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1 (토)

  • 흐림동두천 27.7℃
  • 구름조금강릉 28.2℃
  • 흐림서울 29.5℃
  • 흐림대전 28.6℃
  • 구름조금대구 28.4℃
  • 구름조금울산 26.2℃
  • 흐림광주 25.9℃
  • 구름많음부산 26.7℃
  • 흐림고창 25.9℃
  • 제주 27.4℃
  • 구름많음강화 26.9℃
  • 맑음보은 24.6℃
  • 흐림금산 27.1℃
  • 구름많음강진군 27.0℃
  • 구름조금경주시 25.1℃
  • 구름많음거제 26.5℃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사설] 교원의 전문성 신장 노력 적극 지원하라

지난주 제65회 전국현장교육연구대회 최고상 입상자에 대한 상장 전수식이 열렸다. 대회에서 최고의 성적을 거둔 2명에게 대통령상과 국무총리상을 수여한다. 입상자에게는 최고의 영예다. 그동안의 노력에, 수상의 결실을 거둔 데 대해 진심으로 축하를 전한다. 입상작은 일반화를 거쳐 전국 교육 현장에서 새로운 교수-학습 방법으로 구현돼 학생들을 만나게 된다. 현장교육연구대회는 가장 수업 친화적인 연구대회로 그 의미가 매우 크다. 대회 축소하려는 교육 당국에 유감 그러나 이 같은 의미에도 불구하고 65년을 달려온 현장교육연구대회를 포함한 모든 연구대회가 갈 길은 아직도 멀다. 100년 교육을 만들고 미래의 인재를 양성하는 주역인 선생님이 마음껏 공부하고 전문성을 키울 수 있는 환경과 제도가 매우 부족할 뿐만 아니라 지원대책은 오히려 축소되고 있기 때문이다. 교원의 전문성 신장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아야 할 정부와 교육청이 연구대회 축소의 선두에 서 있다는 점은 더욱 유감스럽다. 교감의 연구대회 참여를 사실상 막고, 민간기관이 운영하는 대회를 인정하지 않으려는 움직임을 끊임없이 시도하는 것이 단적인 예다. ‘교육의 질은 선생님의 질을 넘을 수 없다’는 사실을 이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