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1 (월)

  • -동두천 -7.1℃
  • -강릉 -3.6℃
  • 맑음서울 -5.3℃
  • 대전 -2.7℃
  • 구름조금대구 -0.3℃
  • 맑음울산 1.6℃
  • 구름많음광주 1.4℃
  • 맑음부산 2.7℃
  • -고창 1.8℃
  • 흐림제주 7.0℃
  • -강화 -5.6℃
  • -보은 -4.2℃
  • -금산 -3.0℃
  • -강진군 3.5℃
  • -경주시 0.4℃
  • -거제 3.3℃

사람들

전체기사 보기

“통일교육 체험처 부족, 전화위복 됐네요”

제5회 통일교육연구대회 김나영 진목초 교사 등 4명 교육부장관상 영예 ‘마음교육’, ‘체험프로그램’ 등 공감수업 효과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통일교육 체험 장소가 거의 없는 지역이라 다른 수업방법이 없을까 고민했는데, 오히려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습니다.” 김나영 경남 진목초 교사는 통일부와 교육부가 공동주최하고 한국교총이 후원한 ‘제5회 학교통일교육 연구대회’에서 8일 교육부장관상(1등급)이 결정되자 이 같은 소감을 남겼다. 김 교사는 ‘분단과 국경을 넘는 세계시민, 4통8달 평화통일심성 함양 프로젝트’로 심사위원들을 사로잡았다. 통일교육 체험처가 거의 전무한 지역에서 일군 결과라 더욱 관심을 모았다. 그는 “수도권과 달리 거제는 통일교육을 할 수 있는 체험지가 거의 없는 불모지여서 여러 방면으로 더욱 노력하긴 했다”고 털어놨다. 김 교사는 통일교육도 결국 이질적인 문화권 사람과의 소통, 배려가 중요하다는 면에서 세계시민교육, 다문화교육의 일환으로 생각하고 보다 포괄적인 ‘마음교육’에 집중했다. 시리아 난민 희생자 ‘쿠르디’ 추모, 평화통일 사전 만들기, 평화 손길 지도 만들기 등을 진행했다. 그러면서 지역 자원을 최대한 활용, 거제포로수용소 유적공원 등을 탐방하기도 했다. 그의 연구명 중 ‘4통8달’은 ‘다름 인정하기’, ‘역사 속 통일 실마리 찾기’, ‘타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