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3 (목)

  • 맑음동두천 15.9℃
  • 구름많음강릉 23.6℃
  • 연무서울 18.3℃
  • 맑음대전 20.7℃
  • 맑음대구 20.6℃
  • 맑음울산 21.5℃
  • 맑음광주 19.2℃
  • 맑음부산 20.1℃
  • 맑음고창 21.1℃
  • 맑음제주 26.1℃
  • 맑음강화 16.9℃
  • 맑음보은 15.4℃
  • 맑음금산 19.9℃
  • 맑음강진군 16.6℃
  • 맑음경주시 18.3℃
  • 맑음거제 21.7℃
기상청 제공

사람들

전체기사 보기

“중도입국 청소년 잘 길러 일반학교 보내는 게 우리 역할이죠”

중도입국 청소년 위탁교육기관 오세련 글로벌국제학교 교장 중도입국 청소년 갈수록 증가 한국어 교육부터 진로지도까지 “더 많은 관심과 후원 필요해”

[한국교육신문 김명교 기자] 최근 우리나라에 중도 입국한 청소년이 늘고 있다. 특히 외국에서 태어나 자라다가 학령기에 부모를 따라 한국에 온 청소년이 점차 증가하는 추세다.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해 초·중·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중도입국 청소년 수는 8320명으로 나타났다. 5년 전인 2013년 3065명보다 2.7배나 늘어난 수치다. 중도입국 청소년은 한국인 배우자와 재혼한 아버지나 어머니를 따라 한국에 왔거나 국제결혼가정 자녀 중 외국인 부모의 자국에서 자라다가 들어온 경우를 가리킨다. 외국인 이주노동자가 입국한 후 본국에 있는 자녀를 데려오는 경우도 해당된다. 지난 8일 부산 글로벌국제학교에서 만난 오세련 교장은 “한국어, 한국 문화가 낯선 중도입국 청소년들을 잘 길러서 일반학교로 보내는 게 우리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교육’이나 ‘가르친다’는 단어 대신 ‘기른다’고 표현했다. 학생들을 어떤 마음으로 대하는지 짐작 가는 대목이었다. 글로벌국제학교는 중도입국(다문화) 학생을 위한 중·고등학교 대안교육 위탁교육기관이다. 부산시교육청의 인가를 받아 한국어·한국 문화 집중 교육과 이중언어(모국어) 교육, 창의적 체험활동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고 있다. 중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