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2 (금)

  • 구름많음동두천 -4.4℃
  • 구름많음강릉 1.5℃
  • 구름조금서울 -1.5℃
  • 맑음대전 -1.5℃
  • 맑음대구 0.0℃
  • 맑음울산 1.1℃
  • 맑음광주 2.9℃
  • 맑음부산 2.5℃
  • 맑음고창 0.4℃
  • 맑음제주 5.9℃
  • 구름많음강화 -4.0℃
  • 맑음보은 -3.6℃
  • 맑음금산 -2.8℃
  • 맑음강진군 0.4℃
  • 맑음경주시 -2.0℃
  • 맑음거제 0.5℃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교양

[라이프&문화] 진실을 찾아서

 

이번 여름에는 두 사람이 찾아내는 밀도 높은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 보자. | 김은아 공연칼럼니스트

 

뮤지컬 <쓰릴 미>

 

1924년, 미국 전역을 충격에 몰아넣은 사건이 발생했다. 20대 초반의 네이슨 레오폴드와 리차드 롭이 14세 소년을 납치해 살인을 저지르고 시체를 유기한 것. 이들의 재판에는 세상의 이목이 집중됐고, 그 과정에서 “죄는 미워하되, 사람은 미워하지 말라”는 변호사의 명 변론이 탄생하기도 했다.

 

그런데 이들은 왜 잔혹한 범죄를 저지른 것일까? 뮤지컬 <쓰릴 미>는 모범생처럼 보이는 이 두 청년이 공범이 되기까지의 뒷 이야기에 주목한다. 작품의 시작은 사건이 발생한 뒤 34년이 흐른 어느날. 가석방 심의위원회에 선 네이슨은 담담히 그날을 회상해 나간다. 사건의 인과와 함께 언뜻 한 사람이 나머지를 조종하는 것처럼 보였던 이들의 관계에서도 새로운 진실이 드러난다.

 

<쓰릴 미>는 2007년 한국 초연부터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화려한 연출의 쇼 뮤지컬이 대세이던 당시의 작품들과 다르게 단 두 명의 배우와 피아노 한 대만으로 정면승부에 나섰기 때문이다. 리차드와 네이슨, 두 사람의 치밀한 심리 게임은 관객을 긴장감 속으로 몰아넣었고, 무대와 조명을 최소화해 집중도를 더욱 높였다.

 

무엇보다 2인극의 매력은 배우간의 긴밀한 호흡. 캐스팅별로, 회차별로 배우의 호흡에 따라 미묘하게 달라지는 이야기의 뉘앙스에 관객들은 열광했고, 반복 관람을 뜻하는 '회전문 관객' 문화를 탄생시키는 일등공신이 됐다.

 

두 인물의 섬세한 관계성과 치밀한 감정선을 오롯이 전달하려면 연기력은 필수. 류정한, 최재웅, 김무열, 지창욱, 강하늘 등 내로라하는 배우들이 작품을 거쳐갔다. 신인의 경우 <쓰릴 미>를 통해 관객들에게 눈도장을 찍으며 활약을 펼쳐 신인 배우 등용문으로 여겨지기도 한다. 작품 초연 15주년을 맞이하는 이번 공연에도 탄탄한 실력을 갖춘 배우들이 <쓰릴 미>의 전설을 이어갈 예정이다. 7.12~10.9 | 충무아트센터 중극장 블랙

 

연극 <빈센트 리버>

 

<빈센트 리버>의 시작 또한 한 사람의 죽음이다. 세상을 떠난 이는 아니타의 아들 빈센트. 그는 동성애 혐오 범죄에 희생됐다. 하루 아침에 아들을 잃은 아니타는 마음을 추스릴 새 없이, 아들이 살아 있는 동안 드러내기를 거부했던 숨겨진 성 정체성과 마주하게 된다. 매일 곱씹어봐도 여전히 의문점 투성이인 일들. 그때 아니타 눈 앞에 열일곱 살 소년 데이비가 나타난다. 데이비는 아들이 죽은 현장에 있던 유일한 목격자. 두 사람은 대화를 시작하고, 아들의 죽음에 숨겨진 비밀이 서서히 드러난다.

 

<빈센트 리버>는 영국 동부를 바탕으로 진행된다. 아니타는 범죄 희생자의 유가족임에도, 동정이나 연민 대신 비난의 화살을 받는다. 작품은 사회의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적 시선을 그려내면서, 혐오 범죄의 피해자임에도 숨어야만 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담는다. 이를 통해 관객들에게 혐오와 혐오 범죄에 관한 묵직한 질문을 던진다.

 

연극 <와이프>, <그을린 사랑>, <녹천에는 똥이 많다> 등을 통해 외면해선 안 될 사회문제를 조명해온 신유청 연출가가 작품의 연출을 맡는다. 깊은 슬픔과 상처, 묵직한 감정을 표현해야 하는 아니타 역에는 연기파 배우들이 캐스팅됐다. 배우 남기애, 정재은, 우미화는 드라마와 영화, 무대를 넘나들며 열연을 펼치고 있는 배우들. 살인 사건의 목격자이자 아니타 주변을 서성이는 데이비 역은 섬세하고 감성적인 연기를 펼치는 이주승, 김현진, 강승호가 맡는다. 7.19~10.2 | 드림아트센터 4관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