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6 (토)

  • -동두천 22.2℃
  • -강릉 16.4℃
  • 연무서울 22.3℃
  • 맑음대전 23.7℃
  • 맑음대구 23.4℃
  • 맑음울산 19.0℃
  • 맑음광주 22.9℃
  • 맑음부산 18.7℃
  • -고창 18.5℃
  • 맑음제주 19.8℃
  • -강화 20.8℃
  • -보은 21.2℃
  • -금산 21.5℃
  • -강진군 21.4℃
  • -경주시 18.3℃
  • -거제 20.6℃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사설] ‘실천하는 인성, 배움의 나눔’ 절실

-제66회 교육주간을 보내며 실천성은 교육자에게 가장 중요한 자질 나눔 없는 배움은 우리 교육의 큰 맹점

우리는 시대마다 교육의 역할을 고민함으로써 그 현실 대응력을 강구한다. 그 과정에서 교육은 늘 ‘인간’을 염두에 둔다는 점에서 다른 분야와 구별된다. ‘바른 인간성’은 교육이 시대의 문제를 발견하고 해결하려는 중심이자 교육의 본령이다. 제66회 교육주간을 맞으면서 이러한 인식이 새삼 각별하게 다가오는 이유는 우리 교육이 그 본령을 놓치고 있기 때문이다. 이해와 욕망의 충돌과 이기적 분열로 도덕적 구심점을 상실한 사회에 대해서 교육은 어떤 고민을 해야 하는가. 교육의 황폐는 나라의 황폐를 부른다. 우리는 지금 4차 산업혁명이라는 문명사적 격랑을 헤쳐가고 있다. 이런 때일수록 교육은 본질에 충실해 시대와 사회를 떠받치는 독립변인으로서의 책무를 다해야 한다. 역대 정부가 교육 운영의 중심 화두를 매양 입시제도 차원에서 골몰해 왔던 것은 우리가 교육을 얼마나 이해(利害)의 차원에서만 얄팍하게 다뤄왔는지를 보여준다. 우리 모두가 맹성(猛省)해야 할 것이다. 그런 점에서 교육주간을 맞아 한국교총이 제시하는 주제는 적실하다. 한국교육이 나아가야 할 두 가지 방향의 과업으로 제시하는데, 하나는 인성 가치의 존중이고 다른 하나는 배움을 함께 나누고 소통하는, 배움의 건강성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