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6 (목)

  • 구름많음동두천 17.2℃
  • 구름많음강릉 19.2℃
  • 구름많음서울 19.7℃
  • 구름많음대전 20.0℃
  • 흐림대구 17.0℃
  • 흐림울산 15.9℃
  • 흐림광주 19.1℃
  • 구름많음부산 18.5℃
  • 흐림고창 17.6℃
  • 흐림제주 20.1℃
  • 구름조금강화 17.9℃
  • 맑음보은 17.3℃
  • 구름많음금산 18.0℃
  • 흐림강진군 17.4℃
  • 흐림경주시 15.0℃
  • 흐림거제 18.7℃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현장

6월 수능 모평 졸업생 등 지원자 역대 최대

의대 증원 등 이슈 영향 분석

 

2025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대비 첫 모의평가(모평) 지원 수험생 중 '졸업생 등'(졸업생+검정고시생) 응시자 수가 역대 최대로 나타났다.

 

평가원은 2025학년도 6월 수능 모평을 다음 달 4일 오전 8시 40분부터 전국 2114개 고교(교육청 포함)와 502개 지정학원에서 동시에 시행한다고 27일 발표했다. 이번 모평 지원자는 47만4133명으로, 작년 6월 모의평가보다 1만458명 증가했다. 지원자 가운데 재학생은 38만5435명(81.3%)으로 1만60명 늘었고, 졸업생 등은 8만8698명(18.7%)으로 398명 늘었다.

 

졸업생 등 지원자 수는 공식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11학년도 이후 가장 많다. 이전까지 '졸업생 등 지원자'가 가장 많았던 6월 모평은 전체 지원자가 70만명에 달했던 2012학년도(8만8659명)였다.

 

다만 재학생 지원자 또한 1만명 이상 증가하면서 응시 비율은 0.3%포인트 낮아지긴 했다. 졸업생 등 응시 비율은 지난해 6월 모평에서 최고치(19.0%)를 기록했다.

 

고3 학생이 4만 명 정도 감소한 상황을 봤을 때 이는 역대 최고치나 다름 없다는 분석이 나온다. 의대 증원 등 이슈와 맞물린 것으로 풀이된다.

 

탐구영역에서는 사회탐구가 27만1676명으로 25만2265명이 지원한 과학탐구보다 앞섰다. 지난해 6월 모평에서 처음으로 과탐 지원자가 사탐 지원자 수를 추월했으나, 1년 만에 재역전 상황이 나왔다. 자연계열에 진학 시 사회과목 선택을 허용하는 대학이 늘어난 영향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번 모평은 올해 11월 14일 본수능과 시험의 성격, 출제 영역, 문항 수 등이 모두 같다. 국어와 수학 영역은 '공통+선택과목' 구조로 치러진다. 공통과목은 영역을 선택한 모든 수험생이 응시하고, 영역별 선택 과목은 수험생 본인이 고른 1개 과목에 응시하면 된다. 사회·과학탐구 영역은 17개 과목 중에서 최대 2개 과목을 선택할 수 있다.

 

문제·정답과 관련된 이의 신청은 시험 당일부터 7일 오후 6시까지며, 이의 심사를 거쳐 최종 정답은 6월 18일 오후 5시 확정된다. 성적표는 7월 2일 나올 예정이다.

 

시험 당일 불가피한 사정으로 현장 응시가 어려운 수험생을 위해 온라인 응시 홈페이지는 6월 4일 오후 3시부터 6월 5일 오후 9시까지 운영할 예정이다. 홈페이지에 접속해 답안을 입력 후 제출하면 성적을 제공한다. 온라인 응시자의 성적표는 제공되지만, 응시생 전체 성적에 반영하지 않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