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7 (일)

  • 흐림동두천 6.5℃
  • 흐림강릉 13.5℃
  • 서울 8.3℃
  • 대전 10.2℃
  • 흐림대구 11.1℃
  • 흐림울산 17.4℃
  • 흐림광주 18.8℃
  • 흐림부산 17.8℃
  • 흐림고창 18.9℃
  • 구름많음제주 21.8℃
  • 흐림강화 7.5℃
  • 흐림보은 8.8℃
  • 흐림금산 9.5℃
  • 구름많음강진군 19.8℃
  • 흐림경주시 13.8℃
  • 흐림거제 18.1℃
기상청 제공

사람들

전체기사 보기

“교육감-지자체 불협화음 줄여야”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

성향 다르면 리스크 너무 커 러닝메이트제도로 보완 가능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 정시 50% 이상 확대, 교육감 직선제 폐지 등을 골자로 하는 자유한국당 교육정책 비전과 관련해 김현아 자유한국당 의원이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아직 할 일이 많이 남았다”며 “정치가 교육을 갖고 장난치지 못하도록 막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어떤 의미인가. “정권이 바뀔 때 마다 뒤집히는 교육정책이 아쉬웠다. 적어도 10년 정도는 한 정책이 지속될 수 있는 합의가 필요하다. 한쪽으로 쏠린 교육을 정상화 시키는 작업이다. 그런 점에서 교육감과 시‧도지사 러닝메이트는 직선제에서 나타난 많은 문제를 되돌리기 위한 드라이브가 아닐까 생각된다. 다음 선거에 반영하기 위해 관련법을 개정하고 시행령을 만들면서 보완하면 된다.” -교총도 직선제 폐지를 주장해왔다. 러닝메이트 제도가 쏠림현상 폐해를 얼마나 막을 수 있다고 보나. “지자체장과 교육감 성향이 같을 때는 시너지가 되고 편증‧확장 기능이 있을 수 있지만 다른 때에는 해당 지역은 학교가 지자체와 융합해서 할 수 있는 일들을 하나도 하지 못한다. 정치 때문에 학교 현장이 계속 뒤바뀌는 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