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8 (수)

  • 맑음동두천 4.3℃
  • 맑음강릉 6.4℃
  • 맑음서울 7.2℃
  • 맑음대전 6.7℃
  • 맑음대구 8.1℃
  • 맑음울산 7.9℃
  • 맑음광주 8.6℃
  • 맑음부산 9.0℃
  • 맑음고창 5.0℃
  • 맑음제주 10.0℃
  • 구름조금강화 3.6℃
  • 맑음보은 2.4℃
  • 맑음금산 2.6℃
  • 맑음강진군 5.3℃
  • 맑음경주시 3.7℃
  • 맑음거제 7.6℃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학령인구 감소 늑장 대응, 지방대 위기 자초한 정부

우리나라 고등교육은 정부 재정지원 부족, 과도한 사학 의존도와 부정·비리, 고액 등록금, 학벌주의와 대학서열체제 등 해결해야 할 문제가 산적하다. 더욱이 학령인구 급감에 따른 미충원이 본격화하면서 지방대와 전문대 중심으로 위기가 가중되고 있다. 문재인정부가 출범한 지 4년이 넘는 기간 동안 고등교육의 근본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노력은 어떠했는지 주요 고등교육정책을 중심으로 평가해보고자 한다. 고등교육 정책 방향 없이 공약 중심으로 정책 추진 문재인정부는 대선 당시 △대학등록금 부담 획기적 경감(입학금 폐지 및 반값등록금 추진) △사학비리 근절 △거점 국립대 집중육성 △지역 소규모 강소 대학 육성 지원 △공영형 사립대 전환 및 육성 △대학서열화 완화 및 대학경쟁력 강화 △대학재정지원 사업 개편 및 대학 자율성 확대 △대통령 직속 국가교육위원회 설치 △전문대학 질 제고 등을 공약했다. 그러나 학령인구 감소 시기에 걸맞은 고등교육의 질적 발전을 위한 정책 방향과 목표 없이 사안별 나열식 공약에 그친 측면이 크다. 더욱이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를 대신한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제시한 ‘문재인정부 국정운영 5개년 계획’도 종합적인 고등교육 정책 방향과 목표, 세부계획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