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1 (토)

  • -동두천 28.1℃
  • -강릉 30.6℃
  • 맑음서울 30.2℃
  • 맑음대전 30.6℃
  • 맑음대구 32.4℃
  • 맑음울산 28.6℃
  • 맑음광주 30.7℃
  • 맑음부산 27.9℃
  • -고창 27.1℃
  • 구름많음제주 29.5℃
  • -강화 23.9℃
  • -보은 28.5℃
  • -금산 29.8℃
  • -강진군 27.8℃
  • -경주시 28.3℃
  • -거제 29.3℃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사설] 숙려가 필요한 정책숙려제

처음으로 시행된 정책숙려제인 학교생활기록부 신뢰도 제고 방안에 대한 시민정책참여단의 숙려결과가 발표됐다. 100여명의 시민정책참여단이 학교생활기록부의 신뢰도를 제고하기 위해 약 2주에 걸쳐 학습하고 토론하여 내린 결과다. 참여단은 4대 주요 쟁점 사안과 일반쟁점을 나눠 표결을 통해 결론을 내리고 권고안을 교육부에 제출했다.   그 결과에 대해서는 현장의 평가가 엇갈린다. 그러나 바쁜 학업과 일상에도 불구하고 두 차례의 1박2일 숙의 참여 등 참여단의 열의와 노력은 평가돼야 하며, 그 과정 속에 도출된 결정은 존중해야 한다. 학생부 문제점은 개선하되, 문제 항목을 무조건 삭제 또는 축소하기보다는 학생들의 성장과 발달을 담아내야 한다는 뜻이 나타났다. 교육부는 스스로 밝혔듯이 권고안을 최대한 존중해 학생부 신뢰도 제고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첫 정책숙려제를 시행하면서 나타난 문제점에 대해 보완과 개선과제도 명확해졌다. 현장성과 전문성이 무엇보다 요구되는 학생부 개선이 과연 정책숙려제 대상인지에 대한 의구심이 매우 컸다. 민감한 정책에 대한 정부의 회피수단화가 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다. ‘다양한 국민의 의견을 반영한다’는 취지는 타당하지만 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