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3 (월)

  • 구름조금동두천 15.6℃
  • 흐림강릉 18.4℃
  • 서울 17.7℃
  • 구름조금대전 19.0℃
  • 맑음대구 22.4℃
  • 구름조금울산 22.9℃
  • 구름많음광주 23.7℃
  • 박무부산 23.6℃
  • 흐림고창 23.3℃
  • 구름조금제주 23.5℃
  • 구름조금강화 17.2℃
  • 흐림보은 17.9℃
  • 맑음금산 18.8℃
  • 구름많음강진군 23.3℃
  • 맑음경주시 20.1℃
  • 구름조금거제 23.6℃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전지적 교육시점 2] 초등 1학년 교실, 교육부장관만 몰랐나

학제개편 논란이 남긴 것 (2)

초등학교는 만 6세부터 만 11세의 아이들이 동일한 시간표에 따라 생활한다. 1학년부터 6학년까지 모든 아이는 8시 40분~9시 등교, 40분 수업, 10분 쉬는 시간이라는 표준화된 학교생활에 자신을 맞춰야 한다. 초등학교 생활은 유치원과 어린이집에서 운영되던 놀이중심 감각통합 수업방식과 다르다. 20명 전후의 아이들이 한 교실에서 책상과 의자에 40분 동안 앉아 공부하는 것은 만 6세 아동들에게도 쉽지 않다. 그래서 아이가 초등학교에 들어가면 휴직하는 부모들이 많고, 아이의 학교적응을 최우선 과제로 두는 것이다. 정부는 저출산의 주된 원인으로 사교육비와 경력단절의 부담이 크다는 조사를 근거로 입학연령을 1년 낮추면 사교육과 돌봄문제가 해소되어 출생률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지만, 교육부를 제외한 대다수의 생각은 다르다. 조기 사교육 가능성은 왜 몰랐을까 초등학교 1학년은 오후 1시 전후에 하교한다. 유치원·어린이집이 오후 3시~5시 사이에 하교하는 점을 고려하면 학부모가 느끼는 돌봄 부담은 크다. 연간 수업일수도 초등은 약 190일인데 유치원·어린이집은 210일~240일이어서 학부모가 체감하는 돌봄 부담은 더 무겁다. 맞벌이 가정은 학교 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