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8 (목)

  • 흐림동두천 ℃
  • 흐림강릉 25.0℃
  • 서울 25.6℃
  • 흐림대전 26.8℃
  • 구름많음대구 27.4℃
  • 구름많음울산 25.3℃
  • 흐림광주 26.3℃
  • 박무부산 25.6℃
  • 흐림고창 27.6℃
  • 구름많음제주 28.0℃
  • 흐림강화 23.8℃
  • 흐림보은 25.4℃
  • 흐림금산 25.3℃
  • 흐림강진군 26.3℃
  • 흐림경주시 26.1℃
  • 구름많음거제 25.8℃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정책

‘무전공’ 놓고 고교생 토론… 이색 정책홍보

교육부 유튜브서 신규 연재
'토론으로 알아보는 교육정책'

“학교 교육으로도 활용 기대”

 

교육부는 교육정책을 재미있게 알리기 위해 유튜브 ‘교육TV’에 ‘토론으로 알아보는 교육정책’ 영상 콘텐츠를 연재한다고 8일 밝혔다. 주요 쟁점 정책을 주제 삼아 격월로 연재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신규 콘텐츠는 ‘세다(CEDA)’ 토론 방식을 활용해 정책에 대한 찬성 논리와 반대 논리를 함께 소개하는 식으로 구성된다. ‘CEDA’는 ‘Cross Examination Debate Association’의 약자로 토론자들이 2인 1조로 나눠 입론, 교차조사, 반론을 모두 경험하는 토론 방식이다.

 

이런 형식을 통해 학생들이 토론에 직접 참여하면서 교육정책에 대한 관심도를 높일 수 있도록 구성했다. 교육부는 정부가 알리고 싶은 내용뿐만 아니라 정책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담겨 있다는 점에서 기존의 정책홍보 콘테츠와는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8일 공개된 첫 번째 게재 영상은 ‘전공자율선택제’를 주제로 찬성 측과 반대 측 학생들이 토론을 진행하면서 정책의 개요, 추진 내용, 기대효과 등을 자연스럽게 소개하고 있다. 근거 있는 자료 조사를 통한 논리 구성, 상대방의 의견을 존중하면서 내 의견을 사실에 기반해 전달하는 식의 토론 방식도 익힐 수 있다.

 

영상의 길이는 20분 정도다. 짧은 영상을 선호하는 시청자를 위해 3편의 숏폼 영상도 제작될 예정이다.

 

구연희 교육부 대변인은 “논리와 비판적 사고를 키우는 교수학습 방법으로 주목받고 있는 토론식 수업과 교육정책을 접목한 영상을 통해 학생 등 국민에게 정책 정보뿐만 아니라 토론 방법까지 알리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