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3 (화)

  • 맑음동두천 2.1℃
  • 구름많음강릉 8.5℃
  • 맑음서울 5.3℃
  • 박무대전 4.0℃
  • 구름많음대구 7.1℃
  • 구름많음울산 11.1℃
  • 맑음광주 6.1℃
  • 맑음부산 11.2℃
  • 맑음고창 3.3℃
  • 구름많음제주 12.9℃
  • 맑음강화 2.6℃
  • 맑음보은 0.2℃
  • 맑음금산 0.3℃
  • 구름많음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8.8℃
  • 맑음거제 9.0℃
기상청 제공

새교육

전체기사 보기



배너
배너
배너

“보육제도, 목표·원칙에 대한 사회적 합의 먼저”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 최도자(바른미래당) 의원실이 주최하고 전국공공형어린이집연합회가 주관하는 ‘2018 전국공공형어린이집 정책토론회’가 12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개최됐다. 공공형어린이집이란 평가인증을 유지하고 있는 민간, 가정 어린이집 중 보건복지부가 정한 지표에 따라 선정된 우수한 어린이집으로 국가로부터 운영비를 지원받아 부모들의 보육료 부담을 덜면서도 보육의 질을 보다 높여 공공성을 강화한 새로운 유형의 어린이집이다. 2011년에 시작됐고 현재 전국 2400여 개소가 운영되고 있다. 그러나 이들 공공형어린이집은 선정될 경우 국공립어린이집에 준하는 서비스 제공을 요청받지만 그에 따른 충분한 지원은 뒷받침 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토론회를 주최한 최도자 의원은 “2019년 정부 예산안에는 공공형어린이집 운영비가 동결됐고, 신규 개소수에 대한 예산은 반영되지 않은 채 기존 개소수에 대한 예산만 편성된 상태”라며 “예산 심의과정에서 동결된 운영비를 인상하고 누락된 신규 개소수에 대한 증액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예산뿐만 아니라 영유아보육료, 누리과정 교사 처우개선비, 보육교직원 호봉 인정기준 개선, 교사 근무환경 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