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1 (금)

  • 맑음동두천 20.7℃
  • 맑음강릉 22.0℃
  • 맑음서울 23.8℃
  • 맑음대전 19.6℃
  • 구름많음대구 21.9℃
  • 흐림울산 21.1℃
  • 구름많음광주 21.7℃
  • 흐림부산 21.5℃
  • 흐림고창 20.8℃
  • 구름많음제주 21.9℃
  • 구름조금강화 18.6℃
  • 맑음보은 16.1℃
  • 구름조금금산 17.3℃
  • 구름많음강진군 19.4℃
  • 구름조금경주시 22.0℃
  • 구름많음거제 21.3℃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현장

전공자율선택제 도입 대학 118개까지 나올 듯

대교협 총장 설문조사 결과

현 운영 61곳 “계속 유지”
미운영 중 57곳 “운영 예정”

차기 회장 박상규 선출돼
3월부터 1년 임기 시작

 

정부의 대학 전공자율선택제 확대 요구에 따라 도입 학교가 현재 61개교에서 118개교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가 31일 발표한 ‘대학총장 설문조사’ 분석에 따른 예측 결과다. 대교협은 이날 정기총회를 앞두고 올 1월 10일~22일 190개교 회원대학 총장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응답률은 71.1%(135개교)였다. 문항 특성상 7개 특별대(육·해·공군사관학교, 국군간호 사관학교, 경찰대, 전통문화대, 한국방송통신대)는 제외됐다.

 

이에 따르면 전공자율선택 학생 선발 전형 운영과 관련해 현재 운영대학은 61개교(45.2%)로 집계됐고, 미운영대학 74개교(54.8%) 중 향후 도입 예정인 학교는 57개교(77.0%)로 나타났다. 현재 운영대학 가운데 전공자율선텍제를 줄이거나 폐지 예정인 학교는 없었다. 이 계획이 그대로 이어진다면 118개교가 나온다.

 

현재 전공자율선택제를 운영 중인 곳의 경우 ‘모든 전공에 대해 구분 없이 모집’(무전공)은 28개교(20.7%), ‘계열 또는 단과대 단위로 모집’(자유전공)은 33개교(24.5%)로 드러났다. 추가 확대 예정인 학교는 47개교(77.0%)로 ‘현행 유지’ 답변은 14개교(23.0%)였다.

 

 

대학 총장들은 자유전공·무전공 도입·운영과 관련해 우려 사항으로는 ‘학문 편중 및 전공 쏠림 현상을 꼽았다. 이에 대한 정책 개선 사항으로 ‘대학 및 계열 특성에 따른 도입·운영의 자율성 확보와 개선책 마련 필요’, ‘장기적 관점에서 의견 수렴과 시범운영 등을 거쳐 도입 시기를 유연하게 조절할 필요’ 등 의견이 제시됐다.

 

2025년 전면 시행되는 ‘지역혁신중심 대학지원체계’(RISE)와 관련한 우려 및 개선 사항으로 ‘지역대학 간 경쟁·갈등 및 일부 특정 대학에 대한 편중 지원을 지양’ 의견이 가장 많았다. 또한 ‘지자체와 RISE 전담기관의 대학에 대한 이해와 전문성 강화’, ‘수평적 협력 거버넌스 및 상호 소통 채널 구축 필요’ 등이 제기됐다. 유학생 유치와 관련해서는 ‘불법체류 방지’, ‘지자체 연계 취업 비자 제도 개선‘, ‘교육국제화역량인증제 제도 개선’ 등 의견이 이어졌다.

 

대학 총장들의 주요 관심 1순위는 ‘재정 지원 사업(정부, 지자체 등)’이었고, 2순위는 ‘신입생 모집 및 충원’이었다. 장기간의 등록금 동결·인하와 학령인구 급감에 따라 대학의 재정 위기와 연관된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이날 총회에서 제28대 대교협 회장으로 박상규 중앙대 총장이 선출됐다. 임기는 오는 3월부터 1년이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