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23 (금)

  • -동두천 23.6℃
  • -강릉 22.1℃
  • 구름많음서울 26.8℃
  • 구름많음대전 29.7℃
  • 흐림대구 27.7℃
  • 구름많음울산 23.1℃
  • 구름많음광주 25.2℃
  • 구름많음부산 22.9℃
  • -고창 24.3℃
  • 흐림제주 23.7℃
  • -강화 23.7℃
  • -보은 28.4℃
  • -금산 27.7℃
  • -강진군 23.1℃
  • -경주시 24.7℃
  • -거제 23.6℃

새교육

전체기사 보기
배너
배너

[교실 속 격려레시피] 모든 행동은 최선의 선택이다
초등교는 교사와 학생이 교실에서 온종일 함께 생활한다. 그래서 교사가 학생들을 어떤 관점으로 바라보는 지가 매우 중요하다. 학생을 감독과 통제의 대상으로 여겨 상벌로 지도하는 교사, 학생을 자신과 동등한 존재로 여기고 존중하는 교사가 머무는 교실은 서로 다를 수밖에 없다. 아들러 학파는 학생들이 나타내는 모든 행동을 최선의 노력, 선택의 결과로 바라본다. 그것이 비록 파괴적이거나 부적응 행동이라 해도 자신의 목적을 이루기 위해 애쓰는 것으로 생각한다. 우리 교사들도 학생들을 바라볼 때, 자신이 처한 환경에서 최선의 선택을 하고 있다고 전제해야 한다. 이런 관점으로 보고 효과적으로 지도한 한 교실 사례를 소개한다. ≠상호(가명)는 다른 친구들보다 키가 작고 말라 허약해 보이는 학생이다. 작년에 큰 수술을 해서다. 자연스레 학습 결손이 생겨 진도를 따라가기 어려워지면서 수업시간에 딴 짓을 많이 했다. 주변 친구들을 건드리거나 놀리는 경우도 많았다. 싫은 내색이라도 보이면 싸움을 걸다 보니 친구들의 불만은 점점 커졌다. 이를 알게 된 D교사는 이들을 불렀다. 상호는 친구들이 일렀다고 오해했는지 얼굴이 상기된 채 씩씩거렸다. D교사는 상호의 흥분이 가라앉을 때까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