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1 (금)

  • 맑음동두천 -2.1℃
  • 맑음강릉 5.3℃
  • 맑음서울 -0.1℃
  • 맑음대전 1.1℃
  • 맑음대구 2.9℃
  • 맑음울산 6.0℃
  • 구름조금광주 4.0℃
  • 구름조금부산 8.5℃
  • 구름조금고창 3.0℃
  • 구름조금제주 10.6℃
  • 맑음강화 -0.9℃
  • 맑음보은 -0.7℃
  • 맑음금산 0.8℃
  • 구름조금강진군 6.1℃
  • 맑음경주시 4.6℃
  • 구름조금거제 4.9℃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교실창가에서] 몸 자세가 마음 자세

 

학창 시절 "허리 펴고 바르게 앉아라"하시며 유독 바른 자세를 강조하는 선생님이 계셨다. 수업 시작 전, 그리고 수업 중에도 몇 번이고 고쳐 앉기를 주문하셨다. 우리는 귀찮기도 하고 잔소리 같아 그저 하는 척만 하며 흘려들었다.

 

세월 지나 이해되는 은사님 말씀

 

그런데 세월이 지나 교단에 서니 은사님의 그 시절 그 말씀이 이해됐다. 자세가 바뀌면 마음가짐도 달라진다는 것을 깨달은 것이다. 이제는 내가 똑같은 주문을 아이들에게 한다. "얘들아 자세 바르게 앉아볼까"하고 말이다.

 

몸자세와 마음 자세는 밀접히 연결돼있다. 그래서 자세를 바르게 하는 것만으로도 마음가짐이 바뀐다. 가슴을 펴고 허리를 세우면 정신이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방향으로 고개를 돌린다. 자신감과 집중력을 높이고 긍정적 에너지를 뿜어낼 채비를 하는 것이다.

 

우리 아이들이 바른 자세를 가져야 하는 이유는 이미 여러 실험으로 증명됐다. 바른 자세의 힘을 연구하던 미국 조지 메이슨 대학(George Mason University) 심리학과 존 리스킨드(John Riskind) 교수는 1980년 하나의 실험을 설계한다. 한 무리의 피실험자들에게는 등을 구부리고 고개를 아래로 향하게 했다. 그리고 나머지 절반에게는 똑바로 앉아서 어깨를 펴고 고개를 치켜든 자세를 취하게 했다. 일정 시간이 지난 후 실험에 참가한 이들에게 다른 과제가 주어졌다. 펜을 종이에서 떼지 않고 한 번에 복잡한 도형을 그리는 문제였다. 사실 이 과제에는 정답이 없었다. 애초에 답을 맞히는 게 아니라 얼마나 인내심을 가지고 문제를 푸는가를 보려는 실험이었기 때문이다.

 

결과는 어땠을까? 3분간 바른 자세를 취한 사람들은 구부정한 자세를 취한 사람들에 비해 두 배나 더 오래 문제를 붙들고 있었다. 존 리스킨드 교수는 이러한 현상을 ‘몸과 마음의 일치 현상’이라고 불렀다. 즉, 몸의 자세와 마음 자세가 동기화된다는 것이다. 자세가 구부정하게 움츠러들면 생각도 부정적으로 흐르고, 곧게 펴면 생각도 긍정적 방향으로 확장되는 것이다.

 

실험으로 증명된 바른 자세의 힘

 

2004년 '인체생리학지(Human physiology)'에 발표된 '자세가 호르몬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논문도 있다. 이 연구에서는 참가자들에게 요가의 코브라 자세(무릎과 허벅지 등이 바닥에 닿은 상태에서 손바닥으로 지면을 밀어 가슴을 펴고 턱을 하늘로 들어 올리는 자세)를 취하게 한 후 신체의 호르몬 변화를 살펴보았다. 그 결과 참가자들에게서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 수치가 11% 감소한 반면, 자신감과 활력을 가져다주는 테스토스테론 수치는 16% 증가하는 것을 관찰할 수 있었다.

 

이처럼 좋은 자세를 취하는 것만으로도 우리의 몸과 마음에서는 긍정적인 에너지가 솟아난다. 자신감과 인내심뿐만 아니라 신체 내부의 호르몬 변화에 따른 활력도 얻을 수 있다. 허리 펴고 똑바로 앉으라는 말은 꼰대의 잔소리가 아니라 학습능률과 자신감을 북돋을 수 있는 시대를 초월하는 과학적 꿀팁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