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7 (화)

  • 맑음동두천 25.2℃
  • 맑음강릉 25.6℃
  • 맑음서울 26.3℃
  • 맑음대전 26.7℃
  • 구름조금대구 24.5℃
  • 흐림울산 23.3℃
  • 맑음광주 26.7℃
  • 흐림부산 24.5℃
  • 맑음고창 25.8℃
  • 구름많음제주 25.2℃
  • 맑음강화 24.8℃
  • 맑음보은 24.5℃
  • 구름조금금산 26.0℃
  • 맑음강진군 27.2℃
  • 구름많음경주시 23.8℃
  • 흐림거제 23.3℃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현장소식

수원가온초 '아름다운 변신, 업사이클링' 독서 교실 마쳐

3학년 여름 독서 교실 '양말목 공예' 로 진행

 

경기 수원가온초등학교(교장 김재영)는 여름방학을 맞아 7월 25~26일 3학년 학생 30명을 대상으로 ‘아름다운 변신, 업사이클링’을 주제로 독서 교실을 진행했다.

 

‘업사이클링(새활용)’이란 ‘업그레이드(upgrade)’와 ‘리사이클링(재활용)’의 합성어로, 버려진 재료를 재활용하는 수준을 넘어 디자인을 더 하는 등 가치를 높여 새로운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것을 말한다.

 

김해리 공예 강사와 함께 업사이클링 활동 전 ‘양말목’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양말목’은 양말 작업장에서 발가락과 발등 사이의 이어진 부분을 봉제하면서 잘려 나오는 링 모양의 테두리를 말한다. 예전에는 산업폐기물로 소각됐지만 현재는 최근에는 다양한 공예품으로 업사이클링되고 있다.

 

먼저 나무 원형틀에 각자 원하는 색을 선택하여 양말목을 틀에 하나씩 손으로 뜨개를 하면서 ‘도어벨 만들기’를 했다. 양말목 공예를 처음 접해 본 학생들에게는 쉽지 않아 힘들어하는 모습도 보였지만 작품이 완성되고 꾸미기까지 마치니 학생들의 반응이 뿌듯함으로 변했다.

 

두 번째 활동인 작은 화분이나 컵 받침으로 사용할 수 있는 ‘미니 매트’ 만들기는 생각보다 어렵지 않게 해낼 수 있었다.

 

마지막 사서교사의 진행으로 업사이클링 관련 그림책 소개와 업사이클링 미디어 리터러시 활동지로 독서 교실을 마무리했다.

 

독서 교실에 참여한 한 학생은 “처음에는 양말목으로 만드는 것이 힘들었지만, 하다 보니 너무 재미가 있었다”고 말했다.  다른 학생은 “도어벨 만들기가 재미있었고 다음에도 또 신청하고 싶다”고 했다. “양말목으로 도어벨과 미니 매트 만들기를 해서 재미있었고, 내가 만든 두 개 작품 모두 예뻐서 기분이 좋다”는 소감을 밝힌 학생도 있었다.

 

김재영 교장은 “독서 교실을 통해 협동심을 배우고 업사이클링(새활용) 제품을 직접 만들어 봄으로써 자연스럽게 생활 속에서 환경을 생각하는 마음을 가질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수원가온초 가온샘 도서관은 여름방학 동안 독서 지속성 유지를 위해 ‘나의 독서 로그’와 ‘독서 감상화 그리기’, ‘읽은 책가도 그리기’ 독후활동지를 제공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