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7 (화)

  • 맑음동두천 8.0℃
  • 흐림강릉 8.2℃
  • 맑음서울 9.3℃
  • 연무대전 9.0℃
  • 맑음대구 11.3℃
  • 맑음울산 11.0℃
  • 연무광주 9.9℃
  • 맑음부산 11.8℃
  • 맑음고창 8.2℃
  • 맑음제주 12.3℃
  • 맑음강화 8.8℃
  • 맑음보은 6.0℃
  • 맑음금산 5.9℃
  • 맑음강진군 10.7℃
  • 구름많음경주시 10.2℃
  • 맑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현장

교육격차 해소해 코로나 넘어 미래로!

교총 ‘2021 교육계 신년교례회’

화상회의 진행 800여 명 참여

 

하윤수 회장
“국가건설자로서 역할 빛 발해
불평등 해소에 당국 대책 절실”

 

유은혜 부총리
“즉좌적인 대응에 끝나지 않고 
학생 개개인 맞춤형 성장 지원”

 

유기홍 국회 교육위원장
“미추홀 형제·정인이 가슴 아파
포용교육의 자세 갖기를 기원”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은 2021년 교육계 신년교례회에서 올해 정한 교육계 화두가 ‘교육격차 해소로 코로나 시대를 넘어 미래교육으로!’라고 밝혔다. 코로나 시대 더욱 심화되는 교육격차의 간극을 해소하고 미래로 다시 도약해나가는 것은 우리 교육에 주어진 절대적 과제라는 의미다.
 

한국교총은 14일 오전 ‘2021 교육계 신년교례회’를 개최했다.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온라인 화상회의로 진행했으며 교총 임원과 대의원, 시군구교총회장, 직능단체장과 자문·특별위원회 위원 등 800여 명이 참여했다. 이날 교례회는 한국교총 유튜브 ‘샘TV’를 통해 전 회원에게 생중계했다. 
 

온라인 신년교례회가 진행되는 동안 실시간 채팅창에는 참여 선생님들의 다양한 의견이 쏟아졌다. 선생님들은 “혼란의 시대 교총의 힘을 모아야 할 때다”, “교육 본질을 살리는 교사의 역할 수행을 위해 교총이 더 노력해 달라”, “비대면으로 해서 신년교례회에 참석하니 좋다”, “교총이 있어 우리에게 큰 힘이 된다”는 등 저마다 새해를 맞는 바람과 인사의 말을 건넸다.
 

하 회장은 신년인사에서 “지난해 유례없는 코로나로 온라인 개학과 원격수업, 학교방역, 학생안전에 이르기까지 무엇하나 쉬운 것이 없었지만 연일 고군분투한 선생님의 헌신과 열정이 국가적 위기상황에도 흔들리지 않는 우리의 든든한 버팀목이 됐다”며 “국가건설자(Nation Builder)로서의 선생님들의 전문성과 역량이 빛을 발한 한 해였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렇지만 급작스런 디지털 교육환경 변화로 가정환경에 따라 학습격차가 더욱 벌어지고 빈익빈 부익부의 사교육 등 교육불평등 문제가 커지고 있다”며 “무엇보다 맞벌이, 조손·한부모 가정 등 돌봄 사각지대에 홀로 방치된 취약계층 아이들에게 현재의 교육환경은 위험하기 짝이 없다”고 우려했다. 교육시스템이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을 때 ‘정인이 사건’과 같은 참담하고 가슴 아픈 일이 어디에서 또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선생님들의 세심한 교육활동 노력 못지않게 정부와 교육청의 근본적 대책이 절실한 시점이라고도 덧붙였다.
 

이날 신년교례회에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각 당 대표를 비롯한 교육계, 정·관계 인사, 사회시민 대표들이 동영상으로 신년메시지를 보내와 의미를 더했다.
 

유은혜 부총리는 “학교현장에 일궈낸 새로운 변화와 코로나의 즉좌적인 대응에 끝나지 않고 미래교육의 초석으로 만들도록 노력하겠다”며 “기술 진보에 따른 교육의 변화에 멈추는 것이 아니라 학생 개개인의 성장을 맞춤형으로 지원해줄 수 있는 학교 환경, 교육과정의 변화를 가져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한국형 원격교육이 새로운 성공모델로 세계 속에 우뚝 설 수 있길 바란다”며 “비대면 교육의 성공을 위해 학생 내면의 성숙을 어떻게 도울 것인가, 특히 날로 커지는 교육격차를 어떻게 할 것인가 등의 과제를 풀고 보완해야 한국형 원격교육이 세계 인류에게 도움을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본격적인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학습자 중심의 교육이 강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며 “교육계가 새로운 변화와 도전의 중심에서 교육 혁신을 이끌어 주길 바라고 국민의힘도 힘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올해는 안정적인 교육플랫폼을 만들고 교육격차 해소를 위한 국가의 내실 있는 지원이 필요하다”며 “교원들과 함께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부응하는 미래지향적 교육에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유기홍 국회 교육위원장도 “2021년은 교육 혁신의 원년이 되도록 함께 노력하자”며 “인천 미추홀 형제, 정인이 사건과 같은 가슴 아픈 아이들이 생겨나지 않도록 우리 아이들이 처해 있는 여건의 차이에도 불구하고 한결같이 끌어안을 수 있는 포용교육의 자세를 우리 모두가 함께 가지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교례회에는 이밖에도 곽상도 국회 교육위원회 국민의힘 간사, 박경미 대통령비서실 교육비서관, 조희연 서울시교육청 교육감, 이갑산 범시민사회단체연합 대표, 김수진 국민희망교육연대 상임대표 등이 축하메시지를 보내왔다. 행사는 한국교총 회장단이 새해 인사를 선창하고 참석자들이 복창하는 것으로 마무리됐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