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6 (토)

  • -동두천 22.2℃
  • -강릉 16.4℃
  • 연무서울 22.3℃
  • 맑음대전 23.7℃
  • 맑음대구 23.4℃
  • 맑음울산 19.0℃
  • 맑음광주 22.9℃
  • 맑음부산 18.7℃
  • -고창 18.5℃
  • 맑음제주 19.8℃
  • -강화 20.8℃
  • -보은 21.2℃
  • -금산 21.5℃
  • -강진군 21.4℃
  • -경주시 18.3℃
  • -거제 20.6℃
기상청 제공

사람들

전체기사 보기

“씨앗은 저희가 뿌렸지만 열매는 교총이 맺게 해주셨지요”

‘스승의 날’ 태동 주역 노창실 여사와 동문들

“스승의 날이 만들어지기까지 우여곡절이 많았답니다. 1958년 저와 청소년적십자 단원들이 스승 찾아뵙기 운동을 시작해 ‘은사의 날’이 생겼지만 유신체제 시절 모든 활동이 중단됐거든요. 그러다가 1982년 교총이 스승의 날을 법제화시켜줬어요. 교총이 없었다면 스승의 날은 이어지지 못했을 겁니다. 저희가 뿌린 씨앗에 열매를 맺어준 교총에 감사합니다.”15일 스승의 날의 발원지 충남 강경여중‧강경고에서 열린 기념식. 스승의 날 제정에 산파 역할을 한 주역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노창실 여사와 강경여고 동기들은 여든이 다 된 나이지만 여전히 건강하고 활기 넘치는 모습이었다.“밥 굶는 것은 예사인 가난한 시절이었죠. 모두가 어려웠지만 선생님이 보여주셨던 제자 사랑은 ‘어버이’ 같은 것이었습니다. 그 은혜에 보답하려고 병중에 계신 선생님과 퇴직하신선생님들을 매년 찾아뵙자고 제안한 것이 시작이었는데, 이렇게 ‘스승의 날’이란 기념일이 생겨 얼마나 뿌듯한지 몰라요.”노 여사를 비롯한 동기들은 졸업 후 60여 년이 넘는 지금까지도 꾸준히 은사를 찾아뵙고 있다. 병중에 계신 동안에는 병원으로, 돌아가신 후로는 묘소로. 기념식을 마친 이날 오후에도 노 여사와 동기들은 곧바로 고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