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8 (화)

  • 맑음동두천 23.7℃
  • 맑음강릉 20.1℃
  • 맑음서울 25.5℃
  • 구름조금대전 23.5℃
  • 흐림대구 20.2℃
  • 맑음울산 17.9℃
  • 구름조금광주 24.1℃
  • 구름많음부산 20.6℃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21.8℃
  • 맑음강화 22.1℃
  • 구름조금보은 22.9℃
  • 구름조금금산 23.8℃
  • 구름조금강진군 23.8℃
  • 구름많음경주시 17.8℃
  • 흐림거제 19.3℃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뉴스

[블로그로 브랜딩하기] 포스팅을 발행하는 우리의 자세

“이거 혹시 선생님이 쓰신 글 아녜요?”

 

벚꽃잎이 휘날리던 어느 봄날이었다. 내 포스팅에 댓글 하나가 달렸다. 처음 보는 닉네임이었다. 바로 두려움이 몰려들었다. 오늘도 상쾌하게 악플로 시작하는 건가?

 

오른손으로 눈을 비비고 왼손으로 안경을 고쳐 썼다. 자세히 보니 댓글 밑에 링크가 달려 있었다. 설마 피싱 사이트는 아니겠지? 쿵쾅대는 심장을 진정시키며 살포시 링크를 눌렀다. 휴, 다른 사람의 포스팅이다. 어라, 그런데 뭐가 이렇게 익숙하지? 이거 어디서 많이 보던 문체인데!

 

그 글은 내 포스팅을 그대로 베꼈다. 글과 사진을 모두 복제했다. 어미를 바꾸거나 사진을 수정하는 등의 정성도 없었다. 그냥 말 그대로 [Ctrl+C, Ctrl+V]였다. 복제품을 본 이웃께서 나를 위해 댓글을 달아준 것이었다.

 

가만히 있을 수 없었다. 네이버 블로그에는 신고 시스템이 있다. 해당 링크를 복사한 뒤 저작권 침해를 사유로 그 포스팅을 신고했다. 그 글은 얼마 지나지 않아 철퇴를 맞았다. 글이 비공개로 바뀐 것이다. 클릭 한 번에 정의를 배달할 수 있다니 세상 참 좋다.

 

글, 사진, 다 내 거야!

 

포스팅은 발행하는 순간 저작권이 생긴다. 말 그대로 내 재산이라는 뜻이다. 나의 권리를 챙기려면 다른 사람의 권리도 존중해야 한다. 그러므로 절대로 남의 글과 사진을 허락 없이 쓰면 안 된다. 웬만하면 자기 것을 쓰자. 그래야 오래갈 수 있다.

 

포스팅은 사진이 중요하다. 영상까지 넣으면 금상첨화다. 처음부터 끝까지 글 하나로만 승부하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톨스토이나 도스토옙스키 수준의 글솜씨를 갖고 있지 않다면 사진의 힘을 빌리는 것을 추천한다. 당연히 필자도 포스팅에 사진 왕창 때려 붓는다.

 

이 많은 사진을 어디서 구할까? 가장 좋은 방법은 직접 촬영하는 것이다. 셔터 스피드, 촬영 구도 같은 건 중요치 않다. 스마트폰을 꺼내 그냥 찍으면 된다. 촬영하는 순간 그 사진은 내 것이다. 이걸로 국을 끓이든 반찬을 만들든 내 마음이다. 누구의 허락도 받지 않아도 된다. 물론 타인의 초상권은 지켜줘야 한다.

 

글도 마찬가지다. 다른 사람의 문장을 훔치지 않는 걸 추천한다. 그래서 필자도 포스팅하기 전에 다른 사람의 글을 읽지 않으려고 한다. 타인의 문체가 나에게 스며들지 않게 하기 위함이다. 글을 발행한 뒤에는 사정이 다르다. 다른 블로거의 포스팅을 최대한 많이 읽어본다. 그리고 내 글을 반성한다.

 

나만의 작품을 발행하자

 

AI가 만든 문장은 어떨까? AI는 사람이 아니다. 당연히 법적 권리도 없다. 그렇지만 AI의 글도 베끼지 않는 것을 추천한다.

 

생성형 AI에게 1500자 글을 지어달라고 하면 15초 만에 완성해 준다. 솔직히 사람인 나보다 훨씬 맛깔나게 쓴다. 그래서 나도 몹쓸 생각을 해본 적이 있다.

 

이 글은 내가 한국교육신문에 투고한 19번째 원고다. 그런데 요즘 너무 바빴다. 그래서 AI에게 부탁해 봤다. 아이디어만 주고 칼럼을 뽑아달라고 한 것이다. 15초 만에 그럴듯한 칼럼이 완성됐다. 술술 읽혔다. 하지만 뭔가 이질적이었다. 나도 길바닥 출신이지만 나름의 문체가 있는데, AI는 그걸 전혀 못 살렸다. 그래서 바로 폐기했다. 그러고는 다시 나만의 글을 썼다.

 

깜빡깜빡, 포스팅 그릇에 커서가 보인다. 그곳에 내가 찍은 사진 한 스푼을 넣자. 다음으로 내가 짜낸 글을 또 한 스푼 넣자. 그리고 맛깔나게 비비자. 누가 뭐래도 이건 내 작품이다. 그 누구도 빼앗아 먹을 수 없다.

 

베끼기는 쉽다. 간편하다. 매혹적이다. 하지만 그건 내 것이 아니다. 대신 내가 찍은 사진과 내가 지은 글로 나만의 포스팅을 발행하자. 반짝반짝 빛나는 작품을 빚어내는 여러분에게 박수를 보낸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