘결’_ 학생들이 타고난 자신만의 결 살리기
‘연결’_ 학교에서 배운 것과 삶을 연결하기
‘번짐’_ 배운 것을 나눔으로 실천해 나가기

 

수업이 달라진다 ⑯ 이은경 인천예송중 교사의 진로탐색 프로그램 ‘결-연결-번짐’

 

“모든 것에는 결이 있습니다. 나무, 물, 종이는 물론이고 사람도 타고난 결이 있어요. 학생 개개인의 타고난 결을 인정하고 그대로를 받아들여야 합니다. 이것이 진로교육의 첫 걸음입니다.”
 

이은경 인천예송중 진로진학상담교사는 ‘학생의 타고난 결을 망가뜨려서는 안 된다’는 교육 신조를 갖고 있다. 서로 다른 결을 가진 학생들을 획일적인 틀에 맞춘다면 행복한 인생을 살기 어렵다는 생각에서다. 그가 고안한 진로탐색 프로그램 ‘결-연결-번짐’은 이런 고민에서 비롯됐다. 
 

‘결’은 학생 스스로 타고난 ‘나’에 대해 이해하고 다름을 인정하는 과정을 의미한다. ‘연결’은 창업을 통해 학교에서 배운 것들을 삶과 연결해보는 활동이 주를 이룬다. ‘번짐’은 배움을 바탕으로 나눔을 실천하는 데 집중한다. 이 교사는 “학생 스스로 ‘어떻게 살아갈 것인가?’라는 질문에 답을 찾아갈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흥미를 유발하려고 농구 수업에 다양한 활동을 녹이지만, 정작 골대에 농구공을 많이 넣은 학생에게 좋은 점수를 주는 것이 지금 학교의 현실이에요. 수업과 평가가 동떨어져 있지요. 시험을 잘 봐서 좋은 대학에 들어가면 행복할까요? 인생은 여행이에요. 하지만 우리 아이들은 인생 여행의 목적에 대해 생각할 시간조차 없다는 게 안타까웠습니다.”
 

이 교사의 진로 수업은 인생의 목적을 생각하는 데서 시작한다. 여행을 떠날 때 여행의 목적과 목적지, 가는 방법 등을 생각하듯, 삶의 이유와 갖고 싶은 직업, 직업을 갖기 위한 방법 등을 떠올리게 하는 것이다. 인생이라는 여행에서 목적만큼 중요한 것은 인성과 감성, 공감 능력이라는 점도 강조한다. 행복하고 가치 있는 삶의 밑거름이 돼주기 때문이다. 
 

“수업 중에 ‘휴대전화 속 사진 감상하기’를 곁들여요. 휴대전화 속 사진함에서 친구들과 함께 감상하고 싶은 사진을 고르고 선택한 이유를 설명하는 활동입니다. 한 학생이 ‘사람이 꽃보다 아름답다’는 글귀 사진을 보여줬어요. 길을 걷다가 바닥에 쓰인 걸 찍었다면서요. 처음에는 왜 바닥에 이런 걸 써놨을까, 생각했대요. 그러다 자신감이 부족하고 힘든 사람들은 아래를 본다는 걸 알게 됐다더군요. 그들을 위한 글귀라는 것도요.”
 

수업은 나를 이해하고 다름을 인정하는 ‘결’ 프로그램으로 이어진다. ▲에니어그램(사람을 아홉 가지 성격으로 분류하는 성격 유형 지표) 검사 ▲만다라트 스케치 ▲가치 명함(장래희망과 자신이 추구하는 가치는 담은 명함) 만들기 ▲진로 UCC 공모전 ▲의사소통 등이 대표적이다. 
 

만다라트는 가장 큰 목표를 세우고 목표를 이루기 위한 방법과 아이디어 등을 거미줄 모양으로 끌어내 적는 기술이다. 이 교사는 여기에 일상생활에서 실천할 수 있는 것들은 연결해보라고 지도하고 있다. 그는 ‘따뜻한 한의사’를 꿈꾸는 학생의 이야기를 들려줬다. 
 

“방학 중에 사진 한 장을 보내왔습니다. 길던 머리카락을 짧게 자른 모습이었어요. ‘따뜻한 한의사’가 되기 위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고민하다 소아암에 걸린 친구에게 머리카락을 기증하기로 마음먹었대요. 2년 동안 머리카락을 길렀고, 이제 자를 때가 돼 잘랐다는 말과 함께요.” 
 

 

2학기에는 직업게임과 창업으로 세상 배우기를 통해 직업 세계를 이해하는 ‘연결’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기업가 정신을 주제로 캠프를 진행한 후 학생들은 팀을 이뤄 사업계획서를 발표한다. 창업 아이템 선정부터 직원 채용, 홍보·마케팅, 판매까지 학생들 몫이다. 학부모를 대상으로 투자 설명회도 연다. 시장에 나가 상인들에게 조언을 구하고, 창업 전문가를 초청해 특강도 듣는다. 반별 우수 팀 가운데 총 10개 팀에게는 학교 축제가 열릴 때 판매 부스를 운영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2년 전 1등은 어묵을 창업 아이템으로 잡은 학생에게 돌아갔다. 수업에 집중하지 못하고 “선생님 수업은 재미없다”는 말을 거리낌 없이 하던 학생이었다. 친구들에게 창업 능력을 인정받아 다음 학년에 진학해 반장을 맡기도 했다. 이 교사는 “창업 교육은 평소 알지 못했던 학생들의 숨겨진 재능과 능력을 발견하는 계기가 된다”며 “공부만 잘하면 된다고 생각하던 아이들에게 뭔가를 보여준 것 같아 통쾌함까지 느꼈다”고 귀띔했다. 
 

“학생마다 능력과 성격이 달라요. 좋은 창업 아이템을 떠올려도 실행력이 부족할 수도, 팀을 이뤄 활동하는 게 부담스러울 수도 있어요. 종종 교사가 원하는 방향대로 가지 않을 수도 있죠. 하지만 그 자체를 인정하고 ‘괜찮다’고 말해주세요. 창업을 준비하다 결국 포기하더라도 그 과정에서 분명 얻는 것이 있거든요. 아이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인천예송중은 학생과 교사, 학부모, 지역사회가 힘을 모아 창업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 결과, 2018 창업체험교육 우수사례 공모전에서도 대상을 수상했다. 
 

 

‘번짐’은 동아리 활동에 초점을 맞췄다. 동아리 ‘작은 거인들’은 채움과 나눔을 모토로 활동한다. 헌신과 봉사의 마음가짐을 가진 신입생의 신청을 받아 선배들이 면접을 보고 선발한다. 동아리에 소속된 학생들은 직접 기획한 여행을 통해 사회적 약자에 대해 생각하는 한편, 나눔을 실천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다. 각종 학교 행사 준비와 정리, 예비 중학생 멘토링도 이들의 몫이다. 이 교사는 “누가 시키지 않았는데도 학교와 후배들을 위해서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일까, 늘 고민하는 듯하다”며 “지금도 입학식을 앞두고 신입생 대상 오리엔테이션을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진로상담교사로서의 삶이 행복합니다. 아이들은 자신의 문제를 해결하는 능력이 있어요. 가르치려고 하지 마세요. 교사는 ‘코칭’을 통해 학생들이 해결책을 찾도록 도와주기만 하면 됩니다. 동아리 이름이 왜 ‘작은 거인들’인지 아세요? 우리 아이들 자체가 ‘큰 사람’이거든요.”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