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3 (월)

  • 맑음동두천 -6.7℃
  • 맑음강릉 -0.5℃
  • 구름조금서울 -3.9℃
  • 대전 0.8℃
  • 구름많음대구 1.5℃
  • 맑음울산 0.5℃
  • 흐림광주 2.8℃
  • 맑음부산 1.3℃
  • 흐림고창 2.9℃
  • 흐림제주 6.9℃
  • 맑음강화 -4.0℃
  • 흐림보은 -2.1℃
  • 흐림금산 0.1℃
  • 구름많음강진군 2.7℃
  • 맑음경주시 1.0℃
  • 맑음거제 0.2℃
기상청 제공

인터뷰

선생님 위한 행복한 변화 이룬다

인천교총 이대형 신임회장 취임식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인천교총은 7일 오후 ‘더 아나벨라 웨딩홀(미추홀구 소재)’에서 인천교총 제14대 박승란 회장 이임 및 제15대 이대형(사진 왼쪽 두 번째) 회장 취임식을 개최했다. 이날 교육계, 정·재계, 언론계, 시민·사회단체 대표와 한국교총 하윤수 회장, 전국 시·도교총 회장 및 임직원 등 각계 인사와 회원 300명이 참석했다.

 

제15대 이대형 신임회장은 취임 선서 후 ‘행복한 변화’를 강조했다. 한국교총과 긴밀한 협조와 네트워크를 유지하겠다는 의지도 내비쳤다.

 

그는 “선생님이 행복해야 학생이 행복한데, 지금 교육현장에서는 선생님의 행복을 누구도 이야기하지 않고 있다”면서 “교권을 끝까지 책임지는 인천교총, 할 말은 하는, 회원과 함께 소통하고 회원을 위해 존재하는 인천교총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러면서 “선거과정에서 하신 많은 회원님들의 목소리를 절대로 흘려듣지 않고 실천하기 위해 멈춤 없이 뛰겠다”며 “지난 3년간 ‘선생님들의 행복’을 가장 중요한 가치로 두고 한국교총과 긴밀히 협조해 교권3법 법제화와 인천교총의 조직 활성화에 힘써주신 박등배, 박승란 전임 회장에게 감사함을 전한다”고도 했다.

 

이 회장은 선거기간 동안 ‘이대형과 함께 하는 행복한 변화’를 내걸고 교권수호, 공정한 인천교육, 활기찬 인천교총을 만들겠다고 제시한 바 있다. 현재 경인교대 교수로 재직 중인 이 회장은 지난달 20일 전 회원을 대상으로 투표를 통해 당선됐다.

 

이 회장은 당선 전까지 거의 9년간(8년 9개월) 부회장을 지냈다. 이 회장은 인천교총 현장연구 심사위원, 한국교총 대학위원회 전문위원, 한국교총 현장연구 심사위원 및 교육자료전 심사위원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쳐왔다. 경인교대 발전위원회 위원장 및 한국홀리스틱융합교육학회 회장도 재임하고 있다.

 

부회장에는 인천삼목초 김수로 교장, 인천부흥고 곽치광 교장, 인천예일고 박관수 교사, 인천부원초 이경화 교사, 한국폴리텍대학 남인천캠퍼스 계상덕 교수가 선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