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20 (목)

  • 흐림동두천 20.6℃
  • 흐림강릉 18.7℃
  • 흐림서울 22.4℃
  • 대전 17.0℃
  • 대구 15.6℃
  • 울산 15.5℃
  • 광주 17.2℃
  • 흐림부산 16.8℃
  • 흐림고창 15.7℃
  • 흐림제주 20.7℃
  • 흐림강화 21.4℃
  • 흐림보은 16.2℃
  • 흐림금산 17.2℃
  • 구름많음강진군 17.7℃
  • 흐림경주시 15.3℃
  • 흐림거제 17.2℃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정책

“청와대는 사상교육 비밀조직 청원에 답하라”

성차별교육폐지시민연대 기자회견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교육 시민단체들이 ‘학생 사상교육 비밀조직 적발’ 관련 청와대 국민청원에 대해 청와대의 책입 있는 답변을 요구했다.

 

바른인권여성연합, 교육바로세우기운동본부 등 8개 단체가 연대한 ‘성차별교육폐지시민연대’는 18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학생 사상교육 비밀조직 규명 촉구’ 관련 청원에 지금까지 28만 명 정도가 동의했다. 그럼에도 청와대는 여전히 해당 청원에 대해 비공개인 ‘검토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며 “청와대는 아동을 대상으로 페미니즘 등 편향적 세뇌 교육 조직에 대한 규명을 촉구하는 국민청원에 응답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은 “검경은 세뇌교육 집단에 대해 즉극 수사하라”고 덧붙였다.

 

성차별교육폐지시민연대는 8개 교육 시민단체들이 초중고 이념교육에 대항하는 활동을 펼치기 위해 창설된 연대기구다.

 

이들은 학생들이 연간 받고 있는 15시간 성교육이 페미니즘 등 편향된 교육으로 이뤄지고 있다며, 이 또한 폐기돼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연대는 “학생 성교육 자료는 모두 여성가족부, 양성평등교육진흥원의 콘텐츠가 사용되고 있다”면서 “이런 교육 환경이 비밀 사이트까지 조직되게 만드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주장했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