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0 (월)

  • 맑음동두천 18.2℃
  • 맑음강릉 24.7℃
  • 박무서울 20.0℃
  • 박무대전 19.0℃
  • 구름많음대구 20.2℃
  • 박무울산 19.3℃
  • 박무광주 19.2℃
  • 박무부산 20.7℃
  • 구름많음고창 18.7℃
  • 흐림제주 20.4℃
  • 맑음강화 18.8℃
  • 맑음보은 17.7℃
  • 맑음금산 17.4℃
  • 구름많음강진군 17.9℃
  • 구름조금경주시 18.6℃
  • 구름많음거제 18.6℃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국제

초중고 내 학교 핸드폰 사용 금지령

뉴질랜드 정부 전면 시행
총리 “학습 집중 도움 기대…
학업 방해요소 줄여야 할 때“

뉴질랜드가 전국의 모든 초·중·고에서 학생 휴대전화 사용을 전면 금지했다. 
 

뉴질랜드 헤럴드 등에 따르면 뉴질랜드 정부는 4월 말 시작된 2024학년도 2학기부터 전국 모든 초·중·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의 휴대전화 사용 금지 정책을 시행했다.
 

에 따라 학생들은 등교하면서 휴대전화를 끄고 가방 속에 넣어 두거나 학교에 제출해야 한다. 쉬는 시간과 점심시간에도 휴대전화 사용은 금지된다. 학부모가 자녀에게 연락해야 할 일이 생기면 학교 사무실을 통해 가능하다. 다만 학생에게 장애가 있거나 특정 교육을 위해 휴대전화가 필요한 경우 등 예외적인 상황에서는 학교가 사용 승인을 자율적으로 판단할 수 있다. 규정 위반 시 학생에게 내리는 제재 역시 학교가 자율적으로 정한다.
 

교내 휴대전화 사용 금지는 여당인 국민당이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내놨던 공약이며, 크리스토퍼 럭슨 뉴질랜드 총리 취임 후 가장 먼저 시행해야 할 우선순위 정책으로 꼽혔다. 럭슨 총리는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행복한 학교 내 휴대전화 금지의 날”이라며 “전국 모든 학교에서 휴대전화 사용이 금지됐다. 지금은 아이들이 배우고 성취할 수 있도록 방해 요소를 줄여야 할 때”라고 전했다.
 

뉴질랜드 정부는 교대 휴대전화 사용을 금지하면 수업 집중도 상승으로 학업 성취도 역시 오를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교육연구단체 ‘에듀케이션 허브’는 보고서를 통해 뉴질랜드 15세 아동의 3분의 1 이상이 읽기와 쓰기가 안 되는 ‘문해력 위기’ 수준이라고 진단한 바 있다.
 

에리카 스탠포드 교육부 장관은 “휴대전화 사용 금지 정책을 미리 도입한 학교들에서 ‘압도적으로 긍정적’인 결과들이 나왔다”면서 “정부가 전국적으로 교내 휴대전화 사용 금지령을 결정한 것은 모든 학교가 산만하지 않은 양질의 교육을 동일하게 제공하도록 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번 조치에 대해 학교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고 라디오 뉴질랜드(RNZ) 방송은 전했다. 
 

파파모아 칼리지(고교) 이바 로파티 교장은 “이사회에서 스스로 결정할 수 있는 일을 중앙 정부가 나서서 불필요하게 권한을 침해하는 것은 도를 넘었다”고 반대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