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8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인터뷰

작가이자 국어교사, 글로 전한 ‘제자사랑’

‘내가 준 사랑은 얼마큼…’ 펴낸 배철호 서울 단대부고 교사

당장 학업 도움 되는 지식보다 
살아가는데 필요한 지혜 담아
“학부모·동료도 함께 읽었으면”



배철호(53·사진) 서울 단대부고(교장 장준성) 국어교사는 현직 작가이기도 하다. 세계일보 신춘문예, 동서문학, 현대시문학, 한국문인 등에서 신인문학상을 받았고 이문열, 김원일, 정호승과 공동 작업을 하는 등 활동을 펼쳐왔다.
 
그런 그가 제자들에게 하고 싶은 이야기를 담은 산문집 ‘내가 준 사랑은 얼마큼 자랐을까’를 이달 초 펴냈다. 30년간 국어 과목 외 글쓰기, 논술지도, 대입 진학지도 등 다양한 통로로 제자들과 함께 해오다, 저자와 독자로 만나기로 한 것이다. 글쓰기를 가르쳐온 스승이 제자에게 직접 시범을 보여준 ‘산교육’ 차원이기도 했다.
 
22일 단대부고에서 만난 배 교사는 “아이들에게 하나라도 더 해주고자 고민해오다 국어교사이자 작가로서 책을 통해 알려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대입에 매몰돼 진정 중요한 부분을 놓치고 가는 게 아닌가, 이를 곁에서 꼼꼼히 알려주고 깨우쳐주면 좋으련만, 역시 대입이란 거대한 현실 앞에서 미처 다 하지 못한 말들이 많아 아쉬움이 컸다. 
 
그래서인지 책에는 당장 학업에 도움이 되는 지식 전달보다 졸업 후 인생에서 필요한 지혜를 일깨우기 위해 노력한 흔적들이 눈에 띈다. ‘그리운 밥상머리 교육’, ‘아이 마음에 들어가기’, ‘고전에게 우리가 말을 걸 때’, ‘행복은 가까이 있다’, ‘사랑하는 가족이 있는 사람’ 등 풍요로운 정서함양, 삶의 지혜를 깨우쳐주고자 고려한 내용이 주를 이루고 있다.

아예 책의 표지 이면 첫 장, 페이지 번호도 붙지 않는 곳에 나태주 시인의 작품 ‘풀꽃’이 시화와 함께 등장한다. 제자에 대한 사랑을 담은 대표 시를 시작하는 장에 놓은 것만 봐도 책 내용이 어떨지 단번에 알 수 있는 대목이다. 
 
그는 “시험을 잘 보면 대학은 잘 간다. 그건 나 아니더라도 다른 선생님들이 해줄 수 있다”며 “그보다 필요한 지혜, 다양한 분야의 책읽기나 자신의 생각을 온전히 표현할 수 있는 글쓰기 지도 등 역할을 해야겠다고 여겼다”고 털어놨다.
 
물론 대입을 앞둔 입장에서 실질적으로 필요한 부분도 있다. ‘성적이 좋은 친구의 비결 듣기’, ‘학생부 제대로 알아야 보인다’, ‘선생님이 말하는 학생부종합전형’, ‘잘 쓴 자기소개서, 잘못 쓴 자기소개서’ 등이다.
 
이에 대해 그는 “학생들이 주로 많이 하는 질문들에 대한 답”이라고 했다. 
 
그러나 손쉽게 준비하도록 요령을 알려주는 여느 학습서와는 다르다. 그보다 어떻게 준비하고 왜 해야 하는지 등 마음가짐, 자세에 대한 코칭이다. 빠르게 가는 방법보다 느리더라도 제대로 가는 방법을 알려주는 자상함을 엿볼 수 있다.
 
배 교사는 대한민국 수도 서울, 그것도 그 어느 지역보다 교육열이 세다는 강남 한복판에서 근무하며 느낀 바가 컸다. 지식을 쌓고자 누구보다 치열하게 노력하고 경쟁하며 거액의 사교육비를 쓰며 매달리는 실정인데 아이는 정작 왜 공부를 해야 하는지 모르거나, 스스로 진로를 정하지 못하는 경우가 부지기수여서 안타까웠다.
 
그래서 그는 이 책을 학부모도 함께 보길 희망했다. 아이들의 진정한 행복을 위해 학부모가 해야 할 역할은 무엇이고, 자신의 욕심보다 아이를 객관적으로 보는 눈이 왜 필요한지에 대해 적지 않은 부분을 할애하고 있다.
 
또한 인기교사인 그의 학급운영 노하우, 학생지도·상담 사례들도 생생히 실려 저경력 교사들이 참고할 내용도 많다.
 
배 교사는 “제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을 쓰다 보니 자연스럽게 교육 공동체인 학부모, 동료교사들에게 주는 메시지도 담겼다”며 “특히 요즘 일반고의 고민, 수업시간에 잠자는 아이들을 위해 함께 고민해보자는 등 공동연구에 대한 필요성, 권유도 들어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