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06 (목)

  • 맑음동두천 29.6℃
  • 구름조금강릉 26.8℃
  • 구름조금서울 29.8℃
  • 구름조금대전 28.7℃
  • 흐림대구 27.3℃
  • 구름많음울산 24.0℃
  • 구름조금광주 26.2℃
  • 구름많음부산 21.7℃
  • 맑음고창 23.4℃
  • 제주 19.8℃
  • 맑음강화 23.8℃
  • 맑음보은 26.8℃
  • 구름많음금산 25.2℃
  • 흐림강진군 23.1℃
  • 흐림경주시 26.6℃
  • 흐림거제 22.6℃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정책

협약형 특성화고 첫 선정… 9개 지역 10곳

기업 연계 교육 받고 취업

 

교육부는 20일 지역 산업 맞춤형 인재 양성을 위한 거점 역할을 하는 ‘협약형 특성화고’ 10개교를 선정·발표했다. 2024년 협약형 특성화고 공모에 15개 지역 총 37개 연합체가 참여했고, 선정위원회의 서면·대면 평가를 거쳐 최종적으로 9개 지역 10개 협약형 특성화고가 선정됐다.

 

이 학교들은 5년간 최대 45억 원 재정 지원과 함께 교육과정 운영의 자율성 부여, 관련 지침 등 규제 개선, 홍보 등을 지원받는다. 교육부는 올해 10개 선정을 시작으로 2027년까지 협약형 특성화고를 35개 육성할 예정이다.

 

이번에 선정된 학교는 지역의 전략 산업과 연계되는 분야를 중심으로 교육과정을 개편하고 학생의 지역 취업률 및 정주율 제고 기여 등 계획을 제출했다. 기업과 지역 내 유관기관(대학·연구소 등)은 인재상 설정부터 산학융합 중심의 교육과정 개편 및 운영까지 학교와 공동으로 수행하는 내용을 담았다. 기업은 현장실습과 채용을, 대학은 심화 및 연계 교육과정, 후진학 트랙 운영 등을 담당하는 등 역할 분담이 체계적으로 제시됐다는 것이 교육부의 설명이다.

 

교육청은 자율학교 지정과 교장 공모제 추진, 교사 충원과 산학겸임교사 활용, 재정 투자를 통해 안정적이고 자율적인 학교 운영을 지원한다. 지자체는 취업 지원과 함께 지자체 내의 다양한 청년 정책 사업과 연계해 학생의 정주를 돕는다. 또한 각 연합체들은 협약형 특성화고 관련 조례 제·개정, 교육발전특구와 연계한 위원회 구성 등 다양한 협치(거버넌스) 전략을 마련했다.

 

교육부는 올해 첫 선정된 협약형 특성화고에 체계적인 자문(컨설팅)과 함께 성과관리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2025년 본격 운영 전까지 학교별로 1대 1 자문단(컨설팅단)을 구성해 연합체 내 주체 간 협력 모델을 체계화하고 각 학교에서 필요한 사항을 발굴해 최대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협약형 특성화고는 지역‧국가에 필요한 특수 산업분야, 지역 기반 산업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지자체-교육청-지역 기업-학교 등이 협약을 통해 연합체를 구성하고 맞춤형 교육을 하는 취지로 도입됐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