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5 (금)

  • 맑음동두천 6.2℃
  • 맑음강릉 11.9℃
  • 맑음서울 8.5℃
  • 흐림대전 4.5℃
  • 박무대구 7.2℃
  • 흐림울산 9.5℃
  • 맑음광주 9.0℃
  • 흐림부산 12.3℃
  • 맑음고창 7.5℃
  • 구름많음제주 11.6℃
  • 맑음강화 8.0℃
  • 흐림보은 3.8℃
  • 흐림금산 3.9℃
  • 맑음강진군 9.8℃
  • 흐림경주시 8.7℃
  • 흐림거제 9.7℃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학교경영

[초등 - 사회] 주민참여 수업과 사회과 핵심역량 기르기

# 오래전, 누군가가 이런 말을 했다

“우리 사회과 전공 잘못 선택한 것 아냐? 국어과 나온 친구들은 ‘독서토론 논술교육’ 하지, 수학과 과학과 나온 친구들은 ‘스팀교육’ 하지, 예체능과목도 ‘예술교육’으로 실력발휘 하잖아? 실과는 ‘메이커교육’에 ‘소프트웨어교육’, 영어는 뭐 말할 것도 없고, 도덕과는 ‘인성교육’을 하는데 사회과는 뭐냐.”

 

“하하하. 그런가?”

 

모두 웃었다. 농담으로 웃자고 하는 말이었다. 돌아서서 다시 생각해보았다.

 

‘정말 그런가?’

 

# 사회과 공부

오래전, 새 학기가 시작된 3월 첫 시간에 3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사회과목에 대한 사전 조사를 해본 적이 있다.

 

 

이 질문에 대한 답을 읽으며 갑자기 정신이 확 들었다.

 

질문 1번, 사회수업방법에 대한 질문에 ‘① 선생님의 설명’에 표시를 한 학생이 꽤 많았다. 토론·체험·역할놀이와 같이 학생이 참여하는 재미있는 활동을 놓아두고 왜 ‘선생님의 설명’을 골랐을까, 선생님이 가장 훌륭한 자료인 것은 맞지만 선생님의 설명을 듣는 수동적인 학습방법을 많이 선택하였다는 점이 마음에 걸렸다.

 

질문 2번, 사회수업자료에 대한 답으로는 ‘④ 교과서·문제집’을 선택한 학생이 상당수 있었다. 이제 막 3학년이 된 학생들이라 사회과목을 배운 적도 없는데 문제집 풀이를 사회공부라고 생각한다는 것이 안타까웠다.

 

# 액션! 직접 해보는 거야

사회과란 무엇인가? 하는 물음이 다시 떠올랐다. 2015 개정 사회과 교육과정에 따르면 사회과는 학생들이 사회생활에 필요한 지식과 기능을 익혀 이를 토대로 사회현상을 정확하게 인식하고 민주사회 구성원에게 요구되는 가치와 태도를 지님으로써 민주시민으로서의 자질을 갖추도록 하는 교과이다. 이는 사회과가 학생들의 삶과 연결되어 암기가 아닌 학습경험을 통해 실천하는 민주시민을 길러내는 중요한 과목임을 뜻한다.

 

사회과에서 길러야 할 핵심역량으로는 창의적사고력, 비판적사고력, 문제해결력 및 의사결정력, 의사소통 및 협업능력, 정보활용능력 등 다섯 가지이다. 사회과의 핵심역량을 기르며 사회과 성격에 맞는 수업을 어떻게 펼칠까 하는 문제를 고민하며 교과서를 넘겨보던 중 4학년 1학기 3단원 ‘지역의 공공기관과 주민 참여’에 마음이 꽂혔다. 주민 참여 부분에 학생들이 직접 참여하는 액션을 함으로써 참여하는 민주시민의 첫발을 내디딜 수 있기를 기대하였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새교육에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