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5 (수)

  • 구름많음동두천 29.6℃
  • 구름많음강릉 24.7℃
  • 흐림서울 29.5℃
  • 구름조금대전 28.4℃
  • 구름많음대구 28.8℃
  • 구름많음울산 22.8℃
  • 흐림광주 27.6℃
  • 구름많음부산 23.2℃
  • 흐림고창 24.1℃
  • 흐림제주 20.5℃
  • 구름많음강화 23.2℃
  • 구름조금보은 27.5℃
  • 구름많음금산 29.3℃
  • 흐림강진군 24.5℃
  • 구름많음경주시 27.6℃
  • 구름많음거제 23.7℃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현장

교총 ‘교원 제수당’ 인상 요구… 교육부 “적극 나설 것”

23일 교총-교육부 협의회
교원 처우개선 필요성 공감

 

한국교총이 교육부에 교원 제수당 인상을 요구했다. 갈수록 늘어나는 비본질적 행정업무에 따른 부담, 민원 증가 등에 시달리고 있지만 각종 수당은 20년 이상 동결돼 사기가 저하되고 있는 현실을 호소하며 교원 보수 전반에 대한 개선의 필요성을 전달했다. 교육부는 교총 요구에 공감하고 적극 협의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25일 교총에 따르면 강류교 보건교사회장, 오덕성 한국사서교사협의회 대표회장, 신현미 전국영양교사회 회장 등은 지난 23일 정부세종청사를 찾아 황지혜 교육부 교원양성연수과장 등과 협의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장 국장은 “선생님들은 사소한 실수조차 민원을 제기하는 학부모에 시달리고, 끝이 보이지 않는 새로운 정책 이행, 각종 비본질적 행정업무로 지쳐 있다. 더욱이 제수당마저 20년 이상 동결돼 교단 사기는 바닥을 치고 있다”며 “정부는 교원을 존중하고 지원한다는 명백한 신호를 보여줘야 한다. 제수당 인상 등 획기적 처우 개선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교총은 구체적으로 교직수당을 현행 월 25만 원에서 월 40만 원 수준으로 올리고, 현재 2~3만 원인 보건·사서·영양·전문상담교사 수당의 경우 월 13만 원 정도의 인상을 제안했다. 이와 함께 의료업무수당 신설, 영양사 면허 수당 신설, 지방교육행정기관 영양교사 수당 지급 등도 교원수당 인상 핵심과제로 제시했다.

 

이에 대해 교육부는 교원 처우 개선 필요성과 당위성에 공감하고 관련 부처와 적극 협의에 나서겠다고 했다. 황 과장은 “최근 여러 사례들을 들어보니 학교 현장의 어려움을 다소나마 보상해 드리기 위한 수당 인상 필요성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됐다”면서 “교총과 학교 현장 요구사항을 반영해 헌신하는 선생님들께서 합당한 대우를 받을 수 있도록 인사혁신처와 적극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