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4 (금)

  • 맑음동두천 18.8℃
  • 맑음강릉 21.7℃
  • 맑음서울 23.1℃
  • 맑음대전 21.8℃
  • 맑음대구 22.4℃
  • 맑음울산 19.7℃
  • 맑음광주 23.4℃
  • 맑음부산 21.4℃
  • 맑음고창 18.5℃
  • 구름많음제주 22.0℃
  • 맑음강화 16.9℃
  • 맑음보은 18.8℃
  • 맑음금산 18.7℃
  • 맑음강진군 19.9℃
  • 맑음경주시 18.7℃
  • 맑음거제 19.2℃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현장

교총, ‘서초 여교사 극단적 선택 사건’ 철저한 수사 촉구

초등 교원 사망사건 기자회견

정성국 회장 “전국 교원과 한마음으로 비통한 심정”

서울교육청·수사기관, 의혹커지기 전 진상규명 필요
중대 교권침해 사건, 시·도교육청 고발 조치 요구
‘정당한 생활지도 보호’ 초중등교육법 조속 국회 통과
교권 침해 대응 조치 명시 장관고시 즉시 마련 요청

18일 서울 서초구 한 초등학교에서 1학년 담임교사가 극단적 선택으로 유명을 달리한 사건과 관련해 한국교총이 철저한 진상규명과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또 교권 침해와 학부모 악성 민원에 대해 끝까지 총력 대응하겠다는 의지도 피력했다.

 

 

교총은 20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하고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서 정성국 교총 회장은 선생님의 죽음이 잊히거나 헛되지 않게 총력 대응할 것을 약속했다. 

 

정 회장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서울 서초구의 한 초등학교 선생님의 안타까운 죽음에 대해 전국 선생님이 한마음 한뜻으로 슬퍼하고 자기의 일처럼 분노하고 있다”며 “극단적 선택을 하기까지 고인이 겪었을 고통을 생각하면 비통함을 금할 수 없으며, 전국의 모든 교육자와 함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애도했다.

 

또 해당 사건과 관련한 추측성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철저한 수사를 통한 조속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정 회장은 “책임질 수 없거나 떠도는 주장만으로는 결코 고인의 명예를 지키고 유가족의 슬픔을 덜어줄 수 없다”면서도 “학교의 입장문을 보면 무엇이 선생님의 소중한 생명을 포기하게 했는지 도대체 알 수 없고, 더더욱 큰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어 “시간이 지날수록 사망 경위를 둘러싼 의혹은 커지고 당국에 대한 신뢰는 떨어질 수밖에 없는 만큼 그 이유와 원인을 철저히 수사하고 진상을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58만 교육자 모두 작금의 상황을 한 교사의 안타까운 비극을 넘어 교권 추락과 전체 공교육 붕괴로 엄중히 받아들이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교총은 무분별한 아동학대 신고와 무고성 악성 민원이 발붙일 수 없도록 모든 수단을 동원해 총력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와 관련해 정 회장은 “교육개혁의 시작은 선생님이 존중받고 교권이 확립될 때 가능하다”며 “왜곡된 인권의식과 과도한 학생인권조례로 인한 교실 붕괴, 교권추락의 현실은 반드시 바로잡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교총은 ▲서울시교육청과 수사기관의 철저한 진상규명과 수사 ▲무분별한 아동학대 신고, 악성 민원 등 중대 교권침해 사건에 대한 시·도교육청의 수사기관 고발 의무화 ▲아동학대 신고로부터 정당한 생활지도를 보호하는 초·중등교육법 개정안 즉시 국회 통과 ▲교권 침해에 대응해 실질적 지도, 제재 조치방법을 명시한 교육부 장관 고시 조속 마련 등을 관계 기관에 촉구했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