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22 (월)

  • 맑음동두천 1.6℃
  • 맑음강릉 5.0℃
  • 맑음서울 2.3℃
  • 맑음대전 3.7℃
  • 맑음대구 4.4℃
  • 맑음울산 4.5℃
  • 맑음광주 4.7℃
  • 맑음부산 5.0℃
  • 맑음고창 5.0℃
  • 구름조금제주 7.1℃
  • 맑음강화 4.4℃
  • 맑음보은 1.9℃
  • 맑음금산 2.9℃
  • 맑음강진군 5.9℃
  • 맑음경주시 4.1℃
  • 맑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뉴스

현장 교원 70% “협력교사제 운영 반대한다”

교총 긴급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
“학급 당 학생 수부터 감축해야”

학력 격차 해소를 위해 교육부가 꺼내든 ‘협력교사 정책’에 대해 초등 교원의 70%가 ‘반대한다’고 답했다. 특히 학급 당 학생 수를 줄이지 않은 채 한시적인 협력교사 투입은 학력 격차를 해소하는 데 실질적인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한국교총은 19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초등 저학년 정원외 기간제 교원정책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정원외 기간제 협력교사 제도를 운영하는 초등학교 교원 68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이번 설문 조사에서는 전체 응답자의 70%가 협력교사제 운영에 ‘반대한다’고 대답했다.
 

특히 학생들을 직접 가르치는 교사의 반대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교장의 경우, 찬성(42.2%)과 반대(50.9%)의 비율이 비슷했지만, 교사는 찬성이 22.4%, 반대가 73.3%로 반대 비율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협력교사 정책을 반대하는 이유는 ‘학급 증설 없이 과밀학급 협력교사 활용 불가(48.6%)’가 다수였다. ‘실효성이 부족하다’는 의견도 29.4%나 됐다. 코로나19로 인한 학력격차 해소에 실질적인 도움이 안 된다는 인식이 강했다. 분반 수업 등으로 인한 담임교사의 부담(9.7%)과 협력교사 인력 채용의 어려움(2%)도 꼽았다.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전 부산교대 총장)은 “임시방편과 땜질식 수급은 방역과 교육 내실화는커녕 학교에 부담만 초래할 뿐”이라며 “정부와 교육당국은 정규교원 확충과 학급 증설을 통해 학급 당 학생 수를 획기적으로 감축하는 일부터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번 설문 조사는 지난 12일부터 17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76%포인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