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6 (토)

  • 구름많음동두천 25.2℃
  • 구름많음강릉 30.4℃
  • 구름많음서울 27.4℃
  • 구름많음대전 26.1℃
  • 구름조금대구 26.7℃
  • 구름조금울산 26.9℃
  • 구름많음광주 27.3℃
  • 구름조금부산 27.0℃
  • 구름조금고창 26.7℃
  • 구름조금제주 28.1℃
  • 맑음강화 26.5℃
  • 구름많음보은 24.3℃
  • 구름많음금산 24.2℃
  • 구름조금강진군 25.8℃
  • 구름많음경주시 25.4℃
  • 맑음거제 26.8℃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현장

“전북교육의 대전환 기대한다”

전북교총, 서거석 교육감 취임 입장 발표
학생 중심 미래교육 전환, 기초학력 강화
교권 보호, 현장 소통하는 교육감 되기를

전북교총(회장 이기종)은 1일 보도자료를 통해 서거석 교육감 취임을 축하하며 전북교육의 대전환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전북교총은 “교육감직 인수위 학교 공교육 정상화 여건 조성을 위해 도교육청 근무 인원을 감축하고 국회와 지방의회의 요구자료 및 각종 감사에 시달리는 학교의 행정업무 축소 계획을 예고했다”면서 “이와 같은 변화 행보로 전북교육의 대전환을 기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4차 산업혁명 시대 디지털 사회로의 전환을 맞이한 지금, 서거석 교육감의 캐치프라이즈처럼 ‘학생 중심 미래 교육으로의 전환’이 이루어지기를 희망한다”면서 “그 중심에 서게 될 우리 학생들의 학력 강화를 위해 기초학력 증진 방안 등이 실효성 있게 적용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전북교총은 지난 4월 전북교총 회관에서 열린 교육감 후보자 간담회에서 서 교육감이 자신의 가장 큰 장점으로 ‘소통’을 꼽았던 만큼 현장 교원과 활발한 ‘소통’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면서 “지역민, 교육수요자, 교육계와의 다양한 만남과 끊임없는 대화야말로 교육정책에 지지를 더해주는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교권 신장은 빼놓을 수 없는 과제”라면서 “학생인권교육센터를 교육인권센터로 변경하는 사업이 학생의 인권과 교원의 교권이 서로 존중하되 대립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교사의 정당한 훈육과 지도가 아동학대와의 모호한 경계로 인해 교육 방임으로 이어지는 교육현장의 어려움을 살펴 교육활동 정상화를 위한 노력도 해달라”고 덧붙였다.

 

이기종 전북교총 회장은 “서거석 교육감은 지난 12년 동안 추진한 전북교육을 평가해 장점은 차용하고, 부족한 부분은 과감히 개선해야 한다”면서 “이를 통해 ‘학생중심의 미래교육’을 실천하는 전북교육, 현장 교원의 전문성 신장을 위한 교육연구와 연수활동을 적극 지원하는 전북교육, 소통하는 전북교육, 청렴한 전북교육, 학력을 강화하는 전북교육, 교권을 보호하는 전북교육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