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0 (수)

  • 구름많음동두천 2.7℃
  • 구름많음강릉 7.9℃
  • 맑음서울 5.2℃
  • 맑음대전 4.8℃
  • 맑음대구 7.3℃
  • 맑음울산 8.9℃
  • 구름많음광주 7.9℃
  • 구름많음부산 10.6℃
  • 구름조금고창 6.4℃
  • 흐림제주 13.8℃
  • 맑음강화 4.7℃
  • 흐림보은 2.0℃
  • 흐림금산 2.4℃
  • 흐림강진군 8.9℃
  • 구름조금경주시 7.2℃
  • 구름많음거제 10.4℃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라이프&역사]조선시대 왕실 도서관

규장각과 집옥재 이야기

[박광일 여행작가·㈜여행이야기] 디지털 기술과 통신의 발전으로 여러 미디어가 생겨나며 정보를 얻을 수 있는 방법이 다양해졌다. 하지만 다른 한쪽에서는 여전히 전통적인 ‘독서’가 갖는 유익함을 강조하며 읽기 모임 등이 만들어지고 있기도 하다. 보고 듣는 속도감과 달리 느리지만 읽기가 갖는 힘이 여전하기 때문일 것이다. 손으로 만지며 종이를 넘기고 또 메모할 수 있는 책이 가진 물건으로서 느낌도 여전히 중요하다. 그래서 책을 읽으려고 마음을 먹고 우리는 곧장 서점으로 가기도 하고 도서관으로 가기도 한다. 이렇게 책은 가깝고 조금은 흔한 존재이기도 하다. 생각해보면 전근대 사회에서 독서는 지금과 달랐다. 읽고 싶다고 누구나 쉽게 책을 읽을 수 있는 것이 아니었다. 책은 귀하고 비쌌다. 같은 조선이라고 해도 시기에 따라 조금 다르지만 ‘사서(四書)’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맹자』를 구하려면 당시 비싼 면포 3~4필을 줘야 했다. 이 면포 가격을 지금 돈으로 환산하면 십만 원 이상, 때로는 수십만 원에 이르렀다고 하니 책 한 권 가격이 작은 규모의 가구와 비슷했다. 비유하자면 책 한 권 가격으로 책장 몇 개를 살 수 있다고나 할까. 책의 값어치 뒤에는 종이가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