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7 (화)

  • 구름많음동두천 13.8℃
  • 구름조금강릉 16.4℃
  • 구름조금서울 15.8℃
  • 맑음대전 15.0℃
  • 맑음대구 15.6℃
  • 맑음울산 14.5℃
  • 맑음광주 15.4℃
  • 구름많음부산 15.9℃
  • 맑음고창 13.8℃
  • 맑음제주 18.1℃
  • 구름조금강화 11.7℃
  • 맑음보은 10.6℃
  • 맑음금산 10.7℃
  • 맑음강진군 10.7℃
  • 맑음경주시 11.7℃
  • 구름많음거제 13.2℃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현장

오미크론 확산 속 중간 개학…‘불안’

11일까지 전국 학교 38% 개학
새 방역지침 설연휴 이후 예정
학교에 신속항원검사 도입되나
당장 긴급한 곳 대응 지원해야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처음으로 1만 명을 넘는 등 오미크론 변이 대유행이 본격화되는 가운데 24일부터 다음 달 11일까지 전국 초중고의 38%가 개학을 하면서 학교 방역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런 와중에 교육부는 오미크론 변화 상황을 반영한 새로운 방역지침을 설 연휴 이후에 발표하기로 해 당장 개학을 했거나 개학을 앞둔 학교들이 혼란을 호소하고 있다.
 

교육부에 따르면 24일에서 28일 사이 개학한 학교는 초등학교 840개교, 중학교는 151개교 고등학교는 198개교로 총 1189곳이다. 설 연휴가 끝난 뒤인 다음 달 3~4일에는 초등 715개교, 중학교 324개교, 고등학교 328개교로 총 1367개교가 문을 연다. 7~11일에는 초등 717개교, 중학교 723개교, 고등학교 734개교로 총 2174개교의 개학이 예정돼 있다. 이들 학교는 1~2주 가량 등교수업을 하고 봄방학을 보낸 이후 3월에 새학기를 시작하게 된다.
 

설 명절과 맞물려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는 시점에 중간 개학이 이뤄지면서 교사를 비롯한 학생, 학부모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7일 학교일상회복지원단 회의에서 “1~2월 중 등교하는 학교들에 대해서는 이미 교육청에서 진행하고 있는 대로 단축수업이나 원격수업 등을 포함해 탄력적으로 학사를 운영해주길 바란다”며 “졸업식이나 행사는 원격 또는 학급단위로 진행해 오미크론 확산에 대응해 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나 이 역시 학교 자체 판단에 맡기고 있는데다 오미크론 확진자 발생 시 대응방안이나 급식이나 돌봄 등 구체적인 조치는 빠져있어 학교 집단감염 확산에 대한 우려는 여전한 상황이다.
 

서울에서 초등 4학년 자녀를 둔 학부모 A씨는 “확산세가 심각해지면서 개학을 해도 아이를 학교에 보내야 할지 고민하고 있다”며 “한 학급에 30명인 과밀학교여서 아무리 방역지침을 잘 지킨다고 해도 한 명이라도 걸리면 집단감염 위험에 노출될 수밖에 없어 중간 개학 없이 3월에 했으면 하는 심정”이라고 말했다.
 

학교 현장에서는 하루빨리 정확한 방역지침을 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새로운 방역지침에는 신속PCR, 신속항원검사 등을 활용하는 학교 검사체계가 추진되고 있다. 진단검사 체계와 역학조사가 고위험군 중심으로 변경되고 백신 접종완료 확진자의 격리 기간이 10일에서 7일로 단축된 것처럼 학교에도 비슷한 변화가 전망되고는 있으나 뚜렷하게 밝혀진 바는 없다.
 

2월 7일에 개학을 앞둔 한 중학교 교사는 “중간 개학하는 학교들에 대한 안전장치가 아무것도 마련되지 않고 있어 학생, 학부모, 교사 모두 불안해 하고 있다”며 “도입되는 신속검사가 어떤 개념인지도 헷갈리고 아이들이 자가검사 키트를 활용해 스스로 검체를 잘 채취할 수 있을지도 걱정된다”고 말했다. 그는 “학교가 예측 가능한 상황에서 미리 바뀌는 방역지침에 맞춰 준비할 수 있도록 하루빨리 계획을 발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갑철 교총 부회장은 “당장 개학하는 학교들은 확진자 발생 시 방역이나 돌봄 등 비상 대책이 시급한데 교육부는 3월 전면등교에만 혈안이 돼 발등에 불 떨어진 학교들이 자체적인 대응에 나서고 있다”며 “학교에 자율권을 준다며 탁상공론식의 대안만 내놓을 것이 아니라 현재 시점에서 시급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교육부가 코로나19 확산세에 민감하게 반응해주기를 바란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