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7 (금)

  • 맑음동두천 30.1℃
  • 구름많음강릉 25.5℃
  • 맑음서울 30.3℃
  • 맑음대전 30.6℃
  • 구름많음대구 27.8℃
  • 구름많음울산 25.3℃
  • 구름많음광주 30.5℃
  • 구름조금부산 27.8℃
  • 구름많음고창 30.3℃
  • 흐림제주 26.9℃
  • 맑음강화 28.6℃
  • 맑음보은 27.9℃
  • 맑음금산 28.8℃
  • 구름많음강진군 27.2℃
  • 흐림경주시 25.5℃
  • 구름조금거제 28.4℃
기상청 제공

새교육

전체기사 보기



배너
배너
배너

“교육은 희망사다리…국민들과 눈높이 맞추도록 노력”
10년 만의 교육전담 상임위 “책임감 느껴” 대입개편안 국민에 떠넘긴 것은 직무유기 靑 교육수석 부활 동의… 컨트롤타워 기대 ------------- 계류 중인 ‘아동복지법’ 조속히 통과돼야 학교폭력 피해교원에 법률지원 의무화 필요 교총의 남북교육자교류 제안 매우 의미 있어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 “5만원 벌금형만 받아도 10년간 퇴출이라고요? 너무 하네요…. 취업 제한은 생명을 위협할 수도 있는 벌인데, 먹고 사는 문제잖아요. 범죄 정도에 따라 차등해서 취업을 제한하든지 합리적인 대안이 필요해보입니다. 국회에서 이미 관련 아동복지법이 계류 중인 만큼 통과를 위해 함께 노력하겠습니다.” 10년 만에 교육만을 전담하는 단독상임위원회의 탄생과 함께 위원장직을 맡게 된 이찬열 바른미래당 의원은 14일 한국교육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정부와 함께 대한민국 교육을 집중적으로 연구하고 이끌어나가기를 기대한다”며 “그만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문을 열었다. 더불어 교원들의 숙원인 아동복지법은 물론 교원지위법 통과 등 계류 중인 법안 처리에 힘써 ‘선생님들이 신바람 나게 일할 수 있는’ 교육환경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교육위원장 당선 소감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