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2 (금)

  • 구름조금동두천 3.5℃
  • 구름조금강릉 5.5℃
  • 구름많음서울 4.7℃
  • 맑음대전 4.2℃
  • 구름많음대구 8.4℃
  • 맑음울산 8.1℃
  • 구름조금광주 4.2℃
  • 맑음부산 9.5℃
  • 흐림고창 3.1℃
  • 맑음제주 6.9℃
  • 구름조금강화 4.4℃
  • 구름조금보은 2.9℃
  • 맑음금산 3.2℃
  • 맑음강진군 3.9℃
  • 구름조금경주시 7.6℃
  • 맑음거제 9.4℃
기상청 제공

새교육

전체기사 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학폭위 '교육청 이관' 이뤄지나?
[한국교육신문 정은수 기자] 국회에서 논의되고 있는 학폭법 개정 과정에서 학교폭력대책차지위원회를 교육지원청으로 이관하는 안에 대한 이견이 나왔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회의실에서 14일 열린 법안심사소위원회에서 이런 내용을 포함한 학폭법 개정안 관련 토론이 있었다. 소위는 이날 학교폭력법 개정안 12건과 정부의 ‘학교폭력 제도개선 방안’에 포함된 법률 개정 사항을 함께 검토했다. 정부의 개선안은 교육부가 1월 30일 발표한 안으로 ▲학교자체해결제 ▲학폭위 교육지원청 이관 ▲학폭위 전문성 강화 ▲엄정 대처 강화 등을 골자로 하고 있고, 이는 12개 개정안에도 포함된 내용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논의 과정에서 교육지원청 이관에 대한 이견이 나왔다. 교육지원청 이관은 당초 교육부의 정책숙려제안에 포함되지 않았다가 교총 등 교원단체와 교육전문가의 요구로 반영된 내용이다. 조기열 국회 교육위 전문위원은 검토 내용을 보고하면서 “일부 교육청이나 교육지원청에서는 신중검토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또 “자치위원회 위원 수도 증가하고 전담부서를 설치하기 때문에 비용 예산 증가가 수반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박백범 교육부차관은 “서울시교육감의 경우 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