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4 (토)

  • 맑음동두천 5.7℃
  • 맑음강릉 9.5℃
  • 맑음서울 5.7℃
  • 대전 3.5℃
  • 맑음대구 7.6℃
  • 맑음울산 8.6℃
  • 흐림광주 7.3℃
  • 맑음부산 8.9℃
  • 구름많음고창 9.4℃
  • 맑음제주 14.0℃
  • 맑음강화 6.4℃
  • 흐림보은 4.5℃
  • 흐림금산 2.9℃
  • 구름조금강진군 11.5℃
  • 맑음경주시 8.0℃
  • 구름많음거제 8.8℃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교양

[라이프&문화]'오징어 게임' 이을 후계자는?

[김은아 공연칼럼니스트] <오징어게임>이 그야말로 신드롬을 일으키고 있다. 한국 콘텐츠 최초로 미국 ‘오늘의 Top 10’에서 1위라는 놀라운 성적은 물론, 전 세계인이 초록색 츄리닝을 입고 달고나를 만들고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게임을 즐길 정도로 한국 문화를 유행시키고 있다. 이런 인기를 이어갈 K콘텐츠 후발주자는 누구일까? <오징어게임>을 뛰어넘을 넷플릭스 공개 예정작을 보며 즐겁게 추리해 보자.

 

 

<마이 네임>
 

첫 타자는 15일 공개를 앞둔 드라마 <마이 네임>이다. 범죄로 아버지를 잃은 ‘지우’가 범인을 찾기 위해 어둠의 조직에 들어가고, 다시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뒤 마주하게 되는 뜻밖의 진실과 복수를 그린다. 자신의 이름을 버리고 ‘오혜진’이라는 새로운 이름을 얻어 마약수사대 형사로 활약하는 지우 역은 <부부의 세계>를 통해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인 배우 한소희가 맡는다. 
 

작품의 관람 포인트는 액션. 처절한 복수를 완성하기 위해 목숨을 건 치열한 액션신이 등장할 예정. 한소희는 더욱 완벽한 신을 만들기 위해 트레이닝 끝에 근육량을 10kg 증량했을 정도라는 후문. 그를 경찰에 잠입시키는 ‘동천파’의 보스 무진 역은 박희순이, 지우의 새로운 동료가 되는 마약수사대 형사 필도 역은 안보현이 맡는다. 
 

작품의 메가폰은 김진민 감독이 잡는다. <인간수업>은 돈을 벌기 위해 죄책감 없이 범죄의 길을 선택한 고등학생들이 혹독한 대가를 치르는 과정을 그린 작품. 청소년 성매매라는 금기시되는 주제를 다루고, 주연배우가 모두 신인배우로 꾸려졌음에도 불구하고 작품 공개 일주일만에 ‘오늘의 한국 톱10 콘텐츠’ 1위에 오르고 해외에서도 뜨거운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인간수업>에서의 저력을 이번 작품에서도 이어갈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지옥> 
 

<부산행>을 통해 K좀비 붐을 일으켰던 연상호 감독도 출격을 준비하고 있다. <지옥>은 갑자기 지옥의 사자(使者)들이 등장해 사람들에게 지옥행을 선고하는 초자연적인 현상이 일어나며 작품이 시작된다. 지옥행을 선고받은 이는 도시 한복판에서 까맣게 재로 타버리고 도시는 충격에 휩싸인다. 이 혼란을 틈타 사이비 종교단체가 부흥하고, 이 사건의 실체를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며 벌어지는 아수라장을 그려낸다. 
 

작가 최규석이 그린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작품. 최규석은 <송곳> 등의 작품을 통해 우리 사회에 대한 날카로운 문제의식을 담아냈으며, 앞서 <돼지의 왕> <서울역>에서 연상호 감독과도 여러 차례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작품은 정식 공개 전부터 토론토국제영화제, 부산국제영화제, BFI 런던영화제 등에서 공식 초정작으로 선정되며 화제작으로 떠올랐다. 토론토국제영화제에서 먼저 작품을 감상한 관객들은 “자막을 읽고 있었다는 사실도 잊을 정도로 스토리에 깊이 몰입했다”며 “반드시 정주행 해야 할 다음 넷플릭스 한국 시리즈”라는 극찬을 보내기도 했다. 유아인이 종교단체 새진리회의 젊은 의장 정진수를 맡고, 김현주, 박정민, 원진아, 양익준 등 굵직한 배우들이 공포와 혼돈에 빠진 인물을 맡아 연기를 펼친다. 공개는 11월 19일.

 

 

<고요의 바다> 
 

세계 관객들에게도 믿고 보는 한국 배우가 있다. 드라마 <도깨비>, 영화 <부산행>에 이어 <오징어게임>에도 얼굴을 비춘 공유, <킹덤>의 배두나가 첫 손으로 꼽히는 배우들일 터. 12월 공개될 드라마 <고요의 바다>는 이 두 배우가 호흡을 맞추는 작품이라는 점만으로도 기대를 모으기에 충분하다. 작품은 2075년 미래 시점에 우주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SF드라마다. 물과 음식 등 필수 자원의 고갈로 지구가 황폐해지자, 특수 임무를 수행하기 위해 달의 연구기지로 떠나는 정예 대원들이 주인공이다. 공유는 탐사팀을 이끄는 대장 한윤재를, 배두나는 과거 달에서 벌어진 의문의 사고에 숨겨진 비밀을 밝혀내려 하는 우주생물학자 송지안을 맡는다.  
 

한국 드라마로는 드물게 우주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이야기라는 점에서도 이목을 끈다. 제작팀은 우주 특유의 분위기와 공간감을 실감나게 구현하기 위해 정교한 세트 제작은 물론이고 최신 기술을 동원했다고. 배우들 또한 실제 우주복을 방불케 하는 무거운 의상과 무중력, 저중력 촬영을 병행하며 연기를 펼쳤다. 작품은 2014년 미쟝센 단편영화제에서 상영된 단편영화를 시리즈화 한 것으로 원작 연출자인 최항용이 감독을 맡는다. 7년 전 작품을 드라마로 재탄생시킨 제작자는 바로 배우 정우성. “단편에 담긴 반짝이는 아이디어에 매료되어 겁도 없이 장편화에 도전했다”는 후문. 배우를 넘어 제작자로서의 안목에도 기대를 걸어 보자.

관련기사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