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01 (화)

  • 흐림동두천 20.5℃
  • 흐림강릉 22.1℃
  • 구름많음서울 20.8℃
  • 흐림대전 24.5℃
  • 구름많음대구 23.4℃
  • 구름많음울산 24.4℃
  • 구름조금광주 25.7℃
  • 구름조금부산 24.6℃
  • 구름많음고창 25.5℃
  • 구름조금제주 22.7℃
  • 흐림강화 18.0℃
  • 구름많음보은 21.6℃
  • 구름많음금산 23.0℃
  • 구름많음강진군 24.9℃
  • 구름많음경주시 24.2℃
  • 구름많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정책

교원 양성 체제 개편 논의 본격화 된다

교원양성체제 혁신위 출범
초등 유지, 중등 축소 방향

 

[한국교육신문 이상미 기자] 교육부가 교원양성체제 혁신위원회를 구성해 교원양성체제 개편 논의를 본격 시작했다. 올해 하반기까지 마련될 교원양성체제 발전 방안은 국가교육회의 권고대로 초등 교원 양성 규모는 현행 수준을 유지하고 중등 교원은 축소하는 방향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는 ‘교원양성체제 발전방안’ 수립을 위한 교원양성체제 혁신위원회‘를 구성하고, 제1차 회의를 열었다고 지난달 28일 밝혔다.

 

성기선 전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을 위원장으로 교육청, 교원양성기관, 교원단체, 교·사대생, 학부모, 전문가 등 23명으로 구성된 혁신위는 교원양성체제 혁신을 위한 구체적 정책 과제들에 대해 논의하게 된다. 6~9월에는 4차례 대국민 토론회를 온라인으로 실시해 교원양성 방향에 대한 국민들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이를 바탕으로 올해 하반기까지는 ‘교원양성체제 발전방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혁신위는 국가교육회의가 지난해 진행한 ‘미래 학교와 교육과정에 적합한 교원양성체제 발전방안’에 대한 사회적 합의에 따른 것이다. 국가교육회의는 교원양성체제 발전 방향에 대해 △교원양성 교육과정의 현장 적합성 제고 △미래교육에 대한 유연한 대응 △초등 양성체제의 목적형 관리 △중등 양성체제의 양성경로 정비를 통한 규모 감축 등을 권고한 바 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미래 변화에 준비된 교사를 양성할 수 있도록 교원 양성체제의 변화를 고민하고 시작할 때”라며 “지난해 국가교육회의 사회적 협의 결과를 바탕으로 구체적인 정책 대안을 논의하여 의미 있는 한 걸음을 내딛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