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4 (화)

  • 구름조금동두천 12.0℃
  • 맑음강릉 14.3℃
  • 맑음서울 15.5℃
  • 맑음대전 13.4℃
  • 구름조금대구 15.5℃
  • 맑음울산 14.6℃
  • 맑음광주 14.9℃
  • 맑음부산 16.4℃
  • 구름조금고창 12.6℃
  • 맑음제주 17.0℃
  • 맑음강화 13.4℃
  • 구름많음보은 11.5℃
  • 구름많음금산 12.1℃
  • 맑음강진군 12.8℃
  • 맑음경주시 13.6℃
  • 구름조금거제 15.5℃
기상청 제공

사람들

전체기사 보기

막막했을 때 손 내밀어 준 교총, “고민 해결”

이승학 경기 호곡중 교사 교육현장과 동떨어진 정책에 고민 교총 가입 후 법률 자문·지원받아 “권익 지키고 교직 환경 개선 위해 젊은 교사들의 교원단체 가입 필요”

교육은 백 년 앞을 내다보고 계획해야 한다고 말한다. 하루아침에 뒤바뀌거나 섣불리 결정해선 안 되는 영역이라는 의미다. 학생과 학부모, 교원 등 교육 구성원 전체의 미래가 달렸기 때문이다.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 학교 현장의 상황과 현실을 고려하지 않은 정책이 추진되기 일쑤다. 이승학 경기 호곡중 전문상담교사는 올해 초 교육부와 한국교육개발원이 학생 상담 정보 중앙집적화를 추진하고 있다는 걸 알았다. 학생들의 상담 기록을 전산화해 중앙 서버에 축적한다는 내용이다. 교육행정정보시스템(NEIS)으로 초등학교부터 고등학교까지 학생 지도에 필요한 자료를 관리하는 것처럼 상담 기록도 같은 방법으로 관리하겠다는 것이다. 이 교사는 “상담 기록을 중앙 서버에 저장한다는 건 공공기록물이 된다는 이야기”라며 “공공기록물은 개인이 마음대로 지울 수 없게 된다”고 설명했다. “상담이 필요한 학생은 점점 늘어나고 있어요. 성적, 교우관계부터 가정환경까지, 민감한 내용을 툭 터놓고 이야기해야 하지요. 그런데 상담 정보가 기록돼 보전된다고 하면 어떤 학생이 상담받으러 올 수 있을까요? 상담에 대한 진입 장벽이 높아져 도움이 절실한 위기 학생을 돕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