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맑음동두천 -0.5℃
  • 맑음강릉 4.4℃
  • 맑음서울 1.0℃
  • 구름조금대전 3.0℃
  • 맑음대구 5.6℃
  • 맑음울산 7.1℃
  • 구름많음광주 5.8℃
  • 맑음부산 7.9℃
  • 구름많음고창 4.7℃
  • 구름많음제주 10.5℃
  • 맑음강화 0.4℃
  • 맑음보은 1.5℃
  • 구름많음금산 3.0℃
  • 맑음강진군 6.8℃
  • 맑음경주시 6.4℃
  • 맑음거제 7.9℃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선생님도 쉬는 시간] 위드 코로나, 학교의 고민도 시작

“선생님, 보결 수업을 좀 부탁드릴게요.”
“아~ 네. 또 아픈 분이 계신가 봐요.”

 

교무실에서 전화가 와요. 보결 수업을 해 달라고 하시더군요. “왜 또 저예요? 이제 그만, 보결은 명퇴하고 싶어요”라고 말씀드리고 싶지만, 눈치 없는 입은 “네”라고 대답해버렸어요. 일주일에 몇 시간 안 되는 빈 수업 시간. 촘촘히 박혀 있는 수업 시간에서 얼마 안 되는 쉬는 시간인데, 보결 수업 때문에 휴식이 없어져 버리는 건 좋은 일은 아니에요. 그런데 요즘에는 무슨 일인지 부쩍 보결 수업이 많아졌어요.
 

아픈 선생님들이 많아지신 걸까요? 보결은 많고, 시간표가 비어 있는 선생님들은 적어서 교감 선생님도 수업하세요. 굉장히 험난한 상황. 이런 상황은 코로나19로 비롯됐어요. 가족 중에 코로나19가 확진된 선생님. 코로나19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선생님. 물론, 백신 접종 완료자는 가족이 자가격리 중에도 출근할 수 있어요. 요즘 방역수칙에 따르면요. 하지만 혹시 모르는 일이어서 검사를 받고 음성 판정을 받아야 근무하도록 하는 학교도 많아요. 돌파 감염도 무시를 못 하니까요. 
 

이런 상황은 학교마다 편차가 있어요. 큰 학교는 그만큼 사람이 많으니까 이런 상황이 빈번할 수도 있고, 작은 학교는 ‘코로나19가 뭐야? 자가격리가 뭐야?’ 하는 느낌으로 그냥 지나갈 수도 있으니까요. 그런데 통계를 보면 우리 학교에서 일어나지 않는 일이라고 해도 무시할 수만은 없는 상황이라는 것을 알 수가 있어요. 
 

지난 7일 교육부 보도자료에 따르면 9월 30일부터 10월 6일까지 5일간 학생 확진자 수는 하루 평균 227.6명, 교사 확진자 수는 하루 평균 10명이었어요. 확진자 수도 그렇지만 밀접접촉 등으로 인한 검사자 수는 매우 많아요. 10월 7일 기준 학생 검사자 수는 2만796명, 교사 검사자 수는 2114명. 전국의 학교 수는 2만447개. 검사를 받는 선생님들이 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하루 정도는 공가를 쓴다는 것을 생각하면, 대충만 계산해도 매일 10개 학교에서 한 건 정도는 코로나19로 인한 보결을 해야 하는 상황인 셈이에요. 
 

매일 네 자릿수의 확진자 수가 별로 놀랍지도 않은 요즘, 당장 다음 달부터는 ‘위드(with) 코로나’ 시대가 열릴 거라는 뉴스가 들리기도 해요. 확진자 수가 2000명이어도 혹은 그 이상이어도 지금보다는 편안하게 일상생활을 영위하게 되는 것이지요. 하루의 확진자 수는 크게 중요하지 않고, 역학 검사는 지금처럼 오밀조밀하지 않을지도 몰라요. 걸리면 걸리는 거고, 안 걸리면 다행인 것이지요. 그만큼 학교는 코로나19의 위협에서 각자도생해야 하는 것이 숙명이에요. 
 

방역의 대명사로 불렸던 싱가포르. 위드 코로나 선언을 하고 나서 확진자가 3700명까지 치솟았어요. 인구 545만 명의 나라에서요. 우리나라로 따지면 하루 확진자 3만7000명이 확진되는 셈이지요. 위드 코로나 정책으로 방향을 잡는다면, 감염의 확산으로 인해 학교에서의 교사의 부재는 더 두드러지게 될지도 몰라요. 지금처럼 한두 번 보결로는 해결되지 않겠지요.
 

만약, 교사들의 감염이 확산하면 어떻게 해야 하나? 자가격리인 교사들은 원격으로 수업을 해야 하는가? 대체 인력을 충분히 확보해서 결손을 막을 것인가? 이런 고민을 시작해야 해요. 한 분 한 분 선생님들의 지혜가 학교를 통해, 한국교총 같은 교원단체를 통해 정책에도 전달될 수 있다면 위드 코로나 시대의 학교 관련 정책도 조금 더 면밀해지지 않을까요? 우리가 한 번쯤 고민해 볼 시기가 되었어요.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