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0 (월)

  • 맑음동두천 -4.0℃
  • 맑음강릉 2.9℃
  • 연무서울 -0.4℃
  • 박무대전 0.3℃
  • 연무대구 3.0℃
  • 연무울산 3.2℃
  • 박무광주 0.4℃
  • 구름조금부산 1.6℃
  • 구름많음고창 -1.6℃
  • 연무제주 9.9℃
  • 구름조금강화 -3.0℃
  • 흐림보은 -2.3℃
  • 흐림금산 -2.3℃
  • 구름많음강진군 -1.6℃
  • 맑음경주시 1.1℃
  • 구름많음거제 1.0℃
기상청 제공

인터뷰

“계성고, 대표 자사고로 도약 시킬 것”

박현동 전 대구교총 회장
계성고 신임교장 부임 확정

"난 영원한 '교총맨'… 사립 회원 확대"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박현동(사진) 전 대구교총 회장(현 경상중 교장)이 자율형사립고(자사고)인 대구 계성고 교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박 전 회장은 다음 달 계성고 교장으로 부임될 예정이다.
 

5일 경상중에서 만난 박 전 회장은 “계성고 교장을 내 교육인생의 마지막 여정으로 여기고 최선을 다해 대구를 대표하는 학교로 재도약시키고 싶다”고 말했다.
 

박 전 회장은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간 제14대 대구교총 회장. 2018년 상반기 제17대 전국시도교총회장협의회 회장을 역임한 바 있다. 이 기간 동안 쌓은 전국적인 교육 인맥, 조직 확장력 등을 통해 계성고를 한층 도약시키겠다는 각오다. 
 

박 전 회장은 대구교총 회장 임기 동안 사립학교 회원의 비중을 높인 경험을 살린다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그는 대구교총 회장 임기 당시 사립학교와 충분한 소통으로 이들에 대한 정책적 문제점을 파악한 뒤 시교육청에 적극 건의해 개선을 이룬 바 있다.
 

그는 “대구교총 회원 비율을 보면 타 시·도와 달리 사립학교의 비중이 낮았는데 회장 임기 동안 사립학교와의 끊임없는 소통을 통해 문제점을 파악한 뒤 시교육청과의 교섭에서 개선을 이끌어 회원 비중을 높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영원한 교총맨이다. 자사고 부임을 계기로 사립학교 교원들을 교총 회원 영입으로 연결시키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계성고는 1906년 아담스 선교사가  창설, 개교한 이래 100년이 넘은 명문고교다. 소설가 김동리, 시인 박목월, 작곡가 현제명, 신세계 박건현 대표이사, 하이닉스반도체 권오철 대표이사 등 많은 인재들을 양성한 바 있다. 2016년 3월 현재의 상리동 신교사로 이전한 계성고는 최신 시설까지 완비돼 재도약을 꿈꾸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