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2 (일)

  • -동두천 24.2℃
  • -강릉 21.5℃
  • 흐림서울 25.2℃
  • 대전 22.3℃
  • 대구 20.9℃
  • 울산 19.8℃
  • 광주 20.9℃
  • 부산 20.0℃
  • -고창 21.5℃
  • 흐림제주 26.0℃
  • -강화 23.1℃
  • -보은 20.9℃
  • -금산 21.6℃
  • -강진군 21.7℃
  • -경주시 20.2℃
  • -거제 19.7℃
기상청 제공

사람들

전체기사 보기

“1억 기부는 ‘솔선수범’‘개혁첫발’의 뜻”

김성일 서울교총 회장 사비 들여 개혁의지 표명 회원휴게실 마련, 사무실 개선 버스광고에 업무차량도 배치 부친 이어 교총회장 탄생 ‘최초’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저는 보수도 진보도 아닌 순수한 교육 실천을 할 수 있는 교육 개혁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김성일(사진) 서울교총 회장(창문여고 교사)은 지난 5월말 취임 후 개혁을 선언했다. 그 후 1개월 간 김 회장은 말보다 행동으로 개혁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   그는 우선 선거 기탁금 2000만 원을 서울교총에 기부해 홍보비용으로 집행하도록 했다. 그 결과 서울교총을 서울 전 지역에 널리 알리고자 버스광고(아래 사진 왼쪽)를 택했다. 동서남북 10개 버스노선에 서울교총 광고를 실었고 그에 따른 긍정적 성과가 나오고 있다.   지난 6일 창문여고에서 만난 김 회장은 “광고 후 많은 선생님들로부터 문의 전화가 오고 있다”며 밝은 표정을 지었다. 김 회장은 교권침해사건 등 업무에 사용될 차량(1600만 원 상당·아래 사진 가운데)도 기부했다.   또한 ‘회원들이 방문하고 싶은 회관’ 조성을 위해 서울교총 회관 내·외부 공사(아래 사진 오른쪽)에도 사비를 들였다. 회관은 회의실, 교권 상담실, 회원 휴게실, 회관 외부, 옥상공원 환경 등 개선 공사를 통해 전체적으로 밝고 실용적으로 변화됐다. 1개월 간 들인 비용은 총 1억 원 정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