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0 (목)

  • 흐림동두천 25.7℃
  • 흐림강릉 22.2℃
  • 흐림서울 27.9℃
  • 흐림대전 29.1℃
  • 흐림대구 27.6℃
  • 박무울산 23.0℃
  • 광주 24.4℃
  • 흐림부산 22.9℃
  • 흐림고창 24.2℃
  • 제주 26.5℃
  • 흐림강화 22.6℃
  • 흐림보은 26.4℃
  • 흐림금산 27.6℃
  • 흐림강진군 24.1℃
  • 흐림경주시 27.4℃
  • 흐림거제 24.1℃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현장

광주교총, 철거 건물 붕괴 사고 애도

고교생 포함 사상자 17명
“사회적 안전망 구축 계기돼야”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광주교총(회장 김덕진)은 광주 동구 학동에서 발생한 철거 건물 붕괴 참사에 대해 애도를 표했다. 9일 벌어진 이 사고로 9명이 사망하고 8명이 중상을 입었다. 희생자에 고교생도 포함됐다.


광주교총은 10일 논평을 내고 “참담한 사고에 대해 광주의 모든 교육자와 함께 큰 슬픔을 갖고 희생되신 분들의 명복을 빕니다. 또한 불의의 사고로 사랑하는 가족을 잃고 큰 충격과 슬픔에 빠져있을 유가족에게도 진심 어린 애도의 마음을 전하며 다치신 분들의 조속한 쾌유를 기원합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무엇보다 안타까운 점은 이번 사고 희생자에 고교생이 있어 교육자들의 마음은 더욱 안타깝고 슬픕니다. 광주교총은 철저한 수사를 통해 사고의 원인을 밝혀 그에 합당한 엄중한 책임이 있어야 하며, 유가족이 납득할 수 있는 사고수습 등 후속대책이 이뤄지길 기대합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광주교총은 재발 방지를 위해 정부와 교육당국에 사회적 안전망 구축을 요청하고, 자신들 역시 교육 현장에서 학생 안전을 위해 노력하는 계기로 삼겠다는 계획도 전했다.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10일 오후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 철거건물 붕괴 현장에서 국과수와 경찰 등 합동 감식반이 사고 현장을 감식하고 있다. 2021.6.10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