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1 (목)

  • 맑음동두천 5.5℃
  • 구름조금강릉 10.9℃
  • 맑음서울 9.2℃
  • 맑음대전 8.3℃
  • 구름많음대구 11.7℃
  • 구름많음울산 11.0℃
  • 구름조금광주 10.9℃
  • 구름조금부산 12.3℃
  • 맑음고창 7.0℃
  • 구름조금제주 15.3℃
  • 맑음강화 10.1℃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5.7℃
  • 맑음강진군 11.0℃
  • 구름조금경주시 9.6℃
  • 구름조금거제 10.4℃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정책

“학급당 학생 수 20명 상한제 도입 시급”

서울교총, 8개 교·사대 등
서울권역 교육주체 기자회견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서울권역 교·사대생들과 교원단체 등 교육주체들이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학급당 학생 수 20명 상한제를 도입하라”고 촉구했다.

 

13일 서울권역 8개 교·사대 총학생회, 서울교총, 서울교사노동조합,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서울지부, 전국초등교사노동조합 등은 서울교대에서 공동 기자회견(사진)을 열고 ‘학생 수 20명 상한제’를 외면하는 중앙정부와 국회를 규탄했다. 또 20대 대선 후보들이 이 요구를 들어줘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들은 “국회와 교육부는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학급당 학생 수 20명 상한제를 도입하라”며 “기간제 교사가 아닌 정규교원 확충으로 안정적인 공교육을 보장하라”고 밝혔다.

 

이날 연대발언자로 참여한 김정원 서울교총 부회장은 “학생 수 20명 상한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해야 하는 입장에서 가장 시급한 현안”이라며 “교육선진국 입지를 확고히 하기 위한 최소한의 필요불가결한 조건”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속되는 파행적 학사 운영 속에서 부모의 경제력에 따라 교육 격차가 발생되고 소외계층의 학력 저하는 심각한 수준에 이르고 있다. 최근 우리나라 전체 학생들의 디지털 문해력은 OECD 국가 중 최하위권으로 발표됐다”면서 “교육당국은 충격적인 성적표를 받아들자 확진자가 1000명이 훌쩍 넘는 4차 대유행의 기로에서도 전면등교라는 방침을 꺼내들었다. 학교방역의 가장 중요한 기준인 사회적 거리두기 원칙을 외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배너