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8 (토)

  • 흐림동두천 23.9℃
  • 구름많음강릉 23.1℃
  • 흐림서울 26.8℃
  • 구름조금대전 26.9℃
  • 구름많음대구 23.9℃
  • 구름조금울산 21.6℃
  • 구름많음광주 25.6℃
  • 구름조금부산 23.6℃
  • 구름조금고창 24.9℃
  • 구름조금제주 26.0℃
  • 흐림강화 23.6℃
  • 구름조금보은 21.0℃
  • 구름많음금산 23.6℃
  • 구름조금강진군 24.2℃
  • 구름많음경주시 20.0℃
  • 구름조금거제 24.5℃
기상청 제공

새교육

전체기사 보기



배너
배너
배너

두만강 푸른 물에 노 젓는 뱃사공은 없었다
새벽이 되어도 서울 도심의 열기는 식을 줄 모르는 삼십 도이다. 북·중 접경지역 탐방이 시작되는 날이다. 출국 절차를 받기 위해 오전 5시 30분 인천국제공항을 향해 출발한다. 버스 속에서 햄버거로 아침을 먹는다. 한강변을 따라 달리는 길섶의 풀들은 더위에 지쳐있다. 이른 아침 시간이라 차량의 밀림이 없이 한 시간여 만에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다. 아침 공항풍경은 이채롭다. 다양한 목적과 설렘을 가지고 출국하려는 인파로 북적인다. 탑승 절차를 마치고 탑승 대기 공간으로 간다. 대리석 바닥에 블루라이트의 현란한 조명을 갖춘 면세물건을 파는 가게의 간판들이 우리나라 속 이국에 와 있는 기분을 갖게 한다. 잠시 긴장을 풀겸 모닝커피를 한 모금 마시며 시선을 돌린다. 쉴새 업이 이착륙이 이루어지는 다양한 국적의 비행기가 가슴을 울렁거리게 한다. 그리고 머릿속을 가득채운 여러 사념이 질문에게 던진다. 삶에 있어서 진정한 여유와 행복이란 무엇인가? 떠나는 장소에서 가족이나 지인에게 때로는 서운하게 모질게 대한 지낸 일들이 거울로 비쳐온다. 중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연길을 향하는 비행기 탑승이 시작됨을 알린다. 같은 일행들이지만 아직은 서먹서먹한 채 목걸이 이름표만 본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