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1 (금)

  • 맑음동두천 -5.4℃
  • 맑음강릉 3.1℃
  • 맑음서울 -1.4℃
  • 연무대전 -1.2℃
  • 맑음대구 0.2℃
  • 맑음울산 4.7℃
  • 구름많음광주 1.4℃
  • 맑음부산 7.5℃
  • 구름많음고창 0.5℃
  • 구름조금제주 10.2℃
  • 맑음강화 -3.0℃
  • 맑음보은 -3.8℃
  • 맑음금산 -3.1℃
  • 맑음강진군 3.0℃
  • 맑음경주시 1.2℃
  • 구름조금거제 3.8℃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제언·칼럼

중학교 자유학기제 3학년 2학기로 한정해야

자유학기제 내실화 방안

그동안 중학교 1학년에서 1년 동안 실시한 자유학년제를 2025년부터 한 학기로 축소 운영하는 '2022 개정 교육과정' 총론이 발표됐다.

 

자유학기제는 지난 2017년 초·중등교육법 시행령 개정으로 학교장이 한 학기를 자유학기로 선택해서 운영할 수 있던 것을 한 학기 또는 두 학기를 지정하여 운영할 수 있도록 바꾼 후 자유학년제로 대폭 확대 운영돼왔다.

 

학생들의 시험 부담을 크게 줄이고 토의·토론식 수업과 다양한 진로체험을 통해 바람직한 진로를 선택한다는 점에서 자유학기제가 중학교 교육과정에 많은 변화를 가져온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중학교 1년 동안 시험을 보지 않아 학력 저하 우려 및 사교육비 증가 등 여러 가지 문제점과 부작용을 유발했다.

  

자유학년제는 중학교 1학년 동안 지필평가를 보지 않기 때문에 계속해서 학력 저하 우려가 존재하고 있었다. 이렇다 보니 사교육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대도시 학원가에서는 자유학기제를 표적으로 삼아 선행반·특별반 모집 등 선행학습을 부추기고 조장하는 광고가 계속 등장했다.

 

학생들은 자유학년제로 시험에 대한 부담감은 크게 줄었지만 학습 공백과 학습 정체로 인해 자기 실력과 수준을 점검하고 확인하기 어려웠다. 그래서 학생들은 학원에서 시행하는 모의고사로 자신의 실력과 수준을 확인하는 동시에 다음 학기에 배울 내용을 선행학습을 하는 부작용이 발생했다. 그 결과 사교육비 지출은 대폭 증가했다.

  

게다가 시험을 보지 않는 학교에서는 공부를 거의 안 하는 반면, 학원에서는 오히려 공부를 열심히 하는 기이한 현상도 나타났다. 교과 수업 시간에 교사의 지도에 집중하지 않고 몰래 학원에서 배우는 문제집을 푸는 경우도 종종 있었다.

 

결과적으로 자유학년제 실시 이후 학원에서 사교육을 받지 않지 않고 2학년으로 올라갈 경우, 긴 학습 공백으로 성적이 내려갈 수 있다는 심리적인 불안감과 걱정 때문에 오히려 사교육이 크게 증가한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학력 저하를 방지하고 학생들의 기초학력을 강화하기 위해 중학교 1학년 자유학기제를 한 학기로 축소해 운영하는 것은 바람직하지만, 다시 3학년 2학기에 진로연계학기를 도입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학력 저하 방지 및 진로지도를 위해서는 중학교 1학년 한 학기가 아니라 중학교 3학년 2학기로 자유학기제를 한정해서 운영하는 것이 교육적으로 효과가 가장 높기 때문이다.

 

자유학기제는 진학을 결정하는 중학교 3학년 2학기에 한정해서 실시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해 보인다. 왜냐하면 다가오는 2025년부터 고교에서는 전면적으로 고교학점제가 시행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중학교 1학년이 아닌 중학교 3학년 2학기에 진로 탐색 및 고교 진학 준비를 위한 진로 연계형 자유학기제를 적극적으로 도입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가장 효율적이고 바람직한 방안이라고 생각한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