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4℃
  • 구름많음강릉 4.8℃
  • 구름많음서울 4.2℃
  • 흐림대전 5.3℃
  • 구름많음대구 5.1℃
  • 흐림울산 5.0℃
  • 구름많음광주 7.3℃
  • 흐림부산 6.1℃
  • 구름많음고창 4.8℃
  • 구름많음제주 9.9℃
  • 맑음강화 0.0℃
  • 구름많음보은 2.1℃
  • 구름많음금산 2.9℃
  • 흐림강진군 4.4℃
  • 흐림경주시 3.6℃
  • 흐림거제 5.5℃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현장칼럼> 청소년 자살예방, 모두의 몫이다

최근 여성가족부와 통계청이 발표한 ‘2015 청소년 통계’에 따르면 2013년 기준 9∼24세 청소년의 사망원인 1위는 놀랍게도 ‘고의적 자해(자살)’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10만명 당 7.8명에 해당하는 수치로 2003년(7.4명)보다 소폭 증가한 것이고, 운수사고(4.4명), 악성신생물(암)(3.1명)로 인한 사망보다 훨씬 높은 놀라운 결과다.

청소년 사망원인 1위 ‘자살’ 오명

정부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자살률 1위라는 불명예를 벗기 위해 다양한 예방정책을 추진해왔고, 교육부도 매년 전국의 모든 학생들을 대상으로 학생정서·행동발달 선별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하지만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청소년 자살 문제는 해소되지 않고 있다.
 
그렇다면 청소년 자살문제의 원인은 무엇일까. 무엇보다 우리나라 특유의 입시 경쟁, 성적지상주의와 학벌사회에 기인한다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청소년 중 무려 39.3%가 자살충동의 원인을 성적과 진학문제라고 응답했기 때문이다. 대학입시를 위한 끊임없는 경쟁, 사교육을 통해 좋은 대학교를 나오면 출세할 수 있다는 사회구조적 문제가 깊게 깔려 있는 것이다.
 
다음으로 가정교육의 부재다. 알다시피 학교에서 문제를 일으키는 대부분의 학생 뒤에는 문제 가정, 문제 학부모가 존재한다. 최근 맞벌이로 인해 부모와 자식 간의 대화가 적어지고 식탁에서도 각자 스마트폰으로 대화하는 삭막한 풍경이 만연하다. 부모들은 자녀에 대한 물질적 지원에 급급하고 과잉보호로 자녀의 정신적 성장을 가로막는다. 사랑과 관심을 받으며 심신을 단련시켜야 할 아이들은 게임과 스마트폰에서 위안을 찾고 있다.
 
학교폭력과 왕따(집단따돌림)도 주요 원인이다. 예전에는 학교폭력이 단순히 신체폭력에 국한됐지만 최근에는 점점 지능화돼 심부름, 은밀한 집단따돌림, 욕설, 조롱(놀림) 등의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친구집단에서 인정받지 못하는 학생들이 겪는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는 것이다.

입시 개혁, 가정 회복 등에 힘 모아야

따라서 청소년 자살예방을 위해서는 이런 원인들을 하나하나 제거해 가는 노력이 필요하다. 가장 먼저 입시위주 교육의 대개혁이 필요하다. 자유학기제 등을 통해 시험보다는 학생의 꿈과 끼를 키워주는 학교 만들기에 노력하고 있지만 입시 중압감을 해소하는 제도 개선이 같이 가야 성과를 낼 수 있다.
 
가정의 교육적 기능을 회복하는데도 모두 나서야 한다. 부모와 자녀가 식탁에 마주 앉아 대화를 자주 나눌 수 있도록 사회 전체가 근로환경 개선에 노력해야 한다. 자녀교육에 서투른 부모들을 위해 학교나 지자체 등에서 부모교육프로그램을 적극 운영할 필요도 있다.
 
마지막으로 청소년 자살예방을 위한 전문교육을 실시해야 한다. 학부모, 교직원, 관리자, 지역사회 유관단체, 교육청 담당자에게 자살 위험 신호, 자살 위험 대처법, 자살 예방과 관련된 전문교육을 반드시 실시할 필요가 있다.
 
아울러 자살 예후가 보이는 학생에 대해서는 학교와 관련기관(교육청·학교·청소년상담센터) 간의 긴밀한 연계와 협조체제를 구축해야 한다. 이런 관심과 노력들이 사회적으로 모아질 때 청소년 자살률은 크게 낮아질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