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4 (월)

  • 구름조금동두천 20.2℃
  • 흐림강릉 19.9℃
  • 박무서울 23.0℃
  • 구름많음대전 23.7℃
  • 구름많음대구 22.1℃
  • 박무울산 21.8℃
  • 흐림광주 22.9℃
  • 구름많음부산 22.8℃
  • 구름많음고창 23.5℃
  • 흐림제주 24.4℃
  • 맑음강화 21.2℃
  • 구름많음보은 21.6℃
  • 구름많음금산 23.9℃
  • 구름많음강진군 22.1℃
  • 구름많음경주시 21.6℃
  • 구름많음거제 22.6℃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정책

‘부산교대-부산대 통합모델’ 글로컬대학 지정

13일 본지정 평가 결과 발표

“부산교대 교육중점대 구축…
글로벌 에듀테크 거점 육성”

 

부산교대와 부산대 간 통합모델 등 10개 대학이 2023년 글로컬대학에 본지정 됐다.

 

교육부와 글로컬대학위원회는 본지정 평가와 심의를 거친 최종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평가는 글로컬대학 본지정 평가위원회가, 심의는 글로컬대학위원회가 맡았다.

 

이날 공개된 올해 글로컬 본지정 대학은 ▲강원대‧강릉원주대 ▲경상국립대 ▲부산교대‧부산대 ▲순천대 ▲안동대‧경북도립대 ▲울산대 ▲전북대 ▲충북대‧한국교통대 ▲포항공대 ▲한림대다. 지난 6월 예비지정 15개 대학을 발표한 지 약 6개월 만이다. 예비지정에 오른 뒤 최종 탈락한 곳은 ▲순천향대 ▲연세대 미래캠퍼스 ▲인제대 ▲전남대 ▲한동대다.

 

정부는 본지정 대학을 대상으로 일반재정지원(국립대 육성 사업, 지방대 활성화 사업, 지방전문대 활성화사업)을 집중적으로 지원해 육성하게 된다. 교당 5년간 약 1000억 원을 지원하고 각종 규제혁신 우선 적용, 범부처‧지자체 투자 유도 등 혜택을 제공한다.

 

올해 시작된 글로컬대학30 프로젝트는 인구감소, 산업구조 변화 등으로 지역 및 지역대학의 위기가 높아지는 상황에서 지역-대학의 동반성장을 이끌어 갈 대학 30개 내외를 선정해 육성한다는 사업이다. 대학 내‧외부의 벽을 허무는 과감한 혁신과 지역과의 긴밀한 협력을 기반으로 지역혁신 생태계를 구축하고자 도입됐다. 이를 바탕으로 유학생 수를 대폭 늘리고 평생교육기관으로의 역할도 강화한다.

 

올해와 내년에는 각각 10개 내외를 지정하고, 2025년과 2026년에는 5개 내외씩 지정할 예정이다.

 

올해 글로컬대학에 선정된 곳은 대학과 지역의 협력 전략, 대학 내외부의 혁신을 저해하는 장벽을 과감하게 허물기 위한 과제를 공통적으로 제시했다. 대학 간 자율적인 논의를 통해 통합을 기반으로 대학의 인‧물적 인프라 및 대학 거버넌스를 재구조화하고, 캠퍼스별 특성화 및 강점 분야의 경쟁력을 높이려는 대학들이 주목받았다.

 

 

특히 부산교대와 부산대는 ‘에듀 트라이앵글(Edu-TRIangle)’이 만드는 새로운 미래교육도시를 주제로 멀티캠퍼스(장전, 연제, 양산)와 미래형 신도시(에코델타, 명지, 센텀2지구)의 동반 발전을 내세웠다.

 

이들은 양 대학의 교원양성 기능을 일원화하고, 디지털 인프라 및 디지털 선도학교 연계 등을 통해 교원의 AI‧디지털 역량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한 지자체, 교육청, 기업 등과 협력해 세계적인 에듀테크 거점을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부산교대에는 초‧중등‧고등‧평생교육 기능을 집적한 교육중점대학을 구축하기로 하고, 단계적으로 이전을 추진한다.

 

본지정 평가는 전문기관(한국연구재단)에 위탁해 진행됐다. 평가의 공정성 및 전문성 확보를 위해 본지정 평가위원회는 학계, 연구계, 산업계 등 관련 전문가들로 구성, 독립적으로 운영됐다. 예비지정 평가 등에 참여한 전문가는 배제했다. 본지정 평가는 철저한 보안을 위해 비공개 10박11일 간 합숙 평가로 진행됐다.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대학 현장에서 시작되는 혁신과 변화의 물결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교육부는 모든 대학이 과감한 혁신을 통해 도약할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