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7 (화)

  • 맑음동두천 30.9℃
  • 맑음강릉 31.0℃
  • 맑음서울 32.2℃
  • 맑음대전 31.5℃
  • 구름조금대구 29.5℃
  • 구름조금울산 29.9℃
  • 맑음광주 30.0℃
  • 맑음부산 31.1℃
  • 맑음고창 31.0℃
  • 구름조금제주 30.6℃
  • 맑음강화 31.1℃
  • 맑음보은 28.9℃
  • 맑음금산 28.6℃
  • 맑음강진군 29.9℃
  • 맑음경주시 29.7℃
  • 구름조금거제 29.2℃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교단일기] “지구를 지키자. 나와 너 우리 함께”

운명처럼 내 눈앞에 나타나 2020년 겨울, 코로나19 때문에 주말에도 밖에 돌아다니지 못하는 어느 심심한 날이었습니다. 그날도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맥주 한 캔에 유튜브 동영상을 틀어 하염없는 시간을 달래고자 했지요. 우연히 모 방송국이 제작한 2050 생존의 길 다큐멘터리를 본 후 ‘코로나19가 그저 스쳐지나가는 전염병으로 끝나지 않을것 같다’는 경각심과 함께 ‘다양한 생명과의 공존을 위하여 나는 어떻게 살아야 할까?’ 고민하게 되었습니다. 우리가 안고 있는 많은 사회문제들이 ‘기후 위기’ 앞에서는 별것 아닌 우스운 일이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그리고 얼마 후, 광명지역에서 함께 활동하는 교육연구회 선생님 한 분이 2021년 1학기의 공부 주제를 ‘환경’으로 잡아보면 어떻겠냐는 말을 꺼냈습니다. “코로나19가 발생한 원인이 인간이 파괴한 지구의 생물다양성과 긴밀히 맞닿아 있는데 방역으로 인하여 오히려 일회용품 사용 증가 등 환경적으로 우려될만한 상황이 펼쳐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철저한 방역교육을 넘어서 재난의 시대가 도래한 근본적 원인에 대해 성찰하고, 기후 위기 세대들에게 어떻게 지속가능한 삶을 가르칠 것인지 고민해야 하지 않겠냐”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