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7 (화)

  • 맑음동두천 3.4℃
  • 흐림강릉 6.8℃
  • 맑음서울 6.3℃
  • 맑음대전 5.7℃
  • 구름많음대구 8.6℃
  • 흐림울산 10.0℃
  • 맑음광주 7.4℃
  • 맑음부산 9.7℃
  • 맑음고창 3.9℃
  • 맑음제주 11.7℃
  • 맑음강화 3.6℃
  • 맑음보은 0.8℃
  • 맑음금산 0.9℃
  • 맑음강진군 5.9℃
  • 구름많음경주시 8.9℃
  • 맑음거제 8.8℃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사람들

[선생님의 새 책] 입학사정관의 시간

대학 입시 결과가 발표되고 나면, 푸념을 늘어놓는 수험생과 학부모가 적지 않다. ‘도대체 그 대학의 합격 기준을 모르겠다’라면서 말이다. 문제를 맞힌 만큼 점수를 받는 수능 시험은 그나마 불평이 없다. 하지만 학교생활기록부를 중심으로 학생을 선발하는 학생부위주전형은 수치화하기 어려운 ‘역량’을 평가한다는 점에서 볼멘소리가 나오기도 한다.

 

대학은 학생을 선발할 때 어떤 부분에 주목할까? 입학사정관은 어떤 일을 하는 걸까? 입학사정관은 수많은 수험생 사이에서 어떻게 그들의 가능성과 역량을 읽어내는 것일까? 10년간 대학 입학사정관으로 일했던 저자가 들려주는 ‘입학사정관의 세계’다. 치열한 대입 현장에서 입학사정관이 보낸 시간과 고민, 생각을 계절의 변화에 따라 내어놓는다.
 

“여전히 입학사정관이 무슨 일을 어떻게 하는지 사람들은 잘 알지 못한다. 문제는 늘 여기서 시작한다. 우리는 잘 알려지지 않은 것일수록 잘못 알기 쉽고, 오해하기 쉽다.” 저자가 왜 자신의 직업과 일에 대해 알리기로 마음먹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우리는 종종 누군가를 가르치는 일을 하는 사람에게 ‘교육관’이 무엇이냐고 묻는다. 교육자로서 사명감이 있는지를 질문하는 것이다. 저자는 입학사정관도 반드시 자신만의 가치관을 가져야 한다고 말한다.

 

“입학사정관은 그저 대학의 학생을 선발하는 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이 나라 교육의 한 영역을 움직이는 일을 하고 있다고 믿는다. 적어도 나는 그런 생각과 마음을 가지고 이 일을 해 왔다.”
 

대입 제도의 한계와 끊이지 않는 논란, 현실 사이에서 더 나은 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고민한 흔적이 역력하다. 시험과 평가, 경쟁, 그리고 합격만 보고 달려가는 우리를 붙들어 세우고 '진짜 중요한 게 뭔지 잊지 말라'고, '중심을 잡아야 한다'는 메시지를 온 힘을 다해 전한다. 김보미 지음, 책과이음 펴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